라인
왼쪽
오른쪽
> 문화/생활 > 시사플러스TV
자율주행 미니카 배달…"라면 국물도 안튀네"
신소희 기자  |  rorry1213@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2.03.13  09:17:26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 구글

 [신소희 기자] "주문한 라면을 손님 식탁 앞까지 자율주행 미니카로 배달한다."  

 
일본 자동차 회사 닛산이 자신이 개발한 전기자동차 아리아에 적용한 신기술 e-4ORCE를 활용해 제작한 미니카를 유튜브에 공개했다. 
 
10일(현지시간) 데일리 메일 등에 따르면 이 기술이 적용된 미니카는 국물을 한 방울도 흘리지 않고 고객 식탁 앞까지 라면을 배달했다.
 
미니카 상부는 그릇을 놓을 수 있게 평평하게 만들어졌다. 두 개의 전기모터는 각각 앞바퀴와 뒷바퀴를 제어한다. 
 
   
▲ 일본 자동차 회사 닛산이 라면을 배달하는 자율주행 미니카를 개발해 유튜브에 공개했다. 출처:유튜브 nissan
유튜브 영상을 보면 미니카는 ‘e-4ORCE 라면 카운터’에서 라면이 담긴 그릇을 상부에 싣고 쌩 하고 미끄러지듯 달려가는데 국물이 출렁거리거나 튀지 않는다.
 
e-4ORCE 기술은 듀얼 전기모토로 4륜 구동과 차대를 제어해 흔들림을 방지하고 쾌적한 승차감을 준다. 
 
닛산 아리아처럼 신발상자 크기의 미니카는 출발하고, 멈추고, 가속할 때 액체로 된 짐이 출렁이지 않도록 하는 이 기술이 적용됐다. 
 
미니카 개발에 얼마가 투자됐는지 모르지만 소셜 미디어(SNS) 반응은 우호적이다.
 
닛산이 올린 유튜브 영상엔 각종 댓글이 달렸다.
 
“e-4ORCE 기술을 멋지게 보여준다.”
 
 “이런 기술이 필요한 줄도 몰랐다.”
 
신기한 내용으로 주목을 끌긴 했지만 이 영상은 닛산 전기차 아리아를 홍보하기 위해 제작된 것으로 보인다.
 
신소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 구글 뒤로가기 위로가기
가장 많이 본 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시 용산구 백범로 79 다길 11-5 202호  |  발행일자 : 2013년 12월 16일  |  대표전화 : 02)701-5700
청소년보호책임자 : 심일보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02917  |  등록일자 : 2013년 12월 5일
발행인/편집인 : 정재원  | 편집국장 : 심일보(010-8631-7036)  
Copyright © 2013 시사플러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aster@sisaplusnews.com
시사플러스의 기사 등 모든 콘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