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문화/생활 > 스포츠
일본 언론 "너무 빠르다!...손흥민의 골은 충격적"...日네티즌 반응은?
김승혜 기자  |  shkim13@kakao.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2.04.11  12:58:55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 구글
   
▲ 사진=가생이닷컴 캡쳐
[김승혜 기자]  '손세이셔널' 손흥민(30·토트넘)이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막바지 매서운 몰아치기로 득점왕 경쟁에 불을 지피고 있는 가운데 일본 언론이 손흥민의 스피드와 케인과의 케미에 집중한 기사를 내보냈다. 아스톤 빌라와의 경기에서 케인과 합작한 손흥민의 두 번째 골을 아주 높이 평가하고 있다. 다음은 가생이닷컴이 번역한 일본언론의 보도내용과 댓글 반응이다. 
 
너무 빠르다! 손흥민의 골은 충격적이다 ! 듀오 해리 케인과의 환상적인 콤비네이션이란 무엇인가 ?
 
현지 시각 9일 프리미어리그  32라운드 토트넘·아스톤 빌라의 경기에서 토트넘이  4-0으로 승리했다 . 이 경기에서 손흥민은 해트트릭으로 활약했고 , 특히 두 번째 골이 놀라웠다.
 
우선 경기 시작 3분 만에 손흥민이 왼발로 선제골을 넣는다 . 이어서  50분에 데얀 쿨루셉스키의 골로 격차를 벌렸다 . 그리고  66분에 충격적인 골이 나온다.
 
크리스티안 로메로의 롱 패스를 해리 케인이 헤딩으로 전방으로 흘려줬다. 수비 라인 뒤로 지나간 볼을 손흥민이 스프린트하며 따라잡아 왼발로 골문으로 밀어 넣었다.
 
케인이 고개를 돌리기도 전에 이미 손흥민은 골문을 향해 달리기 시작했다. 압도적인 속도였던 건 물론이고 , 이 둘이 오랜 세월에 걸쳐 호흡을 맞춘 결과로 나온 골이었다.
 
71분에는 쿨루셉스키의 패스를 손흥민이 오른발로 차 넣어 한국의 국가대표 공격수가 해트트릭을 달성했다 . 손흥민의 활약으로 토트넘은  4위를 유지하고 있다.
 
이같은 기사에 일본 네티즌들은 "6년 연속 프리미어리그 두 자릿수 득점 … 굉장해 . 토트넘에 오기 전 분데스리가에서도  3년간 두 자릿수 득점을 달성했기 때문에 커리어의 거의 모든 시즌에서 두 자릿수 득점을 달성한 거야. 게다가 페널티 킥을 거의 차지도 않았는데도 말이지. 그리고 거친 프리미어리그와 대표팀을 왕복하며 뛰고 있는데 , 큰 부상이 거의 없어. 무시무시한 피지컬 몬스터야 . 일본인들이  ‘아시아인 ’으로 묶어서 이런 일본 선수가 나왔으면 좋겠다고 하는데, 그의 피지컬은 아시아인을 뛰어넘었어. 세계적으로도 특출나다구", "한국이 피지컬이 강한 건 군 복무와 관련이 있다고 봐. 군복무를 해서가 아니라 군복무를 경험한 부모의  DNA를 이어받았기 때문이야. 앞으로도 한국의 강한 피지컬은 변함없을 거야", "빌라의 거친 플레이를 잘 피하고, 상대의 리듬 (도발 )에 휩쓸리지 않는 영리함도 있지. 공간을 찾는 능력과 골 결정력도 월드 클래스야", "헤딩으로 볼을 흘려 주기 직전의 목 동작이 대단했어. 저런 플레이 스피드로 공이 오기 직전에 고개를 돌려 공간을 보고 다시 공 쪽을 바라봐. 대단한 기술이라고 생각했어", "이것으로 프리미어리그 통산 17골 . 게다가 페널티 킥 골은 케인 담당이라서 기록에 없어. 아시아인이라도 극한에 이르면 여기까지 갈 수 있다는 훌륭한 본보기가 되고 있어. 일본에서도 이런 슈퍼 공격수가 나왔으면 좋겠어", "보면 알겠지만, 공간이 벌어졌을 때 그가 움직이면 무서워. 이런 일본 선수가 없는 것도 결과를 보면 알 수 있어 . 심지어 듀오가 케인이잖아 . 아시아가 아니라 세계적인 플레이어", "도허티의 부상 상태가 어떤지 궁금해. 도허티의 각성과 함께 토트넘의 상승세가 시작된 인상이야. 토트넘의  4위 피니시와 손흥민의 득점왕 획득에는 도허티가 빠질 수 없지", "시티전에서도 있었는데, 손흥민이 올라가서 생긴 공간에 케인이 내려와서 빌드업을 했어. 그때의 케인의 패스는 훌륭했고 . 한방에 그런 곳으로 연결하는 거야. 콘테가 케인을 완벽한 공격수라고 극찬했었는데 , 진짜 대단해", "아시아인이니까 일본인도 노력하면 되겠지 하고 생각하는 사람도 있을 수 있는데, 손흥민은 오타니처럼 완전 돌연변이야 . PK까지 찼다면 이미 득점왕이었을 거야 . 그것도 프리미어리그에서 말이지. 엄청나"손흥민은 어제 해트트릭으로 리그전 17호 골째 . 이미 자신의 최고 성적과 동률이야 . 남은 경기는 일곱 경기 . 얼마나 더 넣을지 주목하자"들의 반응을 보였다.
 
 
 
김승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 구글 뒤로가기 위로가기
가장 많이 본 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시 용산구 백범로 79 다길 11-5 202호  |  발행일자 : 2013년 12월 16일  |  대표전화 : 02)701-5700
청소년보호책임자 : 심일보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02917  |  등록일자 : 2013년 12월 5일
발행인/편집인 : 정재원  | 편집국장 : 심일보(010-8631-7036)  
Copyright © 2013 시사플러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aster@sisaplusnews.com
시사플러스의 기사 등 모든 콘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