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시사경제 > 기업경제
쌍방울 쌍용차 인수 '빨간불'...KB증권, 인수자금 조달 철회
정재원 기자  |  sisajjw13@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2.04.12  12:45:11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 구글
   
▲ KB증권 본사
[정재원 기자]  KB증권이 쌍방울그룹의 쌍용자동차 인수자금 조달 계획을 철회했다. 쌍방울 측이 증권사 2곳에서 쌍용차 인수자금 4,500억 원을 확보했다며 물꼬를 텄던 만큼 향후 추진 과정에 차질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12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앞서 KB증권은 쌍용차 인수를 추진 중인 쌍방울(광림컨소시엄) 측에 자금 4,500억 원의 절반 규모를 대겠다는 투자의향서(LOI)를 제출한 바 있다. 이에 쌍방울은 KB증권과 유진투자증권 2곳에서 쌍용차 인수자금 4,500억 원을 조달했다며 본격적인 인수 추진에 나섰다. 나머지 절반은 유진투자증권으로부터 받기로 했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하지만 최근 KB증권은 담당부서 임원회의를 통해 투자를 철회하기로 결정했다. 시장에서 도는 기업 평판이나 여러 가지 리스크를 종합적으로 고려해 이번 딜에 참여하지 않기로 내부적인 결론을 내린 것으로 전해졌다.
 
업계에서는 국내 5대 증권사인 KB증권이 주가조작 의혹을 받는 쌍방울의 구원투수로 나서면서 비판이 거세게 일자 이를 고려한 결정으로 보고 있다. 증권사들이 이슈에 편승한 주가부양 후 대규모 매도를 반복하는 기업 편에서 개인투자자들의 피해 규모만 늘리고 있다는 지적을 의식한 조치로 풀이된다.
 
증권가 관계자는 "메이저 증권사로 LG에너지솔루션의 상장을 주관할 정도의 KB증권이 주가조작 의혹이 이어지는 업체와 거래를 하는 것은 리스크가 크다"며 "증권사들 간 경쟁 심화로 딜이 있으면 제의를 해보는 게 일반적이지만, 문제가 발생하면 회사 이미지나 직간접적인 유무형의 손실이 더 클 수 있다"고 지적했다.
 
쌍방울은 쌍용차 인수를 추진하면서 자금 조달 능력에 대한 의구심이 가장 큰 걸림돌로 자리해 왔다. KB증권과 유진투자증권 2곳에서 4,500억 원을 확보했다며 인수 추진의 물꼬를 튼 바 있다. 하지만 KB증권이 발을 빼기로 결정하면서 쌍방울의 쌍용차 인수 추진에도 차질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쌍방울은 시장에서 여러 의혹이 끊이지 않는 곳으로 거론된다. 지난해 이스타항공 인수전 당시에도 주가가 급등했다가 급락했고 인수는 무산된 바 있다. 지난 대선 과정에서는 이재명 후보의 변호사비 대납 의혹이 일면서 쌍방울의 조직폭력배 세력 연루 의혹도 재부각됐다.
 
이번 쌍용차 인수전에서도 에디슨모터스, KG그룹 등 경쟁사들과 일제히 주가가 급등락을 연출하고 있다. 이에 금융당국은 시세 조종 등 불공정 거래 여부를 살펴보겠다고 강력히 경고하고 나섰다.
 
한편 KB증권이 쌍방울그룹의 쌍용자동차 인수자금 조달 계획을 철회했다는 소식이 전해지자 쌍방울그룹 관련주(株)가 하락세를 보이고 있다.
 
12일 오전 10시43분 쌍방울은 전 거래일 대비 123원(-12.95%) 하락한 827원에 거래되고 있다. 이와 함께 광림(-17.48%), 아이오케이(-6.11%), 나노스(-7.75%), 비비안(-5.85%) 등도 하락 중이다.
 
정재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 구글 뒤로가기 위로가기
가장 많이 본 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시 용산구 백범로 79 다길 11-5 202호  |  발행일자 : 2013년 12월 16일  |  대표전화 : 02)701-5700
청소년보호책임자 : 심일보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02917  |  등록일자 : 2013년 12월 5일
발행인/편집인 : 정재원  | 편집국장 : 심일보(010-8631-7036)  
Copyright © 2013 시사플러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aster@sisaplusnews.com
시사플러스의 기사 등 모든 콘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