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문화/생활 > 스포츠
손흥민 EPL 21호골, '살라와 1골 차' 득점왕 현실로...일본 SNS 반응
김승혜 기자  |  shkim13@kakao.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2.05.13  08:12:16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 구글
   
▲ 손흥민이 EPL 21호골을 넣은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김승혜 기자]  손흥민이 13일(한국 시각) 영국 런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아스널과 2021~22 EPL 홈경기에서 후반 2분 팀의 세 번째 골을 넣었다. EPL 시즌 21번째 골이다. 
 
이 득점으로 선두 모하메드 살라(리버풀)와는 1골 차가 되었고, 한국 선수는 물론 아시아 선수 최초 EPL 득점왕 등극도 현실로 다가왔다. 선흥민의 활약으로 팀은 3-0으로 승리하였다. 
 
이로써 리그 5위 토트넘은 승점 65(20승 5무 11패)를 쌓아, 4연승을 멈춘 4위 아스널(승점 66·21승 3무 12패)과 승점 차를 1로 좁혔다.
 
두 팀 모두 리그 종료까지 두 경기만을 남겨 놓은 가운데, 토트넘은 다음 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출전권이 걸린 4위 진입 경쟁을 이어간다.
 
다음은 해외 네티즌 반응 커뮤니티 가생이닷컴이 번역한 일본 SNS 반응이다.
 
 
@jpjdjejdj5 손흥민 너무 좋아. 
 
@utori2601 토미야스는 오늘 왼쪽인가? 아스널은 손흥민과 토미야스를 맞붙게 할 마음이 없나 봐?
 
@football2895 아스널과 지난 경기에서 손흥민이 도중에 부상당했었지?
 
@rikirume 홀딩 퇴장! 손흥민이 상당히 까다롭고 무서웠겠지.
 
@HaktaSilverFox 손흥민 무쌍.자야겠다.
 
@03Invincibles04 티어니 너무 심한데. ㅋㅋ 승부조작이 의심되는 수준이야. 손흥민에게 당하고 있어.
 
@CongTieu2021 흥민 오빠가 너무 강하기 때문에 파울로 막을 수밖에 없어서 레드카드가 나왔어. 끝났어.
 
@SUTEKINGMAX 전체 전력으로 보면 토트넘이 약간 위이고, 해리 케인과 손흥민을 둔 토트넘이 마지막 골 결정력에서 차이를 만들기 쉬워. 골 없이 게임이 진행되면 초조해지는 건 토트넘이지만, 선제골로 경기하기 편해졌어. 아스널이 역전할 것 같은 느낌은 거의 없어.
 
@rantacorocoro 손흥민의 과장된 연기에 심판이 속은 부분도 있어.떨떠름하다.
 
@SkyMateCRZ17 PK는 손흥민이 빈 공간에서 점프한 다음에 접촉이 있었기 때문에, 심판에 따라서는 PK를 줄 만해. 
 
@kaworin1016 손흥민 정말 싫어.
 
@rantacorocoro 홀딩의 첫 번째 옐로카드는 좀 의아했는데, 두 번째 손흥민과 접촉했을 때는 팔꿈치에 좀 닿긴 했지. 누적해서 레드카드를 준 모양이야.
 
@vijuer 홀딩의 두 번째 옐로카드. 손흥민이 앞을 보지 않은 게 잘못된 거지. 이렇게 중요한 시합에서 VAR을 사용하지 않는 심판은 뭐야?
 
@Italian_chicken 케인이 득점왕이 걸려있는 손흥민에게 PK를 차게 해줬으면 했는데.
 
@224_t 늦게 일어났는데, 전반에 토트넘이 2점 리드. 아스널 선수 한 명 퇴장했구나. 그리고 손흥민의 갑작스러운 골~~~~~.
 
@niwasaki007 후반 시작하자마자 손흥민에게 골을 먹혀서 3-0. 아스널이 전혀 좋은 모습을 보여주지 못하고 있어.
 
@mi_kungame 나왔다, 손흥민.득점왕 가자.
 
@inumash 손흥민 참 대단한 선수야.
 
@churina_kage27 초장에 꺾어 버렸네 최상의 컨디션이야. 대단해 손흥민.
 
@yoschiba 어렵다. 후반 시작하자마자 손흥민이...전부 토미야스가 없는 지역에서 당하고 있어.
 
@ayy2gt 손흥민 너무 강해.
 
@humbug_tko 후반 시작되고 바로 손흥민이 넣었어! 승부는 정해진 것 같아.
 
@aoakadaizu 아스널이 지고 있네…그건 그렇고 손흥민이 추가점 넣었구나.
 
@CongTieu2021 손흥민 오빠의 골. 득점왕도 시야에 들어 왔어.
 
@robita00 흥민은 진짜 대단해.
 
@cocu_yang 손흥민 21골째인가…
 
@MalformedPessi 손흥민이 대학살을 일으키고 있어. ㅋㅋ
 
@ikuchan_berisa 흥민, 살라를 제치고 득점왕이 되거라.
 
@Bane_tansansui 역시 손흥민이야. 아시아 최고 선수라는 명성에 어울려.
 
@united07owen 아내도 질투하는 손케인 골든 콤비가 갑자기 선제골! 손흥민 21번째 골이야. 위에는 살라밖에 없어. 게다가 1점 차고 살라는 득점을 못 하고 있어… 최초의 아시아인 득점왕이 되겠는걸!?
 
@ginkgo5 후반 시작하자마자 손흥민이 골을 넣어서 3-0이야. 오늘 아스널은 완패인가?
 
@soap_impression 손흥민이 대단하다는 건 나라도 알 수 있어. ㅋㅋ PK 획득, 1명 퇴장 유도, CK로 도움의 도움. 만반의 준비로 후반 시작하자마자 자신의 골.
 
@vamosgiovani 손흥민의 추가골, 확인.
 
@daisukehotspur 다치면 곤란하고 모레 또 경기가 있으니까, 이쯤에서 케인과 흥민은 교대시키는 게 어때?
 
@ashitaka07 아쉽네. 손흥민 골든 부츠(득점왕) 들어 올리자.
 
@69Name_dog 방금 일어났어. 토트넘이 3-0으로 리드하고 있어서 좀 놀랐어. 흥민의 득점왕이 현실이 되어가고 있어.
 
@xx_heads12 토트넘은 케인과 손흥민만 있는 것처럼 다른 선수 이름은 거의 못 들어.
 
@tm0710SUM1987 손흥민, 체력 안배를 위해 교체되는 건 굴욕이야.
 
@xxhashuxx 손흥민은 지금이 제일 컨디션이 좋은 것 같아.
 
@kamemoge 손흥민의 교체는 남은 경기를 위해 체력 안배를 하려는 의도겠지. 케인과의 콤비가 엄청 강해.
 
@amatsuchi10 손흥민 시즌 21득점으로 살라와 1점 차. 살라가 컨디션이 좋지 않은 걸 고려하면, 유럽 5대 리그 최초의 아시아인 득점왕이 나올 수도 있어.
 
@united07owen 손흥민 교체되는구나… 끝까지 남겨서 득점할 찬스를 주면 좋을 텐데. 엄청 불만인 듯한 얼굴이야. ㅋ 득점왕이 눈앞에 있는데 누구라도 그렇게 느낄 거야.
 
@2FlK58TkoJQy6FR 3-0! 아스널 수비진 붕괴! 난무하는 옐로카드! 토트넘 통쾌한 승리! 해리 케인과 손흥민의 활약! 난 이만 잘게!
 
@69Name_dog 수고했어, 손흥민.
 
@ashitaka07 다음 두 경기에서도 득점 부탁해.
 
@machiHAmachiko 손흥민 사랑해.
 
@Akira_Bernstein 손흥민 오늘 넣은 골로 두 경기를 남기고 득점왕을 경쟁하는 살라와 1골 차.
 
@octopus_double 아스널 팬은 손흥민이 보기 싫어질 것 같아. 완전히 경기를 통제당했어.
 
@ginkgo5 3-0으로 토트넘의 승리. 오늘은 아스널의 오른쪽 수비가 무너졌어요... 손흥민은 득점왕을 차지할 듯한 기세네요. 대단합니다. 아스널도 남은 2경기에서 승리하면 챔피언스리그에 진출할 수 있으니까 남은 경기 힘내세요!
 
@224_t 토트넘의 완승. 케인 2득점 손흥민 1득점. 손흥민은 더 뛰고 싶었겠지만, 다음 경기가 바로 모레 있으니까 쉬게 하고 싶었을 거야. 오늘 모우라는 움직임이 경쾌해서 상대의 파울을 늘렸어. 실점이 없다는 게 좋아.
 
@hiroshicoys2 북런던 더비에서 완승해서 기분 좋게 여행갈 수 있겠어! 빨리 맥주 마시고 싶어! 고마워 토트넘! 고마워 해리 케인! 손흥민!
 
 
 

[관련기사]

김승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 구글 뒤로가기 위로가기
가장 많이 본 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시 용산구 백범로 79 다길 11-5 202호  |  발행일자 : 2013년 12월 16일  |  대표전화 : 02)701-5700
청소년보호책임자 : 심일보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02917  |  등록일자 : 2013년 12월 5일
발행인/편집인 : 정재원  | 편집국장 : 심일보(010-8631-7036)  
Copyright © 2013 시사플러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aster@sisaplusnews.com
시사플러스의 기사 등 모든 콘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