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정치+
【한국갤럽】尹 대통령 직무수행 긍정 51% vs 부정 34%
김민호 기자  |  jakysim@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2.05.20  14:12:08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 구글
   
▲ 윤석열 대통령이 20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로 출근하고 있다. (대통령실통신사진기자단)
[김민호 기자] 윤석열 대통령이 취임 열흘차를 맞은 가운데 직무를 잘 수행하고 있다는 평가가 50%대를 유지했다. 반면 잘 수행하고 있지 못하다는 평가는 34%를 기록했다.
 
여론조사기관 한국갤럽이 지난 17~19일 전국 만 18세 이상 1,000명에게 윤석열 대통령이 현재 직무를 잘 수행하고 있는지에 대한 조사에선 '잘 하고 있다' 51%, '잘 못하고 있다' 34%다. 취임 첫 주인 지난주에 비해 긍정 평가와 부정 평가 모두 각각 1%포인트, 3%포인트 하락했다. 윤 대통령의 지지율은 당선인 시절 50%에서 41%까지 떨어졌지만 취임 후 50%대 초반을 유지하고 있다.
 
윤 대통령에 대한 긍정 응답은 국민의힘 지지층(90%), 보수층(78%), 60대 이상(70% 내외)에서, 부정 응답은 더불어민주당 지지층(72%), 진보층(63%)에서 특히 높았다. 50대 이하, 무당층, 중도층에서는 긍정과 부정 응답 비율 차이가 상대적으로 크지 않았다.
 
한편 최근 북한의 코로나19 확산세에 대한 의료 지원 여부를 묻는 질문에 응답자의 72%는 '의료 지원을 해야 한다'고 했고, 22%는 '안 된다'고 했다. 지난 2016년 9월 북한 함경북도 대규모 홍수 피해, 2019년 5월 북한 식량 부족 사태 당시 조사에서는 북한 지원 찬성이 40%대, 반대가 50% 내외였다.
 
남북통일 시기에 관한 질문에는 '통일은 10년 후쯤 점진적으로 이뤄져야 한다'는 응답이 57%로 가장 많았고 '빨리 이뤄져야 한다', '통일되지 않는 것이 낫다'가 각각 19%로 나타났다.
 
이번 조사는 무선전화 RDD 표본 프레임에서 무작위 추출해 전화조사원 인터뷰 형식으로 진행됐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p, 응답률은 11.3%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관련기사]

김민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 구글 뒤로가기 위로가기
가장 많이 본 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시 용산구 백범로 79 다길 11-5 202호  |  발행일자 : 2013년 12월 16일  |  대표전화 : 02)701-5700
청소년보호책임자 : 심일보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02917  |  등록일자 : 2013년 12월 5일
발행인/편집인 : 정재원  | 편집국장 : 심일보(010-8631-7036)  
Copyright © 2013 시사플러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aster@sisaplusnews.com
시사플러스의 기사 등 모든 콘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