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문화/생활 > 연예
“세상에서 가장 비싼 이혼” '120조 원 갑부' 구글 창업자 브린 이혼 신청
김승혜 기자  |  shkim13@kakao.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2.06.19  16:49:03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 구글
   
▲ 2018년 캘리포니아 마운틴뷰 NASA 에임스 연구센터에서 열린 시상식에 참석한 구글 공동창업자 세르게이 브린과 아내 니콜 섀너핸.
[김승혜 기자] 세계 6위 부자에 이름을 올린 구글 공동 창업자 세르게이 브린(48)이 이혼 절차에 들어갔다는 보도가 전해졌다.
 
18일(현지시간) 이코노믹 타임스 등은 "세계 6위 부자인 브린은 이달 아내 니콜 섀너핸과의 결별을 원한다면서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타클래라 법원에 이혼 신청서를 제출했다."고 보도했다.
 
이들 부부는 이혼 절차를 비공개로 진행하기 위해 법원에 서류 봉인을 요청했다. 브린은 이혼 사유로 "해소할 수 없는 (성격) 차이"를 든 것으로 전해졌다. 브린은 섀너핸과의 사이에서 낳은 3살 딸에 대한 공동 양육권을 요구하고 있다.
 
브린의 이혼은 이번이 두 번째다. 브린은 2007년 생명공학업체 23앤드미(23andMe) 창업자인 앤 워치츠키와 결혼해 실리콘밸리 억만장자 커플이 됐으나 수년간 별거 생활을 거쳐 2015년 이혼했다.
 
당시 미국 언론은 브린이 구글 여직원과 바람을 피운 것이 이혼 사유가 됐다고 보도했다.
 
브린은 이후 지식재산(IP) 특허 관리 솔루션을 제공하는 테크기업 클리어액세스IP를 창업한 섀너핸과 2018년 결혼했다. 그러나 결혼 3년 만인 지난해 9월부터 섀너핸과 별거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 매체는 브린의 파경 소식을 “세상에서 가장 비싼 이혼”으로 전했으며, 블룸버그 통신은 마이크로소프트(MS) 창업자 빌 게이츠, 아마존 창업자 제프 베이조스에 이어 브린이 최근 파경을 맞은 억만장자 대열에 합류했다고 전하기도 했다.
 
앞서 게이츠는 전 부인 멀린다 프렌치 게이츠와 지난해 8월 이혼 절차를 마무리했고, 베이조스는 2019년 매켄지 스콧과 결별했다. 게이츠와 베이조스는 이혼하면서 거액의 재산을 분할했다. 특히 스콧은 이혼 당시 세계 1위 부자였던 베이조스의 재산을 분할 받아 억만장자 대열에 합류한 바 있다.
 
최근 미국에서는 억만장자의 이혼이 잇따르고 있다. 마이크로소프트(MS) 창업자 빌 게이츠는 전 부인 멀린다 프렌치 게이츠와 지난해 8월 이혼 절차를 마무리했고, 아마존 창업자 제프 베이조스는 2019년 매켄지 스콧과 결별했다.
 
블룸버그 억만장자 지수에 따르면 브린은 구글 주식 등 940억 달러(약 121조7,300억 원)의 재산을 갖고 있다. 재산 분할 문제와 관련해선 브린과 섀너핸의 혼전 합의 사항이 있을 것으로 외신은 추정했다.
 
김승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 구글 뒤로가기 위로가기
가장 많이 본 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시 용산구 백범로 79 다길 11-5 202호  |  발행일자 : 2013년 12월 16일  |  대표전화 : 02)701-5700
청소년보호책임자 : 심일보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02917  |  등록일자 : 2013년 12월 5일
발행인/편집인 : 정재원  | 편집국장 : 심일보(010-8631-7036)  
Copyright © 2013 시사플러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aster@sisaplusnews.com
시사플러스의 기사 등 모든 콘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