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헤드라인뉴스 > 톡톡 시사현장
이종호 장관, '누리호 성공' 얼굴로 브리핑...“ 우리집은 바로 박수”
정재원 기자  |  sisajjw13@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2.06.22  11:06:03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 구글
   
▲ 이종호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이 21일 오후 전라남도 고흥군 나로우주센터 프레스룸에서 '누리호 발사 결과'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정재원 기자] 이종호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의 발표 당시 모습이 온라인상에서 화제다.
 
이 장관은 21일 전남 고흥군 나로우주센터 프레스센터에서 브리핑을 열고 누리호 발사 결과를 발표하면서 활짝 웃는 얼굴로 등장했다. 이어 얼굴에 웃음을 머물고 “존경하는 국민여러분,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이종호입니다”라며 말문을 열었다.
 
이어 그는 “저는 오늘 대한민국 과학기술사뿐 아니라 대한민국 역사의 기념비적인 순간에 섰다”며 “오늘 오후 4시 발사된 누리호는 목표궤도에 투입돼 성능검증위성을 성공적으로 분리하고 궤도에 안착시켰다.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 성공을 발표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대한민국의 하늘이 활짝 열렸다. 대한민국 과학기술이 위대한 전진을 이뤘다”고 밝은 표정을 유지했다. 이어진 질의답변에서도 시종일관 미소를 지으며 답했다.
 
이에 여러 온라인 커뮤니티엔 ‘누가 봐도 성공한 표정’이란 제목으로 이 장관의 발표 모습이 공유됐다. 이 장관은 브리핑룸 등장 때부터 새어나오는 미소를 숨길 수 없는 표정이었다. 아직 공식 결과가 발표되지 않았지만 이 장관의 표정만 봐도 성공을 예측할 수 있었단 반응이다.
 
22일 누리꾼들은 "처음부터 성공 직감", "장관 표정으로 답 나왔네", “벅차 오른 표정이라 보는 나까지 웃게 된다”, “기자회견 시작도 안했는데 표정 보고 성공한 거 같더라”, “잘보면 어깨도 들썩거리고 고갯짓도 자신만만하다” “웃참(웃음참기) 실패한 장관 보고 우리집은 바로 박수 쳤다” 등 댓글이 이어졌다.
 
정재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 구글 뒤로가기 위로가기
가장 많이 본 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시 용산구 백범로 79 다길 11-5 202호  |  발행일자 : 2013년 12월 16일  |  대표전화 : 02)701-5700
청소년보호책임자 : 심일보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02917  |  등록일자 : 2013년 12월 5일
발행인/편집인 : 정재원  | 편집국장 : 심일보(010-8631-7036)  
Copyright © 2013 시사플러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aster@sisaplusnews.com
시사플러스의 기사 등 모든 콘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