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정치+
'특수통' 신봉수·임관혁·이진동 전진 배치...文 정권 비리 수사 속도
김민호 기자  |  jakysim@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2.06.22  21:27:04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 구글
   
▲ 임관혁 세월호 참사 특별수사단 단장이 19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 브리핑룸에서 세월호 참사 특별수사단 최종 수사 결과 발표를 하고 있다.
[김민호 기자] 윤석열 정부의 첫 검찰 정기인사에서 전 정권을 겨냥한 수사를 진행하고 있는 일선청을 중심으로 이른바 '윤석열 사단'의 특수통 검사들이 전면 배치됐다. '산업부 블랙리스트 의혹'과 '월성원전 수사' 등 문재인 정부 청와대를 대상으로 한 수사를 본격화하기 위한 신호탄으로 해석된다.
 
법무부는 22일 대검검사급(검사장 이상) 간부 33명의 인사를 발표했다. 윤석열 정부 출범 이후 첫 번째로 이뤄진 정기인사다.
 
이번 인사에서 검찰 내 '칼잡이'로 불리는 특수통 검사들이 주요 수사를 담당하는 거점에 배치된 점이 눈길을 끈다.
 
문재인 정부 '산업부 블랙리스트' 의혹 수사를 지휘하는 서울동부지검장에 임관혁(사법연수원 26기) 광주고검 검사가 승진해 보임한다.
 
임 검사는 1997년 서울지검 검사로 임관해 중앙지검 특수1·2부장, 부산지검 특수부장과 순천지청 차장검사를 거친 대표적 강골 '특수통'이다. 
 
임 검사는 2010년 중앙지검 특수1부 부부장 때 한명숙 전 국무총리의 뇌물 사건을 수사했다. 중앙지검 특수 2부장 시절엔 당시 김진태 검찰총장 취임 이후 첫 대기업 수사였던 강덕수 전 STX그룹 회장 사건 수사를 맡아 정·관계 로비 의혹을 강도 높게 수사했다. 
 
그는 서울종합예술실용학교(SAC)의 입법 로비 의혹과 관련 신계륜·김재윤·신학용 새정치민주연합(더불어민주당 전신) 의원들에 대한 수사를 벌이기도 했다. 이후 중앙지검 특수1부장 때는 이명박 정부의 자원비리 의혹 사건 수사를 이끌었다.
 
월성원전 1호기 경제성 평가 조작 의혹 사건 수사와 공판을 지휘하는 대전지검장에는 이진동(28기) 서울고검 감찰부장이 임명됐다.
 
대전지검은 월성원전 폐쇄 사건과 관련 백운규 전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의 배임 교사 혐의에 대한 기소 여부를 아직 결정하지 않은 곳이다. 추후 문재인 정부 청와대 윗선까지 수사가 뻗어나갈 가능성도 있다.
 
월성원전 사건 지휘를 맡게 된 이 부장도 대표적인 '특수통' 인사로 분류된다. 특히 금융사건 수사 경력이 많은 인물로 꼽힌다.
 
이 부장은 2011년 대검찰청 옛 중앙수사부에 근무했는데 이때 윤 대통령과 부산저축은행 사건을 함께 수사했다. 또 2015년 서울남부지검 금융조사2부장, 2016년 서울중앙지검 조사1부장으로 근무했다. 2018년에는 금융위원회 자본시장조사단에 파견된 바 있다. 
 
검찰의 핵심 요직인 이른바 '빅4' 가운데 한 자리로 전국의 특수수사를 지휘하는 대검찰청 반부패·강력부장에는 신봉수(29기) 서울고검 검사가 검사장으로 승진해 보임됐다. 
 
신 검사는 '윤석열 사단'이자 특수통으로 정평이 나있다. 그는 2003년 광주지검에서 윤 대통령과 함께 근무한 것을 시작으로 2009년 BBK특검에서도 함께 활동했다. 
 
신 검사는 2017년 서울중앙지검 첨단범죄수사1부장으로 근무하다가 윤 대통령이 중앙지검장으로 임명되면서 중앙지검 특수1부장으로 발탁됐다. 당시 신 검사는 이명박 전 대통령의 다스 실소유주 의혹을 수사해 이 전 대통령을 재판에 넘겼다.
 
이후 신 검사는 윤 대통령이 검찰총장에 임명되자 중앙지검 2차장검사로 승진해 '청와대 울산시장 선거개입 의혹' 수사를 지휘했지만 이후 거듭 좌천됐다. 
 
신 검사가 앉게 되는 대검 반부패·강력부장은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조국 수사를 지휘할 때 맡았던 자리이기도 하다. 
 
이 외에도 인천지검장에서 대전고검장으로 자리를 옮긴 이두봉(25기) 고검장은 이진동 부장과 함께 월성원전 사건을 다시 맡게 됐다. 이 고검장은 대전지검장 시절 월성원전 사건 수사를 지휘해 성과를 낸 바 있다. 노정환(26기) 대전지검장은 울산지검장으로 자리를 옮긴다.
 
수도권의 한 검사장은 이번 인사와 관련해 "신의 한 수"라고 했다. 그는 "어려운 사건을 잘 수사할 만한 사람이 많지 않으니 적임자를 배치한 것"이라며 "특수수사 전문성도 있지만, 좌우 구분하지 않고 원칙대로 수사하시는 분들"이라고 평가했다.
김민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 구글 뒤로가기 위로가기
가장 많이 본 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시 용산구 백범로 79 다길 11-5 202호  |  발행일자 : 2013년 12월 16일  |  대표전화 : 02)701-5700
청소년보호책임자 : 심일보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02917  |  등록일자 : 2013년 12월 5일
발행인/편집인 : 정재원  | 편집국장 : 심일보(010-8631-7036)  
Copyright © 2013 시사플러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aster@sisaplusnews.com
시사플러스의 기사 등 모든 콘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