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정치+
이준석, 윤리위 징계 결정 2주 연기에 "무엇이 달라지나?"
김민호 기자  |  jakysim@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2.06.23  09:27:18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 구글
   
▲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22일 오후 국회에서 열릴 윤리위원회 징계 심의를 앞두고 당대표실로 향하고 있다.
[김민호 기자] 국민의힘 중앙윤리위원회는 '성상납 및 증거 인멸 교사' 의혹으로 제소된 이준석 대표에 대한 징계 여부를 다음 달 7일로 미뤘다.
 
이양희 윤리위원장은 22일 밤 11시50분쯤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전체회의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이 대표는 제4차 중앙윤리위를 7월 7일 개최해 소명을 청취한 뒤 심의·의결하기로 했다"며 "이 대표가 4차 회의 때 출석을 요청했다"고 말했다.
 
증거인멸 교사 의혹 핵심 관계자인 김철근 당대표 정무실장에 대해서는 징계절차를 개시하기로 했다.
 
이 위원장은 '이 대표의 소명절차만 남은 것이냐'는 질문에 "이 대표가 출석해 (소명을) 청취하는 절차를 일단 하는 것"이라며 "징계를 할지, 안 할지 소명을 다 들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징계를 결정하고 소명을 듣는 것은 아니다"며 "모든 윤리위 회의는 기준을 정하고 결정해 놓고 하는 것은 아니다"고 부연했다.
 
2주 연장된 이유로는 김철근 당대표실 정무실장의 증거인멸 교사 의혹이 완벽히 소명되지 않았던 점이 거론됐다. 가로세로연구소(가세연)는 이 대표의 성 상납 의혹이 폭로된 직후 이 대표의 지시를 받은 김 정무실장이 제보자 장모 씨를 직접 만나 7억 원 규모의 투자 각서를 쓰고 성 상납을 무마하려 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윤리위는 김 정무실장을 참고인 신분으로 출석시켜 소명을 들었지만 의혹이 덜 풀렸다고 보고, 증거인멸 의혹에 따른 품위유지 의무 위반을 들어 징계를 개시하기로 했다. 이 대표와 김 정무실장의 의혹에 대해 사실관계를 더 파악하겠다는 취지다.
 
그러나 징계 여부 결정이 미뤄지고, 증거인멸 교사 의혹의 중심에 선 김 정무실장마저 징계가 개시되면서 이 대표의 당대표 리더십 일부분이 타격을 받게 됐다. 이에 따라 이 대표를 둘러싸고 당 내홍이 심화할 것으로 전망된다.
 
우선 이 대표가 언론을 통해 누차 부정해 왔던 '성 상납 의혹' 자체가 증폭될 수밖에 없다. 김 정무실장의 증거인멸 교사 의혹이 완벽히 풀리지 않은 데다 경찰이 23일 성 상납 의혹과 관련해 김모 아이카이스트 대표를 참고인으로 조사하면서 또 다시 온 관심이 쏠리게 된다.
 
성 상납 의혹이 증폭되면서 이 대표는 당 안팎 반대 세력의 공격에 직면하게 된다. 이에 이 대표가 적극 응수하면서 또 다른 공격의 빌미를 제공하는 양상이 이어질 경우 당권 다툼으로 이어질 수밖에 없다.
 
이에 대해 이준석 대표는 윤리위 결정 직후 발언 기회를 얻지 못한 것에 대해 불쾌감을 드러냈다. 
 
이 대표는 "오늘 윤리위에 출석해 제 의사를 밝히겠다는 (뜻을) 여러 경로로 여러 차례 전달했고, (국회에서) 대기하고 있었지만 발언할 기회를 얻지 못했다"며 "7월 7일 소명할 수 있는 기회를 준다고 했는데 2주 뒤에 무엇이 달라지는지 궁금하고, 무엇이 달라지는지 알고 있는 게 있다면 의아하다"고 말했다.
 
이어 "길어지는 절차가 당의 혼란에 전혀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것을 모든 구성원이 알 텐데 길어지는 이유가 궁금하다"고 덧붙였다.
 
힌편 이준석 대표의 성 상납 무마를 위한 증거인멸 교사 의혹과 관련한 당 중앙윤리위원회의 징계 결정이 2주 뒤로 미뤄지면서 당 내부의 혼란이 당분간 이어질 것으로 전망된다. 이 대표의 측근까지 증거인멸 의혹으로 징계 개시 결정이 내려지면서 이 대표의 입지가 더욱 불안해졌다.
 
이런 가운데 당 내홍은 더욱 깊어질 것으로 전망된다. 이 대표가 띄운 혁신위원회가 정상 출범할 수 있을지도 미지수다. 당권을 둘러싸고 이 대표와 반대 세력 간 다툼도 커지고, 심지어는 이 대표의 조기 사퇴를 요구하는 목소리까지 나올 수 있어 그야말로 한 치 앞을 내다볼 수 없는 상황이다. 

[관련기사]

김민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 구글 뒤로가기 위로가기
가장 많이 본 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시 용산구 백범로 79 다길 11-5 202호  |  발행일자 : 2013년 12월 16일  |  대표전화 : 02)701-5700
청소년보호책임자 : 심일보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02917  |  등록일자 : 2013년 12월 5일
발행인/편집인 : 정재원  | 편집국장 : 심일보(010-8631-7036)  
Copyright © 2013 시사플러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aster@sisaplusnews.com
시사플러스의 기사 등 모든 콘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