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정치+
이준석 측 반격 시작..."당대표 내쫓으면 총선은?"
김민호 기자  |  jakysim@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2.06.24  13:49:19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 구글
   
▲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 등 지도부가 23일 오전 서울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김민호 기자] 국민의힘 윤리위원회가 다음 달 7일 이준석 대표에 대한 '성상납 증거인멸 교사 의혹'에 대한 징계를 심의하기로 하면서 이 대표 측근들을 중심으로 윤리위에 대한 비판의 목소리가 나오기 시작했다. 윤리위가 시간을 끌며 이 대표 망신주기를 하고 있다는 주장이다. 
 
24일 정치권에 따르면 윤리위는 지난 22일 이 대표에 대한 징계 여부를 2주 뒤로 미루고 이 대표 최측근 김철근 당대표 정무실장에 대한 징계 절차 개시를 결정했다. 김 실장은 이 대표의 성상납 의혹을 제보한 장모 씨에게 7억 원 투자 각서를 써주며 관련 증거를 인멸하려 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정치권은 윤리위가 사실상 이 대표에 대한 징계 수순에 돌입했다고 보고 있다.
 
정미경 최고위원은 이날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서 "징계라는 것은 어떻게 보면 법적인 판단이 들어가야 된다"며 "수사 결과물이 나오기 전에 윤리위가 징계를 검토하는 것이 맞지 않고 이해가 안 된다"고 비판했다.
 
정 최고위원은 "되도록이면 윤리위는 정치적인 판단을 하면 안 된다"면서 "대선과 지방선거를 승리로 이끈 상징적인 당 대표를 지금 내쫓는 게 과연 우리 총선에 도움이 되나, 이 지점을 다 걱정하고 있다"고 했다. 
 
김형동 수석대변인도 이날 YTN 라디오 '뉴스킹 박지훈입니다'에서 "징계 절차 개시 사유나 원인, 시작을 판단해 보면 아쉬운 부분이 많다"며 "수사 결과를 보고 윤리위가 개최되는 게 바람직하지 않겠느냐는 의견이 많았는데 성급하게 시작되지 않았나"라고 지적했다. 
 
김철근 정무실장에 대한 징계 절차 개시에 대해선 "특히 징계나 수사, 처벌에 관한 절차는 사전에 예고하거나 소명 기회를 충분히 주고 일반적인 절차가 있다"며 "참고인 신분으로 갔다가 갑자기 그 자리에서 피의자 형식으로 바뀌어 징계 절차를 개시하기는 어렵다"고 비판했다. 
 
김 수석대변인은 "정해진 절차에 따라 윤리위가 잘 판단하겠지만 명확해야 할 징계 사유와 관련해선 적어도 최종적으로는 법원의 판단을 받아봐야 한다"며 "수사 중이니까 수사 결과를 보고 판단하는 것이 상식에 맞지 않겠나"라고 강조했다. 
 
 '7월 7일까지 수사 결과가 안 나오면 이 대표에 대한 징계를 늦춰야 된다고 보느냐'는 질문엔 "애초에 무리한 시작이었다"며 "인터넷 매체가 의혹을 제기해 수사 중인 상황이었는데 윤리위를 열어서 혼란이 가중됐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혼란이 생겼으면 다시 정법으로 가야 한다"며 "지금이라도 전체가 공감할 수 있는 절차의 트랙으로 가는 것이 어떨까 싶다"고 덧붙였다.
 
김민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 구글 뒤로가기 위로가기
가장 많이 본 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시 용산구 백범로 79 다길 11-5 202호  |  발행일자 : 2013년 12월 16일  |  대표전화 : 02)701-5700
청소년보호책임자 : 심일보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02917  |  등록일자 : 2013년 12월 5일
발행인/편집인 : 정재원  | 편집국장 : 심일보(010-8631-7036)  
Copyright © 2013 시사플러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aster@sisaplusnews.com
시사플러스의 기사 등 모든 콘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