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오피니언 > 시사컬럼
YS의 반란㉔
심일보 기자  |  jakysim@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4.09.29  11:31:15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 구글

   
▲ 심각한 YS
YS의 반란과 만 천하가 다 아는 ‘민정계’

그 와중에 김영삼 씨는 기회 있을 때마다 ‘내각제는 안된다’는 입장을 천명하고 다니기 시작했다. 이 나라의 상황에서 대통령 중심제만이 살 길이라며 이른바 대권을 향한 발걸음을 한 발 한 발 떼어놓기 시작한 것이다.

그러나 3당 합당 당시의 합의가 내각제임이 분명했던 만큼 이에 대한 견제가 없을 리 없었다. 그러자 두 번째의 당무 거부 사태가 발생했다. 이번에는 마산이었다. 김영삼 씨의 입장은 ‘이런 식으로 나오면 탈당하겠다’는 것을 전제로 한 일종의 선전포고였다. 나중에는 아예 노태우 씨에게 저돌적으로 부딪히기에 이르렀다. 김영삼 씨의 사활을 건 대선쟁취 투쟁이 중반전에 들어 선 것이다.

그 와중에 결국 노태우 씨가 그런 김영삼 씨의 손을 들어주는 일이 발생했다. 김영삼 씨와의 주례회동을 정식화 한 것이다. 여당 대표가 대통령과 주례회동하는 관례가 이때부터 생겨났다. 이미 내각제 합의는 물건너 갔음이 확실시 되고 있었다.

게다가 또 마침내는 92년 1월 신년 기자간담회를 통해 앞으로 민자당의 대선 후보는 ‘민주적 절차에 따른 경선에 의해 뽑는다’는 선언을 하기에 이르렀다.

합당 당시 200석이 넘는 국회의원 중 불과 50여 명의 계파를 이끌고 있었던 김영삼 씨로선 정말 대단한 정치력이 아닐 수 없었다. 물론 훗날, 끝내는 대통령이 되고야 말았으니 아직까지는 그 고도의 정치력 발휘가 시작도 안된거나 마찬가지지만 말이다.

아무튼 그 와중에 도 14대 선거가 다가왔다. 92년은 총선과 대선이 겹치는 숨가쁜 해였다.

나는 이미 당내에서 중진으로 활동하고 있었고, 또 13대 선거에서 무식하다 싶을 정도로 열심히 했던 탓인지 어렵지 않게 당선될 수 있었다. 그런데 민자당은 또 참패를 하고 말았다. 두 번째의 여소야대가 탄생한 것이다.

물론 그 때의 여소야대는 정국을 뒤흔들만큼의 것은 아니었다 여당이 과반수를 조금 못 미치는 수준이었는데, 민주당 역시 90여 석을 차지하는 선전을 했음에도 과반수가 안되었으며. 나머지는 전부 무소속이었다.

그 해는 이상하게 일본에서부터 무소속 바람이 불더니 우리나라까지도 그 바람이 연결된 모양이었다. 아무튼 여소야대라고는 하지만 13대처럼 일대 혼란이 일 정도는 아니었고, 무엇보다 여당은 물론 모든 정치인의 관심이 다가오는 대선으로 집중되어가고 있을 때였다.

그런데 그 총선이 나에겐 하나의 시작이었다.

선거를 치르다 보면 당 지도부이 지원 연설이 있다. 그런데 내 지역구에 김영삼, 김종필, 박태준 씨 등의 세 대표최고위원이 서로 오겠다고 연락들이 오기 시작하는데 참 나감하지 않을 수 없었다.

때는 이미 대권을 향한 계파간의 갈등이 시작된 터였다. 그러자 그 동안 물 밑에서 흐르던 계파의 흐름이 ‘언제 한 식구였냐!’는 듯, 서서히 물 위로 올라오기 시작했으니…나 또한 원하건 원하지 않건 그 흐름에 서지 않으면 안되었다. 나는 만천하가 다 아는 ‘민정계’였던 것이다. 그것도 11대부터 민정당이었으니 골수 민정계라고나 할까

그렇게 되다보니 나는 자연히 김영삼 씨의 지원유세가 난처해지지 않을 수 없었고 결국 나는 ‘나는 걱정 마시고 다른 지역구 지원에 신경쓰시라’거나 ‘시간이 안 맞는다’ 어쩐다 하면서 회피했다. 그 와중에도 박태준 씨는 두 번이나 지원유세를 다녀갔고 김종필 최고위원이 한 번 다녀갔다.

사실 박태준 씨는 내가 11대 때 재무위원장을 지낸 터여서 인연이 오래되었고 그런 저런 인연이 겹쳐 당내에서도 가깝게 지내던 터였다. 그것이 시작이었다.

<다음에 계속...>

심일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 구글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가장 많이 본 기사
시사칼럼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시 용산구 백범로 79 다길 11-5 202호  |  발행일자 : 2013년 12월 16일  |  대표전화 : 02)701-5700
청소년보호책임자 : 심일보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02917  |  등록일자 : 2013년 12월 5일
발행인/편집인 : 정재원  | 편집국장 : 심일보(010-8631-7036)  
Copyright © 2013 시사플러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aster@sisaplusnews.com
시사플러스의 기사 등 모든 콘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