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문화/생활 > 문화산책
'사이먼 앤 가펑클' , 첫 내한공연
김홍배 기자  |  klmhb@sisaplusnews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4.12.01  14:48:08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 구글

   
▲ 아트 가펑클, 포크록 듀오 '사이먼 앤 가펑클' 출신 가수
1960~1970년대 세계를 풍미한 포크록 듀오 '사이먼 앤 가펑클(Simon & Garfunkel)'의 아트 가펑클(73·아서 아이라 가펑클)이 첫 내한공연한다.

1일 공연기획사 유니온스타즈에 따르면, "가펑클은 2015년 2월14일 오후 6시 서울 잠실 실내체육관에서 '롯데카드 MOOV(무브) 아트 가펑클 인 서울'을 펼치고 한국 팬들에게 처음 인사한다"밝혔다.

1957년 뉴욕 퀸즈에서 폴 사이먼과 함께 팀 '탐 앤 제리(Tom and Jerry)'를 결성해 활동을 시작했다.

1964년 사이먼 앤 가펑클로 팀 이름을 바꾸고 포크 스타일의 데뷔앨범 '웬즈데이 모닝, 스리 에이엠(Wednesday Morning, 3 A.M.)'을 내놓았다.

이들은 보컬 하모니를 내세운 포크록 '더 사운드 오브 사일런스(The Sound Of Silence)'를 비롯해 '스카버러 페어(Scarborough Fair)' '미세스 로빈슨(Mrs. Robinson)' '브리지 오버 트러블드 워터(Bridge over troubled water)'의 대히트곡을 냈다.

1990년 '로큰롤 명예의 전당'(Rock And Roll Hall Of Fame), 2007년 '롱 아일랜드 음악 명예의 전당'(Long Island Music Hall Of Fame)에 헌액됐다.

2003년 '제45회 그래미 어워드'에서 '평생공로상'을 받았다. 2004년 미국의 권위있는 대중음악 잡지 '롤링 스톤'(Rolling Stone)이 뽑은 역대 최고의 아티스트 100선에서 40위에 뽑혔다.

1971년 해체 뒤 솔로 활동을 벌였다. 해체 10년만인 1981년 뉴욕 센트럴 파크에서 콘서트를 열기도 했다.

아트 가펑클은 한때 성대결절로 인해 음악활동 중단 선언을 했다. 재활과 노력으로 현재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올해 5월 전미투어를 돌기 시작해 9월 영국을 거쳤으며 이달 일본에서 공연한다.

한국공연 역시 월드투어의 하나다. 사이먼 앤 가펑클의 히트곡과 그의 솔로곡을 들려준다. 롯데제이티비가 후원, 롯데카드가 협찬한다. 9만9000~17만6000원. 1544-1555


 

김홍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 구글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가장 많이 본 기사
시사칼럼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 15번지 현대빌딩 507  |  발행일자 : 2013년 12월 16일  |  대표전화 : 02)701-5700, 7800
청소년보호책임자 : 심일보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02917  |  등록일자 : 2013년 12월 5일
발행인/편집인 : 정재원  | 편집국장 : 심일보(010-8631-7036)  |  팩스 : 02)701-0035
Copyright © 2013 시사플러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aster@sisaplusnews.com
시사플러스의 기사 등 모든 콘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