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기사 (전체 2,939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정치+] 김진태에 '박정희' 묻자...“그 분 없었다면 대한민국 지도상에 없어졌을 것”
[김민호 기자]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이 26일 고 박정희 전 대통령의 리더십을 극찬했다. 김 의원은 이날 오후 천암함 7주기를 맞아 국립서울현충원을 방문한 자리에서 “초대 (이승만) 대통령과 박정희 대통령이 안계셨으면 이미 우리나라는 존재하지 않았을
김민호 기자   2017-03-26
[정치+] 안철수, 호남 경선 '압승' 이유는 '反文정서'?
[김민호 기자]국민의당 대선 주자인 안철수 전 공동대표가 광주·전남·제주에 이어 26일 전북에서도 압승, 호남권 경선에서 대승하며 당내 경선 우위를 굳혔다.투표 참가율과 안 후보의 압도적인 득표라는 뜻밖의 결과에 대해 당 안팎에서는 “반문(反文) 정서
김민호 기자   2017-03-26
[정치+] "김수남 결심 섰다"
[김민호 기자]"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한 구속 여부 결정이 내주 초 내려질 것이며 김 총장의 결심이 섰다."26일 TV조선은 김수남 검찰총장은 박 전 대통령의 구속 여부를 놓고 전직 검찰총장 등 법조계 원로들의 조언도 구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보도했다.
김민호 기자   2017-03-26
[정치+] 민주당, 현장투표 결과 유출...'고의성 없음' 결론
[김민호 기자]더불어민주당 선거관리위원회가 대선후보 경선 현장투표 결과 유출자로 지목된 원외 지역위원장 6명을 조사한 결과 "고의성은 물론 당과 특정 캠프의 조직적 개입도 없었다"는 결론을 내린 것으로 확인됐다. 당 선관위는 26일 국회에서 기자설명회
김민호 기자   2017-03-26
[정치+] 유승민, 수도권서도 남경필 제압 '4전 전승'...777대 578
[김민호 기자]유승민이 '9부 능선'을 넘었다.유승민 바른정당 의원이 전날(25일) 서울에서 실시된 대선 경선 수도권 정책토론회에 대한 국민정책평가단의 평가에서 남경필 경기지사를 앞서면서, 국민정책평가단 투표에서 4전 전승을 거두며 유리한 고지를 선점
김민호 기자   2017-03-26
[정치+] 안철수, 첫 경선서 60.69% '압승'…'제2 안풍' 부나
[김민호 기자]국민의당 대선 주자인 안철수 전 공동대표는 25일 첫 순회경선인 광주·전남·제주권역 현장·투표소 투표에서 과반을 획득하며 압승한 데 대해 "오늘 저의 승리는 문재인을 꺾고 국민의당 중심의 정권교체를 하라는 요구"라고 밝혔다.반면 호남 민
김민호 기자   2017-03-25
[정치+] 박근혜 구속?..."김수남 '나홀로 장고' 27일 끝낸다"
[김민호 기자]검찰 특별수사본부(특수본·본부장 이영렬 서울중앙지검장)는 박 전 대통령 구속영장 청구가 타당하다는 의견을 담은 보고서를 김수남 검찰총장에게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25일 검찰 등에 따르면 김수남 검찰총장은 현재 참모진들을 비롯해 외부 검
김민호 기자   2017-03-25
[정치+] 【리얼미터】민주당 경선 결선가도 문재인 1위 유력
[김민호 기자]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가 결선 투표를 치르더라도 과반의 지지를 얻으며 무난하게 승리할 것으로 조사됐다.안희정 충남지사의 지지층은 문 전 대표에 대한 반감이 매우 높은 것으로도 나타나 문 전 대표와 이재명 성남시장 간 결선투표가 이뤄
김민호 기자   2017-03-24
[정치+] 문재인, 대선출마선언 연기
[김민호 기자]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23일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하기로 했던 대선 출마선언을 연기하기로 했다.문 전 대표 측 관계자는 이날 "오늘 세월호가 본격적으로 인양되는 만큼 선거운동을 가급적 자제하기로 했다"며 "이에 따라
김민호 기자   2017-03-23
[정치+] 문재인, 영입인사 또 구설...'박근혜 경제교사' 김광두 세금 탈루 의혹
[김민호 기자]오거돈 전 해양수산부 장관의 '부산 대통령' 발언을 비롯해 문재인 경선캠프에 합류한 인사들이 잇따라 구설에 오르는 가운데 최근 대선 캠프 내 ‘새로운 대한민국위원회' 위원장으로 영입한 김광두(70) 전 국가미래연구원장이 대기업 사외이사로
김민호 기자   2017-03-23
[정치+] 박근혜 '이번주 영장·4월초 기소' 유력
[김민호 기자]박근혜 전 대통령 조사를 마친 검찰이 구속영장 청구 여부를 놓고 장고에 들어갔다. 혐의만 놓고 보면 이미 구속 사유가 충분하다는 중론 속에 대선 정국에 돌입한 정치적 상황 등이 변수가 될 것으로 전망된다.이제 세간의 이목은 박 전 대통령
김민호 기자   2017-03-22
[정치+] 민주당. 첫 경선 투표 결과 '유출' 논란...安·李 강력 반발
[김민호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22일 오전 7시부터 오후 6시까지 전국 시군구 250개 투표소에서 진행한 제19대 대통령 후보 경선 현장투표가 마감됐다.투표소 투표 대상은 자동 선거인단으로 등록된 권리당원과 일반 국민 가운데 선거인단 신청시 '현장투표
김민호 기자   2017-03-22
[정치+] 박근혜 검찰조사 '24시간 재구성'
[김민호 기자] "박근혜 전 대통령이 검찰 조사를 받기 위해 자택을 나선 시간은 21일 오전 9시15분. 파면 후 삼성동 자택으로 거처를 옮긴 지 9일만에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 조사를 받기 위해 모습을 드러냈다.박 전 대통령은 자택 앞에 대기 중이던
김민호 기자   2017-03-22
[정치+] 박근혜 심문조서 검토 '7시간' 걸린 이유는
[김민호 기자] "(밤)11시40분에 조사 종료되었습니다." 박근혜 전 대통령이 13개 범죄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된 21일 오후 11시41분 검찰 특별수사본부(본부장 이영렬 서울중앙지검장)가 취재기자들에게 이 같은 문자메시지를 보냈다.취재진은 박 전
김민호 기자   2017-03-22
[정치+] 안희정, 직접 문재인 맹비난 "질리고 정떨어지게 해…집권세력 안돼"
[김민호 기자]민주당 대선주자인 안희정 충남지사는 22일 문재인 전 대표와 문 전 대표측 인사들을 향해 "문재인 후보와 문재인 캠프의 태도는 타인을 얼마나 질겁하게 만들고 정 떨어지게 하는지 아는가. 사람을 질리게 만드는 것이 목표라면 성공해왔다"고
김민호 기자   2017-03-22
[정치+] 【종합】‘부인’만 하고 나온 박근혜, 이르면 23일 구속여부 결정
[심일보 대기자]대한민국 헌정 사상 처음으로 파면된 박근혜 전 대통령이 21·22일 뇌물수수 혐의 등으로 검찰에서 피의자 조사를 받고 귀가했다.박 전 대통령은 이날 오전 6시 55분쯤 서울중앙지검을 빠져나와 '아직도 혐의를 부인하느냐', '국민들에게
심일보 기자   2017-03-22
[정치+] 문재인 23일 대선 출마 선언場에 '문재인' 없다
[김민호 기자]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로 나선 문재인 전 대표가 오는 23일 국내 대선 사상 처음으로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한 영상으로 출마 선언을 한다.출마선언문은 '국민과 함께 정권교체'라는 슬로건에 맞춰 국민들의 참여로 작성됐으며 출마선언
김민호 기자   2017-03-21
[정치+] 문재인 전화번호는 '010-7391-0509'
[김민호기자]"내 휴대폰 번호는 ‘010-7391-0509’입니다"더불어민주당의 대선주자인 문재인 전 대표의 전화번호가 21일 공개됐다. 문 전 대표 명의의 전화번호 공개는 더문캠(문 전 대표 대선 캠프)의 ‘국민이 만드는 대선공약’ 캠페인의 일환이다
김민호 기자   2017-03-21
[정치+] 박근혜 포토라인서 심경 밝힌다...“메시지 있다”
[김민호 기자]박근혜 전 대통령이 21일 서울중앙지검 청사 앞 포토라인에서 소감을 밝히기로 했다. 박 전 대통령 측 변호인은 20일 “소환 당일 마음가짐 정도를 밝힐 예정”이라고 말했다.박 전 대통령측의 손범규 변호사는 이날 오후 "내일 검찰 출두에
김민호 기자   2017-03-20
[정치+] 문재인 '전두환 표창'으로 자살골...진보 진영 '발칵'
[김민호 기자]"사상 첫 통합 대통령이 되겠다"던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9일 자신의 안보관을 피력하기 위해 한 예로 전두환 전 대통령으로부터 표창을 받은 점을 언급하면서 진보 진영이 발칵 뒤집혔다.자신의 안보관을 강조하기 위해 "군 복무 시
김민호 기자   2017-03-19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도서소개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 15번지 현대빌딩 507  |  대표전화 : 02)701-5700, 7800  |  팩스 : 02)701-003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심일보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02917  |  발행인/편집인 : 정재원  |  회장 : 한창희  | 편집국장 : 심일보(010-8631-7036)
Copyright © 2013 시사플러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aster@sisaplusnews.com
시사플러스의 기사 등 모든 콘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