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기사 (전체 646건) 제목보기제목+내용
[ISSUE진단] 【이슈IS】 朴 폭탄발언 노림수는?
[김민호 기자]"박근혜 전 대통령이 법원의 추가 구속영장 발부에 법정에서 처음으로 작심 발언을 내놓은 것은 재판부에 대한 불만을 표출하며 우호적 여론을 형성하려는 것으로 보인다"16일 오후 서초동의 김모 변호사(51)는 정치권과 지지자 등 우호적 여론
김민호 기자   2017-10-16
[ISSUE진단] 잠 못드는 '대한국민'...수면제 복용 '여성·50대 이상·경기도' 많아
[김승혜 기자]올해 노벨생리의학상은 생체시계의 비밀을 밝혀낸 미국의 과학자 3명에게 돌아갔다. 이들은 생체시계가 인간의 행동, 호르몬 수위, 잠, 체온, 신진대사와 같은 아주 중요한 기능을 통제한다는 사실을 밝혀냈다.생체시계나 리듬은 건강과 매우 밀접
김승혜 기자   2017-10-15
[ISSUE진단] 사이코패스 이영학, 딸의 친구를 택한 이유
[신소희 기자]“죽은 아내를 대신할 사람이 필요했다.”‘어금니 아빠’ 이영학(35)이 딸 친구 김모 양(14)을 집으로 부른 이유다. 이영학은 치밀하게 범행 대상을 골랐다. 원래 성인 여성을 대상으로 했으나 여의치 않자 다루기 쉬운 상대를 선택한 것이
신소희 기자   2017-10-14
[ISSUE진단] 살인마된 '인간다큐' 주인공...'불행 스타 만들기' 도마위에
[신소희 기자]'어금니 아빠' 살인 사건 피의자 이영학(35)씨가 종전 방송 출연이나 인터넷에 남긴 흔적들이 도마 위에 오르면서 사전 검증 없는 '불행 다큐 스타 만들기'에 신중해야 한다는 지적이 제기되고 있다.이씨는 2006년 MBC '닥터스'에서
신소희 기자   2017-10-12
[ISSUE진단] 서울대 합격하고도 ‘386명’ 입학 포기...대체 왜?
[김승혜 기자]올해 서울대 합격생 중 입학 포기자는 386명이며, 70% 이상이 자연계열 합격자인 것으로 집계됐다.이 중 상당수가 이공계에 몰려 있어 타 대학 의대를 선택했을 것이라는 분석에 힘이 실린다. 이를 두고 의학계열로만 인재가 집중돼 문제라는
김승혜 기자   2017-10-11
[ISSUE진단] 【이슈IS】‘붉은불개미’가 뭐라고?...긴급 차관회의까지
[김승혜 기자]지난달 28일 부산항 감만부두에서 일명 ‘살인개미’로 불리는 ‘붉은불개미’가 처음 발견된 이후 정부는 긴급 차관회의까지 열어 박멸 총력전에 나섰다.그렇다면 ‘호들갑’으로 보일만큼 개미 제거 총력전을 보이는 이유는 뭘까?붉은불개미는 대부분
김승혜 기자   2017-10-10
[ISSUE진단] 박근혜, 구속 3가지 이유와 석방 4가지 이유
[김민호 기자] 박근혜 전 대통령의 1심 구속기간이 16일 밤 12시로 끝난다. 앞서 오는 10일 정치권은 물론 시민사회 등 전 국민의 눈길을 사로잡는 박근혜 전 대통령 재판관련 법리 다툼이 전개된다. 박 전 대통령이 구속상태에서 재판을 계속 받는지,
김민호 기자   2017-10-08
[ISSUE진단] 또 불거진 서울-제주 ‘해저고속철도'...'계산서'를 보니
[김홍배 기자]제주와 목포 사이에 해저터널을 뚫고 KTX(해저고속철도)를 서울까지 연결하는 ‘서울~제주 고속철도 건설사업’이 또다시 수면위로 올라왔다.7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국민의당 윤영일(해남·완도·진도) 의원이 전남도로부터 제출받은 ‘서울-제주
김홍배 기자   2017-10-07
[ISSUE진단] 왜 박근혜는 아르헨티나 내 한국땅 9만평을 공짜로 줬나?
[김민호 기자]엄연한 대한민국 소유의 아르헨티나 내에 있던 9만평 짜리 ‘야따마우까 농장’이 39년간 방치되다가 끝내 박근혜 정권때, 불법 점유하던 현지 주민에게 공짜로 넘겨주기로 협약서 체결을 한 사실이 뒤늦게 밝혀졌다.이 땅은 노무현 정부가 활용방
김민호 기자   2017-10-06
[ISSUE진단] 추석 맞은 '구속 6개월' 박근혜···수감 장기화되나
[김홍배 기자]추석인 4일, 박근혜(65) 전 대통령은 아침 특식으로 송편과 조식으로 모닝빵과 잼·샐러드·스프·우유를 먹었다. 벌써 구치소 생활이 반년을 넘어서고 있다. 이대 비리, 문화계 블랙리스트, 이재용(49) 삼성전자 부회장 사건 등 나머지 국
김홍배 기자   2017-10-04
[ISSUE진단] 태양전지 권위자 박남규 교수, 노벨 화학상 수상 가능성?
[이미영 기자]'노벨상 쪽집게'로 유명한 클래리베이트(옛 톰슨 로이터)의 예상이 또 다시 적중하면서 올해 한국인으로 유일하게 노벨 화학상 후보자로 이름을 올린 박남규 성균관대 화학공학·고분자공학부 교수(57)의 수상 가능성에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클래
이미영 기자   2017-10-04
[ISSUE진단] 이재용 '유죄' 판결 예고..."이젠 삼성공화국과 작별할 때"
[이미영 기자]올해 실시한 시사저널 연중기획 ‘2017 누가 한국을 움직이는가’ 전문가 조사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인물’ 1위에 문재인 대통령이 뽑혔다. 그러나 ‘가장 영향력 있는 경제인 및 경제관료’ 1위는 여전히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다.지난해
이미영 기자   2017-10-03
[ISSUE진단] 【SP이슈】'진실과 의혹 사이' 서해순VS이상호...누가 거짓 말하나?
[김승혜 기자]'김광석 사건'을 수사 중인 경찰은 "최근 고소·고발인 및 참고인 20여 명에 대한 조사를 마무리하고, 본격적인 자료 분석에 들어갔다"고 1일 밝혔다. 하지만 김씨와 딸의 죽음을 둘러싼 의혹은 갈수록 증폭되고 있다. 심지어 서해순씨가 딸
김승혜 기자   2017-10-02
[ISSUE진단] 【WHY?】"박근혜가 이상해요"
[김홍배 기자]박근혜 전 대통령 재판에 깊숙이 관여하고 있는 관계자는 지난달 29일 "박 전 대통령은 재판이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언제 집에갈 수 있나요?"라고 변호인에 물었다고 한 언론이 전했다.정말 자신이 나갈 수 있다고
김홍배 기자   2017-10-01
[ISSUE진단] "핵실험 후,,,백두산이 수상하다"
[신소희 기자] 우려가 현실로 나타나나. 최근 중국 창바이산(長白山·백두산의 중국 이름) 관리유한공사는 두산 남쪽 관광지를 잠정 폐쇄하고 안전점검에 들어갔다. 북한이 지난 3일 함경북도 길주군 풍계리에서 6차 핵실험을 한 뒤 낙석이 잇따랐기 때문이다.
신소희 기자   2017-10-01
[ISSUE진단] '공수처' 윤곽 나왔다…최대 122명, 검·경보다 우선 수사권
[김홍배 기자]검사 50명을 포함해 수사 인원만 최대 122명에 달하는 매머드급의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의 윤곽이 모습을 드러냈다.공수처는 수사·기소·공소유지권을 모두 가지며 경찰·검찰 수사가 겹칠 때는 공수처가 우선 수사할 수 있다.법무부 산하 법무·검
김홍배 기자   2017-09-18
[ISSUE진단] 【사건PICK】공지영이 말하는 '신부와 간음한 女목사', 그녀는 누구?
[신소희 기자]지난 16일 방송된 SBS 편은 2015년 7월 공지영 소설가와 법정 공방을 치렀던 김종봉 전 천주교 신부와 목사(여성) 이모씨에 관한 이야기를 다뤘다.전직 신부였던 김씨가 천주교에서 면직된 사유는 천주교 사제가 반드시 지켜야 하는 십
신소희 기자   2017-09-18
[ISSUE진단] 【뉴스+】美 '그림자 정보기관', 한국 투입할 요원 대거 채용...왜?
[김홍배 기자]북핵·미사일 위기가 고조된 가운데, 미군과 밀접한 관계를 맺고 있는 미국 컨설팅 회사 '부즈앨런해밀턴(Booz Allen Hamilton)'이 한국 내 정보 인력을 확충하기 시작해 배경이 주목된다고 18일 조선일보가 보도했다.매체는 이달
김홍배 기자   2017-09-18
[ISSUE진단] 【이슈+】 “미국의 북한 공격 가능성 51%” 8가지 단서로 따져보니
[김민호 기자]"우리의 삶을 감히 위협하는 세력으로부터 우리 국민과 동맹국과 전 세계 시민을 지켜낼 것입니다. 이 세력에는 북한도 포함됩니다"15일(현지 기간) 미 공군 창설 70주년 기념식에 참석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B2 장거리 전략폭격기를 둘
김민호 기자   2017-09-17
[ISSUE진단] 5개월 앞둔 평창동계올림픽, 외신들 시각은?
[김민호 기자]2018 평창동계올림픽대회 개막일을 1년 앞둔 지난 2월 캐나다 국영 CBC 방송은 강원 강릉시 포남동 강릉 하키 센터 앞 동계올림픽 체험관을 취재하는 관심을 보였다.하지만 개막을 5개월 앞둔 지금, 외신들의 관심은 어떨까최근 AP통신
김민호 기자   2017-09-16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도서소개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 15번지 현대빌딩 507  |  발행일자 : 2013년 12월 16일  |  대표전화 : 02)701-5700, 7800  |  팩스 : 02)701-0035
청소년보호책임자 : 심일보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02917  |  등록일자 : 2013년 12월 5일
발행인/편집인 : 정재원  | 편집국장 : 심일보(010-8631-7036)
Copyright © 2013 시사플러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aster@sisaplusnews.com
시사플러스의 기사 등 모든 콘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