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기사 (전체 564건) 제목보기제목+내용
[ISSUE진단] 【이슈+】‘양비’ 양정철이 지목한 문재인 정부 핵심실세 20인은 누구?
[김민호 기자]흔히 양정철(53) 전 청와대 홍보기획비서관을 두고 '양비'란 애칭으로 불린다. '양비'는 양정철 비서관의 줄인 말로 임명권자(노무현 대통령)가 직을 거두지 않고 서거 했기 때문에 영원한 비선관으로 통한다.'문재인 대통령의 최측근이 누구
김민호 기자   2017-06-24
[ISSUE진단] 인선 '난항',,,새 법무부 장관 후보는?
[김민호기자]안경환 법무부 장관 후보자(69)가 16일 밤 내정 5일 만에 전격 사퇴하면서 문재인 정부 국정운영이 타격을 입게 됐다. 문재인 정부의 중요 과제인 검찰개혁을 짊어질 법무장관 후보자의 낙마여서 내상이 큰 모양새다.그런만큼 '검찰 개혁'을
김민호 기자   2017-06-17
[ISSUE진단] "다른 분야도 아닌 法務 장관으로는 부적절하다"
[김민호 기자]"다른 분야도 아닌 법무부 장관으로는 부적절하다"안경환 법무부장관 후보자(69)를 둘러싼 여러 논란과 의혹들이 본인의 해명 기자회견에도 불구하고 잦아들지 않고 있다. 무엇보다 검찰조직을 관리·감독하고 법무행정을 총괄하는 법무부의 수장으로
김민호 기자   2017-06-16
[ISSUE진단] 【이슈+】文 대통령, 강경화 구하고 김이수 버리나
[김민호 기자]청와대가 김이수 헌법재판소장 후보자 카드를 내려놓은 분위기다. 야당의 반대에 막혀 청문 대상자 '전원 살리기'는 현실적으로 불가능하다는 판단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 김 후보자에 대한 운명을 국회에 오롯이 맡기겠다는 것이다.문 대통령은 이
김민호 기자   2017-06-15
[ISSUE진단] NYT "한반도 긴장 대처, 문재인 대통령 통찰력 엿보인다"
[김민호 기자]문재인 대통령이 28일부터 다음 달 2일까지 미국을 방문해 한미 정상회담을 갖는 것과 관련, 백악관도 공식 성명을 통해 문 대통령의 방문 일정과 환영 메시지를 내놓았다.이러한 가운데 미국 뉴욕타임스(NYT)가 사드 배치와 관련한 문 대통
김민호 기자   2017-06-15
[ISSUE진단] 윤석열·노태강, 그리고...'외인구단' 화려한 부활
[김민호 기자]“향후 장·차관 인사에서도 두 보수정권에서 인사보복을 당한 인물을 구제할 가능성은 있다”박근혜 전 대통령으로부터 '참 나쁜 사람'으로 찍혀 강제 퇴직 당했던 노태강(57) 전 문화체육관광부 체육국장이 제2차관으로 전격 발탁되며 여권 고위
김민호 기자   2017-06-10
[ISSUE진단] ‘문형표 유죄’ 의미는?...좁혀지는 박근혜·이재용 '뇌물죄'
[김홍배 기자]서울중앙지방법원이 삼성물산과 제일모직 합병을 찬성하도록 국민연금에 압력을 행사했다는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문형표 전 보건복지부장관 등에 대해 지난 8일 실형을 선고했다.이는 문 전 장관이 소속 공무원들에게 합병 성사를 부당하게 지시한 사
김홍배 기자   2017-06-10
[ISSUE진단] 코미의 '폭탄 증언',,,트럼프 탄핵 가시화
[김홍배 기자]"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내게 마이클 플린(전 백악관 국가안보 보좌관)에 대한 수사 중단을 요구했다."제임스 코미 전 연방수사국(FBI) 국장의 7일(현지시간) '핵폭탄급' 성명에 워싱턴 정가는 물론 전 미국 사회가 술렁이고 있다. 이
김홍배 기자   2017-06-08
[ISSUE진단] "이것이 법이다"...동거녀 암매장 3년 vs "딸 추행" 살인 10년
[신소희 기자]동거녀를 때려 숨지게 한 뒤 암매장한 혐의로 기소된 남성에게 법원이 2심에서 '피해자 유족과 합의했다'는 이유로 1심보다 2년을 감형한 징역 3년을 선고하면서 고3 딸을 성추행한 상담교사를 살해한 40대 여성에게는 징역 10년을 선고한
신소희 기자   2017-06-03
[ISSUE진단] 사드 배치·국기문란 사태 주역은 김관진?
[김민호 기자]청와대가 최근 국방부의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 관련 보고 누락 사태가 “의도적”이라고 결론 내리면서 파문이 더욱 커지고 있다. 청와대가 지난달 31일 한민구 국방장관과 김관진 전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을 조사하는 등 신속하고 강도
김민호 기자   2017-06-02
[ISSUE진단] 문재인 정부 ‘애물단지’된 김상조․강경화․김이수...‘山’ 넘을까?
[김민호 기자]이낙연 국무총리가 가까스로 국회의 인준을 통과했지만 문재인 정부 1기 내각 구성은 여전히 첩첩산중이다. 야 3당은 일제히 문재인 대통령이 대선 공약으로 밝혔던 5대 인사 원칙이 후퇴했다는 점을 지적하며 앞으로 국회 인사청문회 과정에서 더
김민호 기자   2017-06-01
[ISSUE진단] "사드배치 의도적 보고 누락"...풀어야할 의혹 한 두가지 아니다
[김민호 기자]청와대는 31일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발사대 4기 추가 국내 반입에 대한 국방부의 보고 여부 논란과 관련, "조사 결과 국방부가 4기 추가 반입 사실을 (청와대) 보고서에서 의도적으로 누락했음을 확인했다"고 밝혔다.윤영찬
김민호 기자   2017-05-31
[ISSUE진단] 【기자의 눈】문재인 정부와 '레드팀'
[김민호 기자]2011년 4월12일 삼성그룹 미래전략실이 긴박하게 움직였다. ‘신라호텔 한복사건’이 터진 직후였다. 호텔 뷔페에 입장하던 한복 전문가를 직원이 제지한 게 발단이었다. 분노한 한복 전문가는 트위터에 사건을 공개했다. 여론이 들끓었다. 호
김민호 기자   2017-05-31
[ISSUE진단] 청와대, 인사 발표 왜 늦어지나?
[김민호 기자]청와대가 장차관 및 비서관 임명을 앞두고 검증 강화에 나서면서 인선 발표가 지연되고 있다.30일 정치권에 따르면 강경화 외교부장관 후보, 이낙연 총리 후보,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 후보 인선 과정에 잇따라 불거진 '5대 비리 인사 배제'
김민호 기자   2017-05-30
[ISSUE진단] '주 3~4회' 속도 내는 박근혜 재판, 향후 전망은?
[김민호 기자]법원이 박근혜 전 대통령 재판을 주 3~4회 집중적으로 진행하기로 하면서 향후 재판 과정에 관심이 쏠린다.검찰은 주중 내내 공판을 열자고 요청하는 등 재판을 최대한 집중해서 심리하자는 입장이다. 이에 박 전 대통령 측이 제동을 걸면서 1
김민호 기자   2017-05-24
[ISSUE진단] 박근혜 '모든 혐의 부인' 전략…부메랑 가능성 커
[김민호 기자]박근혜 전 대통령이 23일 첫 재판에서 예상대로 모든 혐의를 부인하는 전략을 들고 나왔다.이날 유영하 변호사는 "상당수 증거가 언론기사"라며 "언제부터 검찰이 기사를 증거로 제출했냐"며 날을 세웠습니다. 그러면서 "같은 논리라면 돈 봉투
김민호 기자   2017-05-23
[ISSUE진단] 文 대통령, '5대 비리 배제' 인선 원칙 불구 왜 강경화 내정했나?
[김민호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외교부 장관 후보자로 21일 강경화 유엔 사무총장 특보를 지명했다. 헌정 사상 최초의 여성 외교부 장관이다. 이날 인사 발표 이후 조현옥 인사수석과 청와대 출입기자들은 질의응답시간이 있었다. 이때 조 인사수석이 먼저 강
김민호 기자   2017-05-21
[ISSUE진단] 文정부 차기 법무장관-검찰총장은 누구?
[김민호 기자]문재인 대통령이 취임 열흘만에 파격인사 등 개혁 드라이브를 빠른 속도로 진행하면서 검찰과 사법부의 지형변화를 예고하고 있다.우선 검찰조직에 대한 강력한 인적 쇄신으로 법무부 장관, 검찰총장 등 향후 사령탑 인선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
김민호 기자   2017-05-20
[ISSUE진단] 납작 엎드린 검찰...거기엔 이유가 있다
[김민호 기자]검찰이 납작 엎드린 모양새다. 청와대의 개혁 드라이브에 '반발과 저항'의 움직임이 보이지 않는다. 14년 전 노무현정부 출범 당시 강금실 법무장관을 앞세운 검찰개혁 시도에 검찰청별, 연수원 기수별, 직급별로 '사발통문'을 돌려가며 조직적
김민호 기자   2017-05-20
[ISSUE진단] 박영수·윤석열 '찰떡 공조'..."박근혜-최순실, 나 떨고 있니?"
[김민호 기자]박영수 특별검사팀 수사팀장인 윤석열(57·사법연수원 23기) 대전고검 검사가 서울중앙지검장에 임명됨에 따라 '최순실 게이트' 재판에서 유죄를 받아내기 위한 공소유지 기능에 힘이 실릴 전망이다.지난달 17일 2기 검찰특별수사본부가 박 전
김민호 기자   2017-05-19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도서소개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 15번지 현대빌딩 507  |  발행일자 : 2013년 12월 16일  |  대표전화 : 02)701-5700, 7800  |  팩스 : 02)701-0035
청소년보호책임자 : 심일보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02917  |  등록일자 : 2013년 12월 5일
발행인/편집인 : 정재원  |  회장 : 한창희  | 편집국장 : 심일보(010-8631-7036)
Copyright © 2013 시사플러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aster@sisaplusnews.com
시사플러스의 기사 등 모든 콘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