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기사 (전체 822건) 제목보기제목+내용
[탐사뉴스] 【르포】봄 기운 완연한 '널빤지 다리 마을' 판문점 가보니...
[김승혜 기자]경기도 파주시 진서면(津西面)의 군사분계선상에 있는 취락. '널빤지 다리 마을' 널문리라고도 부른 이곳이 판문점이다.. 8·15광복 이전 행정구역으로는 경기도 장단군 진서면 어룡리이다.서울에서 통일로를 따라 북으로 약 50km, 개성 동
김승혜 기자   2018-04-19
[탐사뉴스] 【이슈IS】이시형 알면 MB가 보인다
[김홍배 기자]이명박 전 대통령의 아들 이시형씨가 본인의 마약 사건 연루 의혹을 다룬 KBS ‘추적60분’을 방영하지 말라며 KBS를 상대로 법원에 방송금지가처분 신청을 했다.시형 씨는 오는 18일 방영 예정인 추적60분 ‘MB아들 마약 연루 스캔들
김홍배 기자   2018-04-17
[탐사뉴스] 【뉴스+】MB일가, 재산도피 미스터리...2500만불 호텔매입?
[김홍배 기자]110억원대 뇌물수수와 350억원대 횡령 혐의를 받는 이명박 전 대통령이 오는 9일 재판에 넘겨진다. 지난달 21일 이 전 대통령의 신병을 확보한 검찰은 그간 이 전 대통령 일가에 대한 조사를 계속하며 기소 준비에 박차를 가해 왔다.6일
김홍배 기자   2018-04-06
[탐사뉴스] 【탐사+】박근혜 정부, 영종도 외국인 카지노 허가 숨은 내막
[이미영 기자]인천 영종도에 기존 카지노 외에 추가로 3개가 더 조성될 것으로 보여 영종도가 라스베가스나 마카오 같은 카지노 집적화 도시가 될 것으로 전망된다.지난달 25일 인천경제자유구역청에 따르면 인천 영종도에 기존 파라다이스시티를 비롯 3개의 복
이미영 기자   2018-03-26
[탐사뉴스] 김정은 21일째 감감 무소식...대체 왜?
[김민호 기자]지난해 미국을 향해 연일 ‘위협 발언’을 쏟아내던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이 7월말 이후 2주가량 공개석상에서 자취를 감췄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강경 발언에 일일이 대응하며 ‘말의 전쟁’이라 불릴 만큼 위협 수위를 높여가던 것과 상반된
김민호 기자   2018-03-26
[탐사뉴스] 【뉴스+】MB 父子, 조선내화 통해 수백억 재산미국도피
[이미영 기자]110억원대 뇌물수수·350억원대 다스 횡령 등 혐의로 검찰 수사를 받아온 이명박(77) 전 대통령의 구속영장이 발부됐다.이 전 대통령은 전두환·노태우·박근혜 전 대통령에 이어 대한민국 헌정사상 네 번째로 부패 혐의로 구속된 대통령으로
이미영 기자   2018-03-23
[탐사뉴스] 누가 뭐래도 ‘다스 주인은 이명박’...5가지 이유
[김홍배 기자]정확히 14년 만이다. 2004년 당시 이명박 서울시장과 BBK, 옵셔널벤처스 그리고 다스와 관련한 의혹이 불거진 후 MB가 검찰에 불려오기까지의 시간은 14년이 걸렸다. 하지만 2004년부터 답은 정해져 있었다. 다스의 실소유주는 이명
김홍배 기자   2018-03-21
[탐사뉴스] 【직격인터뷰】김윤옥 명품 백 전달자 김용걸 신부...“MB 직접개입”
[이미영 기자]이명박 전 대통령의 부인 김윤옥 여사의 명품가방수수의혹과 관련, 이명박 전 대통령과 큰 딸 주연 씨가 가방을 돌려주는 과정에 직접 개입했음이 드러났다.뉴욕의 보석상 이순례 씨가 김 여사에게 헤르메스 가방을 전달하는 자리에 동석했던 김용걸
이미영 기자   2018-03-20
[탐사뉴스] 【뉴스+】정두언 '경천동지' 이것?..."김윤옥에 '돈다발 명품백' 전달"
[김홍배기자]지난 2007년 대선을 앞두고 이명박 전 대통령의 부인 김윤옥 여사가 미국 뉴욕의 사업가로부터 돈다발이 든 명품백을 받은 정황을 사정당국이 포착한 것으로 확인됐다.이와 관련 11일 MBC는 "이 전 대통령이 대선후보가 되는 과정에서 '경천
김홍배 기자   2018-03-11
[탐사뉴스] 【리뷰】 ‘미투’운동 계기로 살펴본 미국 내 성희롱
[김승혜 기자] 9일 제자 성추행 의혹에 휩싸인 배우 조민기 씨의 자살에 이어 10일 더불어민주당 민병두 의원이 2008년 성추행을 당했다는 ‘미투’ 폭로로 의원직을 전격 사퇴했다.요즘 우리사회의 관심은 하루가 지나면 또 어디서 색다른 ‘미투’ 가 터
김승혜 기자   2018-03-10
[탐사뉴스] 【뉴스추적 3탄】이상득, 자원외교로 MB 퇴임후 '보험료' 챙겼다
[이미영 기자]이명박 전 대통령의 친형 이상득 전 의원이 7일 오전 10시부터 약 14시간에 걸친 검찰 조사를 받고 귀가했다. 이 전 의원은 이 전 대통령의 측근들을 통해 대선자금·인사 청탁 등의 명목으로 금품을 수수한 의혹을 받고 있다. 또 2011
이미영 기자   2018-03-08
[탐사뉴스] 【이슈+】'미투' 사각지대 이주여성들...“성폭행 신고하면 추방”
[신소희 기자]“체류자격 연장하러 다녀오는 길에 사장님이 한 번 자고 가자며 모텔 앞에 차를 세웠어요. 사장님이 어깨를 껴안거나 포옹했어요. 옷을 몇 개 입었냐며 바지를 당겨서 들여다봐요. 성폭행을 당했는데 신고하면 너희 나라로 보내버리겠다고 가해자에
신소희 기자   2018-03-01
[탐사뉴스] 【평창IS】윤성빈 '스켈레톤 괴물' 되기까지
[김승혜 기자]입문한 지 5년 7개월. ‘스켈레톤 괴물’ 윤성빈(24·강원도청)이 설날 아침 ‘스켈레톤 황제’ 마르틴스 두쿠르스(34·라트비아)를 제치고 새로운 황제에 등극했다.윤성빈은 이날 강원도 평창 슬라이딩센터에서 열린 남자 스켈레톤 4차 시기에
김승혜 기자   2018-02-16
[탐사뉴스] 【뉴스+】"도대체 '이명박 별장' 몇이나 됩니까?"
[김홍배 기자]"도대체 이명박 전 대통령의 별장이 몇이나 됩니까"이명박 전 대통령의 차명재산으로 의심되는 부동산이 경기도 가평에 이어 경북 경주에서도 확인되면서 SNS상에는 이같은 분노의 글이 이어지고 있다.12일 쿠키뉴스에 따르면 이 전 대통령의 것
김홍배 기자   2018-02-12
[탐사뉴스] 【추적】 文 대통령 뉴욕순방 중 靑 직원 '女인턴 성희롱' 사건 내막
[신소희 기자] 박근혜 대통령 때는 '윤창중 인턴 성추행' 사건으로 온 나라를 망신주더니 이번엔 문재인대통령의 뉴욕방문 때 청와대 직원 성희롱사건이 발생한 사실이 뒤늦게 밝혀져 충격을 주고 있다.9일 현지 매체인 선데이저널 확인 결과 가해자는 청와대
신소희 기자   2018-02-09
[탐사뉴스] 【이슈+】"다스는 누구겁니까"…답은 2010년에 나와 있었다
[김홍배 기자](주)다스 실소유주 논란은 이미 10년 전에 제기됐다. 2010년 2월 다스의 최대주주였던 김재정 씨의 사망 시점으로 모아지고 있다. 미주교포지 선데이저널은 10년 전 그가 주변에 털어놓았던 이야기를 바탕으로 다스가 이명박 전 대통령의
김홍배 기자   2018-01-07
[탐사뉴스] 새해 맞는 '슬기로운 감빵생활'...靑 '범털들' 뭐하고 지내나
[김홍배 기자]지난 해에 이어 올해 온 나라를 떠들썩하게 했던 국정농단 사건 피고인 다수가 옥중에서 새해를 맞는다. 세밑 31일, 박근혜 전 대통령을 비롯해 전 정부 장·차관급 인사 다수와 최순실 등이 구치소 생활을 이어가고 있다.박근혜 정부의 '슈퍼
김홍배 기자   2017-12-31
[탐사뉴스] '김정은 참수부대' 창설...얼굴없는 '인간병기'로 구성
[김홍배 기자]지난해 9월 국방부는 북한이 핵탄두 폭발시험을 했다고 공개한 지 몇 시간만에 유사시 북한의 핵 시설과 미사일 기지를 타격하는 '3축 타격체계'를 공개했다. 3축 타격체계로 유사시 김정은을 정점으로 하는 전쟁지휘부와 군사시설을 궤멸시킨다는
김홍배 기자   2017-12-01
[탐사뉴스] 구속 기로에 선 '우병우 오른팔' 최윤수...그는 누구?
[김홍배 기자]박근혜 정부 국가정보원의 불법 사찰 의혹에 연루된 최윤수(50·사법연수원 22기) 전 국정원 2차장이 구속의 기로에 섰다. 서울중앙지법 오민석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1일 최 전 차장에 대한 국가정보원법 위반 혐의 구속영장 실질심사(구속 전
김홍배 기자   2017-12-01
[탐사뉴스] 【시사톡】엽기 살인마들의 '살인학습법'
[신소희 기자]75년 김대두에서부터 강호순, 조성호에 이르기까지 이 땅의 역대 연쇄살인범들은 뚜렷한 공통점을 지니고 있다.2006년 서울 서남부 연쇄 강도 살인 사건의 유력한 용의자 정남규(37)는 “살인하면서 만족감을 느꼈다”는 잔인한 말을 토해 냈
신소희 기자   2017-11-13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도서소개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 15번지 현대빌딩 507  |  발행일자 : 2013년 12월 16일  |  대표전화 : 02)701-5700, 7800
청소년보호책임자 : 심일보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02917  |  등록일자 : 2013년 12월 5일
발행인/편집인 : 정재원  | 편집국장 : 심일보(010-8631-7036)  |  팩스 : 02)701-0035
Copyright © 2013 시사플러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aster@sisaplusnews.com
시사플러스의 기사 등 모든 콘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