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기사 (전체 845건) 제목보기제목+내용
[탐사뉴스] 김부선, ‘이재명 닮은꼴‘ 사진 전문가에게 물었다?...SNS "가증스럽다"
[김승혜 기자] 배우 김부선이 프로필 사진 논란에 대해 사과했다. 하지만 네티즌들의 반응은 싸늘하다.13일 김부선은 이날 새벽 SNS 프로필 사진을 한 중년 남성 사진으로 바꿔 관심을 모았다. 일부 네티즌은 사진 속 남성이 스캔들 논란이 일었던 이재명
김승혜 기자   2018-08-14
[탐사뉴스] 영화보다 더 영화같은 '흑금성', 그는 누구인가
[김홍배 기자]“이젠 북한과 접촉하지 않는다. 관련 사업도 할 생각이 없다.”영화 ‘공작’의 주인공인 '흑금성' 본명 박채서(사진)씨가 11일 중앙일보와의 인터뷰에서 한 말이다. 그는 1993년부터 5년여 안기부 대북공작원으로 살았다. 그러다 대선 이
김홍배 기자   2018-08-11
[탐사뉴스] “출석하겠다”다음날 출행랑...9년 잠적 최규호 전 전북도교육감
[김홍배 기자]“하늘로 솟았나 땅으로 꺼졌나”골프장 확장 사업을 도와주고 거액의 뇌물을 받은 최규호(71) 전 전북도교육감은 검찰에 나가기로 한 2010년 9월 12일 연기처럼 사라졌다. 전날 변호인을 통해 "내일 아침 자진 출두하겠다"고 했지만, 거
김홍배 기자   2018-08-09
[탐사뉴스] 【현장속으로】에어컨 빵빵 틀어도 '전기요금 0원'...대체 어디야?
[신소희 기자]지구 온난화의 영향으로 여름이 갈수록 길어지고 폭염도 심해지고 있다. 밤에도 기온이 30도 이하로 떨어지지 않는 열대야 현상이 자주 반복되면서 에어컨 없이 여름을 나기가 힘들어지고 있다.이런 가운데 서울 서초구 방배동의 한 아파트 경비실
신소희 기자   2018-08-04
[탐사뉴스] 백두산 천지에 무슨 일이...화산 폭발의 조짐, 위력은?
r김승혜기자]'살아 숨 쉬는 활화산' 백두산 천지에 지금 무슨 일이 일어나고 있나?최근 중국이 백두산 천지 물속 수십 미터 깊이까지 들어가 탐사작업을 하고 그 결과를 처음 공개했다. 최대 깊이 380m로 세계에서 가장 깊은 화산 호수인 백두산 천지.
김승혜 기자   2018-08-04
[탐사뉴스] ‘학살유희‘
[김승혜 기자]남편이 처형된 후 오늘 처음 찾아 왔어."지난 12일 충남 공주 왕촌리 작은살구쟁이 민간인집단암매장지 희생자 추모제에서 만난 임행리(86·전남 순천시 서면)씨의 눈시울이 붉어졌다.임씨는 1950년 당시를 생각하는 듯 한참을 침묵했다. 남
김승혜 기자   2018-07-27
[탐사뉴스] 【이슈+】'노회찬 타살설'의 진실
[김승혜 기자]‘음모론’은 언제 어디에나 존재한다. 특히 유명 정치인이 갑작스럽게 사망한 경우 음모론은 더욱 기승을 부린다. 존 F. 케네디 미국 대통령은 암살된 지 50년이 넘었지만 그의 죽음을 둘러싼 ‘배후 음모론’은 좀처럼 가라앉지 않고 있다.국
김승혜 기자   2018-07-25
[탐사뉴스] ‘촌철살인’ 노회찬, 정치 역정을 접다
[김민호 기자]23일 오전 9시35분쯤 서울 중구 신당동 N아파트. 이날 아파트 경비원 김모(70)씨는 재활용 쓰레기 분리수거를 하러 나왔다. 김 씨는 여기서 출근길을 서두르는 주민 2명과 인사를 나누다가 갑자기 “쿵”하는 소리에 고개를 돌렸다. 3~
김민호 기자   2018-07-23
[탐사뉴스] 누가 이열치열이라 했나..."폭염 피해 지구 떠날 방법 찾는 중..."
[신소희 기자]지난 12일부터 하루 최고기온 33도 이상의 폭염이 8일째 이어지면서 각종 사건사고가 잇따르고 관련용품 매출이 늘어나는 등 일상생활이 뒤바뀌고 있다.지난 20일 기상청이 오후 4시까지 자동기상관측장비(AWS)가 측정한 낮 최고 기온은 창
신소희 기자   2018-07-21
[탐사뉴스] '150조 보물선' 돈스코이호...보물선인가 고물선인가
[이미영 기자]지난 17일 '신일그룹'이라는 회사가 울릉도 앞바다 1.3㎞ 지점, 수심 434m에서 러시아 군함 '돈스코이호(號)'를 발견했다고 발표했다. 이 회사 홈페이지 제목은 '신일그룹 돈스코이호―150조 울릉도 보물선'이다. 1905년 러일전쟁
이미영 기자   2018-07-20
[탐사뉴스] 【식신로드】 피자헛 무한리필과 중국 '샐러드 바' 패쇄 이유
[신소희 기자]요즘 식문화의 대세로 자리잡은 '무한리필', 1탄으로 피자헛을 살펴봤다. SNS 블러그에 '피자헛 무한리필 허와실'이란 재미있는 글이 눈길을 끈다. 그리고 중국에서 '샐러드바'가 폐쇄된 이유에 대해서도 살펴봤다.피자헛 무한리필 허와실일단
신소희 기자   2018-07-10
[탐사뉴스] 주 52시간 시대 개막...달라진 '新 풍속도'
[신소희 기자] 오늘부터 개정 근로기준법이 시행되면서 본격적인 주 52시간 근무시대가 열렸다. 2004년 주 5일제 도입 이후 노동 환경에 가장 큰 변화가 찾아오는 것이다. '주 52시간 근무제'는 단순히 근로시간이 줄어든다는 의미를 넘어 경제·사회·
신소희 기자   2018-07-01
[탐사뉴스] 방탄소년단과 방시혁...그리고 '명자'
[김승혜 기자]방탄소년단이 5주 연속 미국 ‘빌보드 200’과 ‘핫 100’ 차트에 진입했다.빌보드가 26일 공개한 30일자 차트에 따르면, 방탄소년단 정규 3집 '러브 유어셀프 전 '티어''는 메인앨범 차트인 '빌보드 200'에서 지난주보다 7계단
김승혜 기자   2018-06-27
[탐사뉴스] 끝내 풀지 못한 채 남은 김종필·박근혜의 ‘앙금’
[김승혜 기자] "김종필(JP) 전 총리 내외와 큰 영애(박근혜 대통령)의 관계가 별로인 것 같다고 했다."(368쪽)지난 2016년 11월, 30여년의 신문사 기자생활 동안 정치현장을 지켜봐온 노진환 전 한국일보 주필이 자신의 저서를 통해 과거 김
김승혜 기자   2018-06-23
[탐사뉴스] 【사건추적】'강진 여고생' 살종 미스테리 ...'2시간 30분' 무슨 일이
[신소희 기자]강진 여고생 실종 사건이 닷새째 이어지고 있다. 정황상 유력 용의자는 자살로 침묵했고, 여고생의 행적은 안갯속이다.이번 강진 여고생 실종과 관련, 노영희 변호사는 YTN에서 "이 여고생이 16일 1시 50분에 집을 나갔다. 그리고 2시
신소희 기자   2018-06-20
[탐사뉴스] 【화제人】'곡학아세'와 정종섭...전여옥 "보수궤멸의 진짜 책임자”
[김민호 기자]사기(史記)에 나오는 ‘곡학아세(曲學阿世)'의 뜻은 “학문을 굽혀 이 세상 속물들에게 아첨한다”는 뜻이다.정종섭은 서울대 법학과에서 헌법을 가르쳤다. 지방재정이나 지방행정에 문외한이다. 그런 그가 2016년 행자부에선 전례가 없는 장관
김민호 기자   2018-06-17
[탐사뉴스] 【뉴스+】양승태, 이재용 경영권 승계에도 관여?
[이미영 기자] 박영선 민주당 의원은 지난 2월 6일 삼성 이재용 부회장에 집행유예를 선고한 정형식 2심 재판부인 형사 13부에 대해 양승태 전 대법원장이 이재용 부회장 2심 재판을 염두에 두고 기획 신설한 재판부이며 정형식 부장판사의 경우에서 ‘제척
이미영 기자   2018-06-08
[탐사뉴스] 【궁금한 이야기】트럼프 트윗 분석해 보니...
[김홍배 기자]트럼프 미 대통령은 주로 트윗으로 메시지를 전달한다. 이른바 주류 언론을 혐오하는 트럼프 대통령의 직접 소통방식이다. 최근 역사적 전환점에선 한반도가 그의 트윗에 따라 울고 웃고 하는 상황까지 왔다.지난달 30일 북-미 정상회담 장소로
김홍배 기자   2018-06-07
[탐사뉴스] 【현장】'몰카'에 비친 천태만상
[신소희 기자]여장을 한 채 지하철에서 여성들을 몰래 촬영한 40대 남성이 경찰에 덜미를 잡힌 가운데 '몰카'에 대한 제보가 이어지고 있다.서울 지하철경찰대는 2일 서울지하철역에서 여성 신체를 몰래 촬영한 혐의(카메라등이용촬영)로 40대 남성 A씨를
신소희 기자   2018-06-02
[탐사뉴스] 【현장】미투 사각지대의 들리지 않는 '목소리'
[신소희 기자] 스튜디오 촬영을 빌미로 한 성폭력 피해 '#미투(Me too·)'가 잇따르는 가운데서도 남몰래 속앓이하는 사람들이 있다. 이른바 미투운동의 '사각지대'. 한국 내 외국인들이다.30대 태국인 여성 A 씨는 지난해 겨울 충북 청주의 한 음
신소희 기자   2018-05-20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도서소개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 15번지 현대빌딩 507  |  발행일자 : 2013년 12월 16일  |  대표전화 : 02)701-5700, 7800
청소년보호책임자 : 심일보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02917  |  등록일자 : 2013년 12월 5일
발행인/편집인 : 정재원  | 편집국장 : 심일보(010-8631-7036)  |  팩스 : 02)701-0035
Copyright © 2013 시사플러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aster@sisaplusnews.com
시사플러스의 기사 등 모든 콘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