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기사 (전체 148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심일보 기자의 '여의도 읽기'] 파생결합증권 5년새 4.6배 증가…긴장감 도는 '증권가'
주가연계증권(ELS)을 주축으로 한 파생결합증권 시장이 올 들어서만 4조원 넘는 자금을 빨아들이는 등 급팽창하고 있다.이러한 가운데 금융당국이 100조원을 웃도는 파생결합증권 시장에 대한 현장 점검에 나서기로 하면서 증권가가 긴장감에 휩싸였다.일각에선
심일보 기자   2016-05-12
[심일보 기자의 '여의도 읽기'] 춤추는 정치인 테마株...유승민·반기문↑, 오세훈·김무성↓
반기문·유승민·문재인·안철수 등 정치인 테마주들이 21일 동시에 강세를 보이고 있다. 총선 후 실시된 대선주자 여론조사에서 이들이 모두 높은 지지율을 보이고 있는 점에 영향을 받은 것으로 해석된다.특히 무소속 유승민 의원이 이번 총선을 계기로 국민적
심일보 기자   2016-04-22
[심일보 기자의 '여의도 읽기'] 총선 끝나도 정치株 여전히 '요동'
18대 대통령 선거가 끝나면서 소멸된 것으로 보였던 ‘정치 테마주’가 여전히 기승을 부리고 있다.금융당국은 내년 대선까지 정치테마주에 대한 감시를 이어간다는 방침이다. 지난 13일로 총선 국면이 마무리됐지만 증시에서는 정치 테마주들이 이슈에 따라 여전
심일보 기자   2016-04-20
[심일보 기자의 '여의도 읽기'] 총선 이후 주가 오를까?
13일 치러진 20대 총선 출구조사 결과 여소야대(與小野大)가 예상되는 가운데 주식시장을 포함한 국내 산업계에 새로운 활력을 제공할 수 있다는 전망이 나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지난 1980년 이후 치러진 9차례의 총선 후 주식시장 흐름을 분석한 결과
심일보 기자   2016-04-13
[심일보 기자의 '여의도 읽기'] [주간증시전망] 어닝시즌 본격 돌입…中 경제지표 '주목'
이번 주(4월11일~4월15일) 국내 증시는 중국 경제지표와 미국 기업들의 실적 발표 등의 글로벌 변수에 주목하면서 박스권 내에서 강보합세를 보일 것으로 관측된다.이번 주 코스피는 1940~1980 사이에서 횡보를 거듭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에 따라
심일보 기자   2016-04-10
[심일보 기자의 '여의도 읽기'] [주간증시전망]삼성전자 1분기 실적 '증시 분수령'
이번주(4~8일) 국내 증시는 지수의 제한적 등락과 개별종목의 강세가 예상된다. 오는 7일 대장주인 삼성전자 잠정실적 발표 등 기업 이익을 확인하려는 심리가 우세할 것이란 관측이다.3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지난주(3월28일~4월1일) 코스피지수는 1
심일보 기자   2016-04-03
[심일보 기자의 '여의도 읽기'] 총선과 주가의 상관관계
4·13 총선이 가까워지면서 총선이 주가에 미칠 영향에도 관심이 모아진다. 과거 급격한 경기 하강 국면을 제외하고는 총선을 전후로 주식 시장이 대체로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선거 관련 불확실성이 사라지면서 증시 강세 쪽에 무게가 실렸기 때문이다.특히
심일보 기자   2016-03-28
[심일보 기자의 '여의도 읽기'] [주간증시전망]2000선 진입 시도…'안도랠리' 전망
이번주 코스피는 정책 모멘텀에 기댄 외국인들의 매수세가 이어지며 2000선 회복을 타진할 것으로 보인다. 다만 단기간 빠르게 올라온데 따른 피로감 누적으로 기관을 중심으로 차익실현 매물이 출회되면서 상승 탄력을 둔화시킬 전망이다.이번 주(21~25일)
심일보 기자   2016-03-20
[심일보 기자의 '여의도 읽기'] FOMC와 환율, 그리고
코스피지수가 강보합으로 출발했다.16일 코스피지수는 전일대비 1.61포인트(0.08%) 오른 1971.58로 출발했다. 미국 금리인상 속도에 대한 힌트를 얻을 수 있는 FOMC 회의를 앞두고 경계심리가 커지면서 등락 폭은 제한적인 모습이다.한국시간으로
심일보 기자   2016-03-16
[심일보 기자의 '여의도 읽기'] 주가 올랐는데 증시 왜 이래…박스권 징후?
연초 이후 지지부진한 박스권 장세를 연출했던 코스피가 글로벌 정책 이벤트의 훈풍을 타고 올 들어 처음 단기 박스권 상단인 1950선까지 올라섰다.그동안 국내 증시의 발목을 잡아온 외국인이 5거래일간 1조3,000억원 넘는 주식을 사들이며 수급개선에 대
심일보 기자   2016-03-09
[심일보 기자의 '여의도 읽기'] 올해 현금배당 확 늘어난 이유가...
정부의 배당 확대 정책과 기업의 주주친화 정책 등의 영향으로 상장기업들이 전년보다 현금배당을 4조원 가까이 늘린 것으로 나타났다.배당성향이나 배당률이 여전히 세계적 수준에는 미치지 못하지만, 국내 상장사들도 배당을 점차 늘려가고 있다는 점에서 투자자들
심일보 기자   2016-03-08
[심일보 기자의 '여의도 읽기'] 환갑 맞은 한국 증시...세계 13위 거대 자본시장으로 ‘우뚝’
오는 3일은 한국 주식시장이 문을 연지 60년이 되는 날이다. 반세기를 넘긴 한국 증시는 그간 숱한 위기의 순간을 맞기도 했지만 규모 면에서 세계 13위에 달할 만큼 눈부신 발전을 이뤄냈다.개장 초 12개 상장회사의 주식을 사고 팔았으나 60년 만에
심일보 기자   2016-03-01
[심일보 기자의 '여의도 읽기'] [주간증시전망]대외 변수 우려…‘안도랠리’ 가능성 ↑
지난 주(2월 15일~19일) 코스피지수는 전주 마지막날인 12일 1835.28에서 4.4% 상승한 1916.24로 마감했다. 코스닥지수도 608.45에서 644.56으로 한 주간 5.9% 올랐다.설 연휴 직후 국내 증시는 유가 급락과 중국 금융시장
심일보 기자   2016-02-22
[심일보 기자의 '여의도 읽기'] [주간증시전망]'패닉 이어질까?'…中증시 행보에 좌우
지난주(2월 11~12일) 국내·외 주식 투자자들의 관심은 유가증권시장보다 코스닥시장에 쏠렸다.코스피지수가 4.3%(82.51포인트) 하락한 이틀 동안, 코스닥지수는 10.7%(72.86포인트) 내리며 여의도는 물론 온 나라를 충격에 빠뜨렸다. 12일
심일보 기자   2016-02-14
[심일보 기자의 '여의도 읽기'] 전 세계 증시 하락...14조 달러 증발
주가 하락이 연쇄적으로 일어나면서 전 세계 증시 시가총액이 급감하고 있다.“세계 주식 시가총액이 작년 5월 말보다 14조 달러(1경6692조원)나 감소했다”고 닛케이 신문이 11일 보도했다.신문이 세계거래소연맹에 가입한 각국 58개 거래소의 통계와 글
심일보 기자   2016-02-11
[심일보 기자의 '여의도 읽기'] [주간증시전망]中 유동성 공급 기대감↑…반등 불씨 지필듯
이번 주(1월25~29일) 국내 증시는 중국의 대규모 유동성 공급 등에 대한 정책적 기대감으로 상승 탄력을 받을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또 도무지 제동이 걸릴 것 같지 않던 전 세계 자본시장의 급락세가 진정됐다. 주말을 앞두고 미국을 비롯해 유럽과 아시
심일보 기자   2016-01-24
[심일보 기자의 '여의도 읽기'] [주간증시전망]中위안화·경기 실적 따라 종목별 각개약진
이번주 국내증시는 중국증시 급락 여파 속에 위안화 가치 안정 여부에 주목해야할 것으로 보인다.중국은 서킷 브레이커(주가 급등락에 따른 주식거래 일시정지) 중단과 대주주 지분 매각 제한으로 한숨 돌렸지만 경기지표 악화와 위안화 가치 절하 우려가 국내 증
심일보 기자   2016-01-10
[심일보 기자의 '여의도 읽기'] 한국 향하는 '공포의 중국 증시' 충격파
지난 4일 중국 증시가 2차례에 걸쳐 서킷브레이크가 발동하는 등 6.85% 폭락하면서 투자자들의 불안감이 가중되고 있다.중국 증시는 하루 새 서킷 브레이커(주가 급등락 시 주식 매매를 일시 정지하는 제도)를 두 차례 발동하고도 조기 폐장하는 초유의 사
심일보 기자   2016-01-05
[심일보 기자의 '여의도 읽기'] [주간증시전망]코스피 2000선 회복 시도
어느덧 2015년의 마지막주가 다가왔다. 올해 거래일도 이제 단 3거래일밖에 남지 않았다.이번 주(12월28~30일) 국내 증시는 달러와 유가 변수 속에 연말 거래량이 감소하면서 박스권 흐름을 나타낼 전망이다.일단 연말을 앞두고 거래 자체가 활발하게
심일보 기자   2015-12-27
[심일보 기자의 '여의도 읽기'] [주간증시전망]코스피 2000선 회복 시도
주요 증권사들은 이번주 코스피지수가 2000선 회복을 시도할 것으로 전망했다. 미국 금리인상이란 글로벌 불확실성이 완화된 덕분이다. 다만 스페인 총선, 포르투갈 대선 불확실성 등이 여전히 남아 있는만큼 신중한 접근이 필요해 보인다. 주목할 업종은 화학
심일보 기자   2015-12-20
 1 | 2 | 3 | 4 | 5 | 6 | 7 | 8 
도서소개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 15번지 현대빌딩 507  |  대표전화 : 02)701-5700, 7800  |  팩스 : 02)701-003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심일보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02917  |  발행인/편집인 : 정재원  |  회장 : 한창희  | 편집국장 : 심일보(010-8631-7036)
Copyright © 2013 시사플러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aster@sisaplusnews.com
시사플러스의 기사 등 모든 콘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