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기사 (전체 1,549건) 제목보기제목+내용
[금융경제] 금융당국, 실손보험 손본다...보험료 오르나?
[이미영 기자]금융당국이 실손보험 구조의 전면 개편을 시사하면서 보험업계가 잔뜩 긴장하고 있다.18일 금융당국에 따르면 금융위원회는 보건복지부와 함께 건강보험 보장 확대에 따른 실손보험 손해율(보험사가 받는 보험료 대비 지급하는 보험금의 비율) 하락효
이미영 기자   2017-08-18
[금융경제] 카카오뱅크, 가입 200만 돌파···대출 8000억
[이미영 기자]인터넷전문은행인 카카오뱅크가 출범 2주일이 채 안 된 8일 가입계좌수 200만좌를 넘기는 기록을 세웠다. 대출액도 8000억원에 육박하며 빠른 속도로 몸집을 불려나가고 있다.카카오뱅크는 지난달 27일 서비스를 시작한 이래 이날 오전 8시
이미영 기자   2017-08-08
[금융경제] LTV·DTI 강화로 '투기지구' 신규 대출자 17만명 “나 어떡해”
[이미영 기자]은행들이 정부가 지난 2일 발표한 '주택시장 안정화 방안'(8·2부동산 대책)에서 지정된 투기지역은 이미 담보인정비율(LTV)과 총부채상환비율(DTI)을 40%로 강화해 적용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LTV·DTI를 강화하는 감독규정이
이미영 기자   2017-08-03
[금융경제] 소멸시효완성채권 21.7조 소각···"123만명 금융거래 가능"
[이미영 기자]금융당국이 다음달까지 국민행복기금과 금융공공기관이 보유한 소멸시효 완성 채권(장기 연체채권)을 소각하기로 했다.장기연체로 인해 제도권 금융에서 탈락하고 오랫동안 추심으로 고통 받은 123만명의 빚이 탕감돼 정상적인 금융 거래가 가능해질
이미영 기자   2017-07-31
[금융경제] 가계는 '빚더미', 은행은 '돈잔치'
[이미영 기자]시중은행들이 올해 상반기 경기호전과 시중금리 상승 속에 가계대출로 인한 이자수익 확대에 힘입어 역대 최대 실적을 거두었다.철저한 뒷문 잠그기로 대손충당금이 많이 줄어든 측면이 있지만 금융당국의 가계부채 대책으로 대출 자산을 큰 폭으로 늘
이미영 기자   2017-07-23
[금융경제] 하나금융, 상반기 연결순익 1조310억원···2012년 이후 최대
[이미영 기자]하나금융그룹은 올해 상반기 누적 연결당기순이익이 1조310억원을 기록했다고 22일 밝혔다.이는 전년 동기 대비 30.5%(2410억원 ) 증가한 수치로 2012년 상반기 이후 반기 기준 사상 최대 실적이다. 2분기 연결 당기순이익은 53
이미영 기자   2017-07-22
[금융경제] 금감원 직원 맞아?...“주식거래에 음주운전까지”
[이미영 기자]금융감독원 직원들이 차명 계좌로 주식 거래를 하거나 음주운전을 하는 등 부당·불법행위를 한 사실이 감사원 감사 결과 드러났다.19일 금융당국 등에 따르면 감사원은 지난 3월부터 한 달 넘게 진행한 금감원에 대한 감사에서 이 같은 내부규정
이미영 기자   2017-07-20
[금융경제] “1억 넣었더니 5년 새 1억 버는 펀드가 있다는데“
[이미영 기자]"세계 각국 증권거래소에 투자해보세요."최근 주요국 거래소는 사업 다각화를 통해 매매 수수료 의존도를 낮추면서 실적이 점점 더 안정적으로 바뀌고 있다. 미국 등 선진국 거래소는 전체 수익에서 주식 거래 수수료가 차지하는 비중이 20~30
이미영 기자   2017-06-07
[금융경제] "1000만원 이하 장기연체 채무 소각 추진" …44만명 혜택 가능
[이미영 기자]금융당국이 문재인 대통령의 ‘소액·장기 연체 채무 소각’ 공약을 실행하기 위한 본격적인 검토에 들어간 것으로 알려졌다.이명박·박근혜 정부가 취임 1년 차에 후보 때 내건 채무 재조정 공약 이행에 나선 점을 고려하면 문재인 정부의 채무 소
이미영 기자   2017-05-19
[금융경제] 문재인 '비정규직 제로시대'에 손잡은 IBK기업·씨티은행
[이미영 기자]문재인 대통령의 '비정규직 제로(Zero) 시대'에 제일 먼서 금융권이 손을 내밀었다.한국씨티은행이 무기계약직 직원을 일괄 정규직화하기로 한 데 이어 국책은행인 IBK기업은행도 대규모 정규직 전환을 추진하고 있다.17일 금융권에 따르면
이미영 기자   2017-05-17
[금융경제] 내 모든 금융계좌 '파인' 접속하면 확인 ‘끝’
[이미영 기자]내년부터 금융소비자 정보포털 ‘파인(fine.fss.or.kr)’에 한 번만 접속하면 자신의 모든 금융 계좌를 한 번에 조회할 수 있게 된다.금융감독원은 15일 은행, 보험, 상호금융, 증권 등 국내 대부분 제도권 금융사에 개설된 본인
이미영 기자   2017-05-15
[금융경제] 희비 엇갈린 ‘대선 테마주’…문재인·유승민↑ vs 홍준표·안철수↓
[이미영 기자]19대 대통령 선거전날 대선후보들의 테마주들의 희비가 엇갈린 것으로 나타났다.19대 대통령 선거를 하루 앞둔 지난 8일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후보의 테마주가 급등했다. 같은 날 바른정당 유승민 후보의 테마주도 상승세를 나타냈다. 반면 자유
이미영 기자   2017-05-09
[금융경제] 케이뱅크, 흥행몰이 '대성공'..."1분당 21명 계좌개설"
[김선숙 기자]국내 첫 인터넷 전문은행인 케이뱅크의 초반 기세가 무섭다. 초반 흥행 몰이에 성공하며 출범 사흘 만에 10만명의 고객을 모았다..6일 케이뱅크는 3일 0시부터 이날 오전 8시까지 회원 가입을 하고 계좌를 개설한 고객 수가 10만명을 돌파
김선숙 기자   2017-04-06
[금융경제] 새벽 1시에도 계좌 만드는 '케이뱅크' 출범...무엇이 다른가
[김선숙 기자]정해진 영업시간도 없다. 24시간 365일 내내 언제든 소비자가 원하는 업무를 처리할 수 있다. 한마디로 새벽 1시에도 은행계좌 만드는 은행이 생겼다.국내 최초 인터넷 전문은행인 케이뱅크가 3일 공식적으로 출범했다.케이뱅크는 3년간 12
김선숙 기자   2017-04-03
[금융경제] '보통 사람들' 지갑속에 현금 얼마 넣고 다닐까?
[김선숙 기자]비현금 지급수단 중 신용카드와 계좌이체는 크게 늘었지만 어음이나 수표 사용은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또 개인이 평소 지갑속에 넣고 다니는 현금 규모는 7만7000원으로 조사됐다.31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16년도 지급결제보고서'에
김선숙 기자   2017-03-31
[금융경제] 美, 환율조작국 지정 임박..."한국 대만 지정 가능성 中 보다 커"
[이미영 기자]금융시장 인사들 중 우리나라가 다음달 환율조작국에 지정될 가능성에 대해 명시적으로 “높다”고 말하는 이는 거의 없지만 '중국보다는 대만과 한국을 지정할 가능성이 크다'는 주장이 제기돼 관심이 쏠리고 있다.미국 재무부의 환율조작국 지정 요
이미영 기자   2017-03-30
[금융경제] [마포통신]은행권, 광고모델 남자배우가 대세
[김선숙 기자]은행권에서 또다시 연예인이나 운동선수 등을 발탁해 안방 고객 공략에 나섰다.28일 금융권에 따르면 특히 남자 배우를 광고모델로 선호하고 있는 모습이다.IBK기업은행은 3월말 방송인 송해와의 계약을 종료하고 새 광고모델로 배우 이정재를 발
김선숙 기자   2017-03-28
[금융경제] 금융권 부채 상환 '한계가구' 200만 육박…5가구 중 1가구꼴
[김선숙 기자]부채를 보유한 5가구 중 1가구는 금융권 빚을 제 때 갚을 수 없는 한계가구라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14일 한국신용평가가 부채를 보유한 전체 1086만3554가구를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매달 최저생계비를 뺀 소득에서 원리금을 갚고 나면
김선숙 기자   2017-03-14
[금융경제] “지점 이용하려면 돈 내라”...국민은행, 창구방문 수수료 ‘만지작’
[김선숙 기자]미국계 한국씨티은행이 계좌유지 수수료를 신설한 데 이어 토종 최대은행인 KB국민은행이 창구방문 수수료를 도입할 태세다. 간단히 얘기하면 ‘지점 이용하려면 돈을 내라’는 뜻이다.문제는 국민은행이 창구거래 수수료를 도입할 경우 전 은행권에
김선숙 기자   2017-02-14
[금융경제] 은행권, 지난해 '깜짝 실적'…'대출 장사' 덕
[김선숙 기자]저금리 속에서도 국내 대형은행들이 지난해에 일제히 시장 예상을 뛰어넘는 '깜짝 실적'을 거뒀다.기업 구조조정과 저금리 기조 등의 악재를 돌파하며 얻어낸 성과지만 이익의 질은 그다지 좋지 않다는 평가도 나온다.9일 금융권에 따르면 신한·K
김선숙 기자   2017-02-09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도서소개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 15번지 현대빌딩 507  |  발행일자 : 2013년 12월 16일  |  대표전화 : 02)701-5700, 7800  |  팩스 : 02)701-0035
청소년보호책임자 : 심일보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02917  |  등록일자 : 2013년 12월 5일
발행인/편집인 : 정재원  |  회장 : 한창희  | 편집국장 : 심일보(010-8631-7036)
Copyright © 2013 시사플러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aster@sisaplusnews.com
시사플러스의 기사 등 모든 콘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