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기사 (전체 675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시사컬럼] 급부상하는 'NFT' 주가, 눈여겨 볼 필요가 있다
"NFT는 Non-Fungible Token" '대체 불가능 토큰'이다. 한마디로 블록체인에 기록된 등기권리증이다. 블록체인 기술을 이용한 대체가 불가능한 토큰이다.​NFT 사업이 시작된 것은 2010년 경에 매트홀과 왓킨슨이 '크립토펑크'
한창희   2022-05-22
[시사컬럼] [나명현의 세상생각] 인간은 호기심을 잃는 순간 늙는다
수명이야 하늘이 내려주는 것이라지만 최근 대한민국 평균수명이 점점 올라가고 있다. 만약 60살 은퇴해서 80살까지 살면 남은 20년 어떻게 살아야 할까? 현대 사회가 의학이 발전해서 평균 수명은 많이 올라갔는데 노년을 어떻게 보내야 하는가에 대해 각자
나명현   2022-05-09
[시사컬럼] [나명현의 세상생각] 코로나 완전정복...슬기로운 격리지침 및 대처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60만 명대로 치솟아 사상초유를 기록했다. 사망자도 429명으로 확진자와 마찬가지로 역대 최다를 기록했습니다. 17일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코로나19 확진자는 전날보다 62만1,328명
나명현   2022-03-17
[시사컬럼] [나명현의 세상생각] '전쟁 임박' 우크라이나 사태의 이해
우크라이나 사태가 임계점으로 치달으며, 일부 지역에선 생필품 사재기가 발생하는 등 긴장이 고조되고 있다. 러시아의 병력 철수 발표 이후에도 서방은 병력이 늘어났다고 보고 있고, 우크라이나 동부에선 무력 충돌에 이어 폭발까지 발생했다. 급기야 우크라이나
나명현   2022-02-19
[시사컬럼] [나명현의 세상생각] 남은 인생, 어떻게 살 것인가
"고개를 들고 하늘을 봐도 허공을 맴도는 뜬구름 고개를 숙여 땅을 봐도 뒹구는 건 낙엽뿐이네. 어차피 가는세월 잡을 수도 막을 수도 어쩔수없는데 돌아서서 눈물짓는 한심한 사람아, 잊을 건 잊어요. 버릴 건 버려요. 그리고 남은 인생 웃으며 살아갑시다.
나명현   2022-02-10
[시사컬럼] [나명현의 세상생각] 설 단상-우리에게 식구(食口)란 무엇인가
"어릴 적 설 풍경 중 제일 기억에 남는 장면은 동네 떡 방앗간의 정경이다. 설이 다가오면 집집마다 불린 쌀을 커다란 양푼에 담아 머리에 이고 방앗간으로 향한다. 방앗간 앞은 이른 아침부터 장사진이다. 사람 대신 각종 커다란 그릇들이 줄을 섰다. 김이
나명현   2022-01-29
[시사컬럼] 【한창희 칼럼】민주당, 원칙이 바로선 예측 가능한 정치해야
송영길 대표는 민주당 소속 의원의 자진사퇴와 유죄판결로 의원직을 상실해 대선과 함께 재보궐선거가 치러지는 서울 종로, 경기 안성, 청주 상당 등 3곳에 후보를 공천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다시말해 책임정치를 하겠다는 것이다. 민주당의 귀책사유로 재보궐선
한창희   2022-01-27
[시사컬럼] [나명현의 세상생각] 故 이건희 회장에게 배우는 ‘벤허 리더십’
리더십이란 조직체를 이끌어나가는 지도자의 역량. 단체의 지도자로서 그 단체가 지니고 있는 힘을 맘껏 발휘하고 구성원의 화합과 단결을 이끌어낼 수 있는, 지도자의 자질을 말한다. 지도자에게는 미래의 변화하는 환경에 어떻게 전망을 접합시켜 갈 것인지 판단
나명현   2022-01-24
[시사컬럼] [나명현의 세상생각] 달걀이 사랑의 가교 구실을 해 주던 시절
저마다 인생의 도화지가 있다. 그리고 그 도화지에 어떤 그림을 그리고 살았고 또 어떤 그림을 그릴지는 아무도 모른다. 그러나 '나이가 좀 들었다' 말하는 이들에게는 저마다 나름의 애잔한 추억의 그림이 있다. 오늘은 달걀이 단지 반찬으로서가 아니라 사랑
나명현   2022-01-19
[시사컬럼] 【한창희 칼럼】명절문화도 혁신이 필요하다
코로나19로 인해 벌써 2년째 명절에 온 가족이 모일 수가 없다. 아이러니하게도 종가집 며느리는 이를 더 좋아한다. 오히려 정부에서 철저히 단속하여 모이지 않길 바란다.​차제에 옛날 명절문화를 풍습이니까 무조건 따를 것이 아니라 명절에 대한
한창희   2022-01-14
[시사컬럼] [나명현의 세상생각] 대우중공업 '김규환 명장'이 말하는 삶이란?
貧者一燈(빈자일등)이란 고사성어가 있다. 가난한 사람이 바치는 하나의 등(燈)이라는 뜻으로, 물질의 많고 적음보다 정성이 중요함을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이다. 왕이 부처에게 바친 백 개의 등은 밤 사이에 다 꺼졌으나 가난한 노파 난타(難陀)가 정성으로
나명현   2022-01-11
[시사컬럼] [나명현의 세상생각] 조용필의 '일편단심 민들레'
보통 사랑하는 사람이 먼 곳에 있어도 변심하지 않는 사람들을 일러 일편단심 민들레라고도 한다. 민들레는 조용필의 노래 ‘일편단심 민들레’에서 보듯이 여러 문학작품에서도 즐겨 쓰는 이유는 무엇일까? 그리고 왜 한사람만 바라보고 일편단심(一片丹心) 기다리
나명현   2022-01-09
[시사컬럼] 【한창희 칼럼】공직자 선출과 이용 요령
■ 공직자 선출과 이용 요령오는 3월9일 대통령 선거를 앞두고 많은 사람들이 뽑을 마땅한 후보가 없단다. 민주당과 국민의힘에서 경선을 통해 이재명, 윤석열 후보를 선택했다. 이는 곧 민주당과 국민의힘 양당이 공히 후보선출 방법이 잘못됐거나 선거문화가
한창희   2022-01-07
[시사컬럼] [나명현의 세상생각] 삼성오신(三省吾身)에 대하여
삼성오신(三省吾身)은 '날마다 세 번 내 몸을 살핀다'라는 뜻으로, 하루에 세 번씩 자신의 행동을 반성한다는 것을 말하며, '일일삼성(一日三省)'과 같은 뜻이다. 자신의 잘못을 책망하고 수양에 힘쓴다는 뜻의 '자원자애(自怨自艾)'와도 비슷한 말이다.
나명현   2022-01-07
[시사컬럼] [나명현의 세상생각] 정치인의 자질에 대하여
흔히 정치인이라고 하면 국회에서 활동하거나 정당을 생업으로 삼고 있는 사람들인데, 지방자체제도의 실현으로 정치인들의 범위가 대폭 확대됨으로써 그 숫자가 엄청 늘어났다. 대통령이나 국회의원을 배출하는 것은 각 정당 별로 생사를 거는 치열한 경쟁이므로 상
나명현   2022-01-05
[시사컬럼] 【한창희 칼럼】 내륙선철도 1단계구간 개통 환영
내륙선철도 1단계구간인 경기도 부발에서 충주 구간이 드디어 오늘(12.30) 개통된다. 온 충주시민과 더불어 환영한다.말도 많고 탈도 많은 내륙선철도의 개통이기에 충주시민들은 아쉬움과 더불어 감회가 새롭다.필자(한창희 前충주시장)는 내륙선 철도를 금가
한창희   2021-12-30
[시사컬럼] [나명현의 세상생각] 박태준의 '청라언덕 위의 첫사랑 이야기'
, 등을 작곡한 한국 대표 작곡가인 박태준은 1921년 대구에서 태어나 숭실전문(崇實專門)을 졸업하고, 1928년 미국 터스칼럼대학, 1935년 미국 웨스트민스터음악대학을 거쳐 1936년 동 대학원에서 수학하였다. 같은 해 귀국하여 숭실전문학교 교수,
나명현   2021-12-29
[시사컬럼] [나명현의 세상생각] 통섭의 가치관
통찰은 판단, 실천, 행위 등 사고의 피라미드 가장 높은 층위에 위치하는 만큼, 가장 가치있는 것으로 일컬어진다. 통섭(統攝, consilience)은 큰 줄기(통)를 잡다(섭), 즉 ‘서로 다른 것을 한데 묶어 새로운 것을 잡는다’는 의미다. 통찰,
나명현   2021-12-28
[시사컬럼] 자신이 뭘 잘못했는지도 모르는 화제의 인물 - 박근혜, 윤석열
우리나라는 주요공직자의 눈높이와 국민의 눈높이가 다르다. 알만한 주요인사들이 국민들이 화가 나도 왜 화가 났는지도 모른다. 왜 나만 가지고 그러냐는 식이다. 박근혜 전 대통령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아직도 본인이 뭘 잘못했는지 본질을 모르고 있는 것같
한창희   2021-12-26
[시사컬럼] [나명현의 세상생각] 모세혈관에 숨어 있는 무병장수의 비밀
모세혈관은 온몸의 조직에 그물 모양으로 퍼져 있는 매우 가는 혈관을 말한다. 심장과 동맥을 거친 혈액은 이것을 통해 온몸의 조직에 산소와 영양을 공급하고, 조직 가운데에서 발생한 이산화 탄소와 불필요한 물질 따위를 모아서 정맥을 거쳐 심장으로 되돌려보
나명현   2021-12-26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도서소개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시 용산구 백범로 79 다길 11-5 202호  |  발행일자 : 2013년 12월 16일  |  대표전화 : 02)701-5700
청소년보호책임자 : 심일보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02917  |  등록일자 : 2013년 12월 5일
발행인/편집인 : 정재원  | 편집국장 : 심일보(010-8631-7036)  
Copyright © 2013 시사플러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aster@sisaplusnews.com
시사플러스의 기사 등 모든 콘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