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기사 (전체 721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시사컬럼] 안희정 돌풍, 과연 '역선택' 일까?
중도보수성향 유권자들이 민주당 경선 선거인단에 대거 참여할 조짐을 보이고 있다. 이유는 간단하다.첫째, 민주당 후보가 대통령이 되리란 판단 때문이다. 이번 민주당 경선이 곧 대통령 선거나 다름없다. 그런데 민주당이 완전국민경선제로 대통령 후보를 뽑는다
한창희   2017-02-19
[시사컬럼] 정치를 바꾸려면 국민경선 참여하라
민주당이 완전국민경선제로 대통령 후보를 뽑는다. 19세 이상의 국민이면 누구나 참여할수 있다. 후보결정을 국민에게 맡긴 것이다.지금까지 우리는 선택의 여지가 없었다. 정당이 공천하면 아무리 무능하고 무책임해도 그들 중에서 선택할 수밖에 없었다. 민주당
한창희   2017-02-17
[시사컬럼] 노인복지, 어떻게 할 것인가?
누구나 노인이 된다. 노인의 수명이 엄청 늘어났다. 바야흐로 100세 시대가 됐다.퇴직연령이 교수가 가장 길다. 교수도 65세면 퇴직한다. 공무원은 60세면 퇴직한다. 일반회사는 50대 후반에 퇴직한다. 퇴직후 남은 기간이 너무 길다.퇴직이, 노인이
한창희   2017-02-16
[시사컬럼] 대통령 탄핵, 국민투표가 정답이다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헌법재판소의 판결이 임박했다.탄핵을 주장하는 촛불집회와 이를 반대하는 맞불집회가 경쟁적으로 세를 과시하고 있다. 이젠 여야 국회의원들도 노골적으로 주말집회에 참여한다.결론적으로 촛불, 맞불집회 참가자 모두 헌재 심판을 지켜보고 심
한창희   2017-02-13
[시사컬럼] 한반도 평화, 4개국 평화협정 맺어야
아직도 휴전상태다. 한반도 평화를 위해선 남북 불가침조약, 평화협정을 맺어야 한다.북한은 군사, 경제적으로 남한에 크게 뒤떨어져 있다. 한국은 매년 한미 연합훈련을 실시한다. 북한은 불안할 것이다. 우리의 통일 주장이 북한에겐 북침으로 들릴 것이다.
한창희   2017-02-09
[시사컬럼] 안희정 흥행몰이, 덕보는 문재인
반기문 총장의 불출마 선언 이후 대선 정치판이 요동을 친다.우선 황교안 총리가 급부상 했다. 안희정 지사가 다크호스로 등장했다. 문재인 전 대표의 지지율도 향상돼 대세론 굳히기에 들어갔다. 다른 후보들은 지지율이 하락하며 관심 밖으로 밀려나는 것같다.
한창희   2017-02-07
[피플· 인터뷰] [시사논단] 5년 후 다가올 IT의 '천지개벽'
[이미영 기자]"기회는 준비하는 자의 몫이다. 10년도 아니고 불과 5년 후의 대변혁이다.""변화의 속도로 볼 때 10년 전을 거슬러 오늘을 보시고, 오늘을 기준으로 5년 후를 비추어 볼 수 있을 것"이라는 토니 세바 스탠포드 대 경영대학교 교수는 앞
이미영 기자   2017-02-06
[피플· 인터뷰] '더킹' 실제 주인공 임은정 검사 "황교안 선배가 더 추해지지 않기를"
[김승혜 기자]영화 '더킹' 속 여검사의 실제 주인공으로 꼽힌 임은정 검사가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에게 따끔한 일침을 날렸다.임 검사는 3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이 청와대 압수수색을 거부했다는 보도를 올리면서 일화를 얘기했다. 임
김승혜 기자   2017-02-04
[시사컬럼] 착각의 시대, 반기문에 이어 안희정도?
대권 후보들이 착각하는게 있다.처음에는 정치적 신념도 있고 나름대로 중심을 잘 잡는다. 이때문에 지지율이 오른다. 조금만 더 노력하면 무지개를 잡을 것만 같다. 마음이 조급해 진다. 오버를 하게 된다. 그러면 무지개는 사라진다.사람들은 중심을 잡고 오
한창희   2017-02-04
[시사컬럼] 양극화, 정치에도 노하우가 있다
우리나라처럼 양극화된 나라도 없다. 양극화의 근저엔 남한과 북한이 있다. 남한에는 호남과 영남이 있다. 역사적으로는 고구려, 신라, 백제 삼국시대가 있다.우리나라 정치세력도 양극화 되어 있다.집권세력과 야권세력이 보수와 진보를 표방하며 확연히 갈라섰다
한창희   2017-01-31
[시사컬럼] 촛불과 맞불, 태극기 고생시키지 마라
촛불은 어둠을 밝히는 상징적 의미가 있다.태극기는 우리나라를 싱징하는 국기다.공식행사에서 국기에 대한 경례를 하며 애국심을 고취시키기도 한다.박근혜 대통령의 탄핵을 주장하는 사람들은 촛불시위를 한다. 이를 반대하는 사람들은 태극기를 들고 맞불집회를 한
한창희   2017-01-29
[피플· 인터뷰] 허경영, 가수 컴백…"올해 대선출마 고심중"
[신소희 기자]'조기 대선'이 가사회되고 있는 가운데 허경영 전 민주공화당 총재가 가수로 복귀함과 동시에 대선 출마 의지를 직간접적으로 드러냈다.허 전 총재의 소속사인 본좌엔터테인먼트는 26일, "허 전 총재와 다른 가수가 최근 신곡 녹음을 마쳤고 함
신소희 기자   2017-01-27
[피플· 인터뷰] '지금은 라디오 시대' 22년 안방마님 최유라 하차...후임은?
[김승혜 기자]22년 동안 톡톡 튀는 재치로 MBC 표준FM '지금은 라디오 시대'를 이끌어온 DJ 최유라(50·사진)가 31일 방송을 마지막으로 하차한다. MBC는 26일 "최유라가 당분간 재충전의 시간을 갖기로 했다"면서 하차 소식을 알렸다.199
김승혜 기자   2017-01-27
[시사컬럼] “태극기 집회, 촛불 두배라는데…가슴이 미어진다”
[심일보 대기자] “태극기 집회, 촛불 두배라는데…보면서 가슴이 미어진다”“촛불시위보다 두배도 넘을 정도로 정말 열성 갖고 많은 분들이 참여하신다고 듣고 있는데, 그분들이 왜 저렇게 눈도 날리고 날씨도 추운데 계속 많이 나오시게 됐나. 자
심일보 기자   2017-01-26
[기업&기업인] 종근당, 맞춤형 프로바이오틱스 유산균 ‘프리락토 2종’ 인기
[이미영 기자]종근당의 프로바이오틱스 건강기능식품 ‘프리락토’와 ‘프리락토 키즈’가 최근 면역력 강화에 관심이 집중됨에 따라 시장에서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종근당은 23일 스트레스나 불규칙한 생활습관으로 인해 장 건강이 악화된 현대인들을 위해 프리락
이미영 기자   2017-01-23
[피플· 인터뷰] '50년 출판외길' 민음사 박맹호 회장 별세
[김승혜 기자] '출판계 거목'으로 통하는 출판사 민음사 그룹의 박맹호 회장이 22일 오전 0시 4분에 별세했다. 향년 84세.고인은 1933년 충북 보은 비룡소에서 태어났다. 1946년 청주사범학교에 입학할 때까지 살았던 비룡소는 이후 민음사의 아동
김승혜 기자   2017-01-22
[시사컬럼] ‘그녀는 미쳤거나, 미쳐가고 있다’
[심일보 대기자]문화체육부는 대통령의 '노리개'였고 '아바타'로 들어온 장관마저 구속되면서 만신창이가 됐다. 박근혜는 이러한 국정농단을 버젓이 저질러놓고 재임 4년 동안 75세 한식대가의 밥상을 받으며 '대포폰'으로 온갖 만행을 저질렀다.특검이 영장에
심일보 기자   2017-01-21
[피플· 인터뷰] [시사톡]조국, 조의연 판사 '이재용 구속 기각'에 간과한 '3가지'
[김승혜 기자] 조국 서울대학교 교수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에 대한 구속영장 청구가 기각된 것에 대해 조의연 부장판사가 간과한 점이 있다고 했다.조 교수는 19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이 부회장이 불구속 상태에 있으면 삼성의 조직적 힘이 작동하면
김승혜 기자   2017-01-20
[피플· 인터뷰] 태영호 "탈북 외교관 나 말고도 많다…더 늘어날 것"
[김민호 기자]태영호 전 북한 공사는 17일 "한국인이 생각하는 것보다 많은 엘리트 층이 탈북하고 있다"고 밝혔다.태 전 공사는 이날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바른정당이 주최한 '북한의 변화와 한반도 통일을 위한 국회의 역할' 좌담회에서 "물론 공산주의
김민호 기자   2017-01-17
[피플· 인터뷰] “이재용 없으면 삼성 더 잘 굴러 간다”
[이미영 기자]최순실 국정농단 청문회에서 “재벌은 조폭”이라는 소신 발언으로 눈길을 끈 주진형 전 한화증권 사장이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구속에 대해서도 일침을 가했다.주 전 사장은 16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을 구속할 경우 기업 이미지 추락 등으로
이미영 기자   2017-01-16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도서소개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 15번지 현대빌딩 507  |  대표전화 : 02)701-5700, 7800  |  팩스 : 02)701-003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심일보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02917  |  발행인/편집인 : 정재원  |  회장 : 한창희  | 편집국장 : 심일보(010-8631-7036)
Copyright © 2013 시사플러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aster@sisaplusnews.com
시사플러스의 기사 등 모든 콘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