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기사 (전체 1,114건) 제목보기제목+내용
[피플· 인터뷰] 【특별기고】 '조국 비판'을 비판한다
조국이 사노맹활동을 했고 대한민국을 파괴하려고 했던 자가 어떻게 법무장관이 될 수 있는가?아러한 주장을 하는 이들의 '교주'격인 박정희에 대하여 말하자면 정말 그런 주장을 하는 것에 쓴웃음을 금치 못할뿐만 아니라 환멸을 느낄 수 밖에 없다. 박정희의
심일보 기자   2019-08-19
[피플· 인터뷰] 【화제 논단】 한일 관계, 우리나라가 정말 원하는 것이 무엇인가?
한일 관계가 악화되면서 우리 정부에서는 일본과 전쟁을 하자고 합니다. 일본과 전쟁을 하자는 의견에 동조하지 않으면 친일파라고 합니다. 협상론을 가르쳤던 경험을 바탕으로 한일 관계를 어떻게 하는 것이 좋을지를 생각해 봤습니다. 첫 번째는 입장을 보지 말
김홍배 기자   2019-08-19
[시사컬럼] 【시론】 광복절, 한일 관계 새 변곡점을 기대하며...
"일본군 출신 딸이 대통령을 하고 친일파의 아들이 집권당 대표를 하는 참담한 현실이 바로 역사왜곡의 원인입니다.”독립기념관장을 지낸 전직 언론인이자 독립운동사 및 친일반민족사 연구가인 김삼웅 선생이 광복 70년인 지난 2015년에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
심일보 기자   2019-08-15
[시사컬럼] 국익 우선, 뭉치면 살고 흩어지면 죽는다
우리에게 가장 시급한 것은 주변 강대국과 평화적이고 평등한 평화체제를 구축하는 것이다.트럼프, 시진핑, 아베, 김정은. 믿을 사람이 누가 있는가. 모두 자국의 이익을 위해 혈안이 되어 있다. 그렇다고 미국, 중국, 일본, 북한 버릴 나라도 없다.우리도
한창희   2019-08-14
[시사컬럼] 【시론】 도산 안창호와 주옥순
[심일보 대기자]"나는 일본의 실력을 잘 안다. 지금 아시아에서 가장 강한 무력을 가진 나라다. 나는 일본이 무력만한 도덕력을 겸하여 갖기를 동양인의 명예를 위해서 원한다. 나는 진정으로 일본 이 망하기를 원치 않고 좋은 나라가 되기를 원한다. 이웃인
심일보 기자   2019-08-09
[시사컬럼] 【데스크 칼럼】 아마 4단 문재인, 한일갈등 '사소취대'가 답이다
“저는 바둑을 통해 인생을 배웠습니다. 정치도 다르지 않다고 생각합니다. 언제나 크게 보고, 멀리 내다보고, 전체를 봐야 합니다. 바둑에서 국지전의 승부에 집착하지 말고, 늘 반면 전체를 보면서 대세를 살펴야 하는 것과 같습니다. 꼼수가 정수에 이길
심일보 기자   2019-08-07
[시사컬럼] 일본의 억지 야욕, 이것이 팩트다
일본이 ‘백색테러’를 저질렀다. 한국을 수출심사 우대국인 ‘화이트리스트에서 제외했다. 한국의 급소를 파고든 일본의 선제공격이다. 경제적 선전포고다. 가만히 당하고만 있을 순 없다. 문재인 대통령은 “(일본은) 언젠가는 넘어야 할 산이고, 지금 이 자리
한창희   2019-08-07
[피플· 인터뷰] 【특별기고】 日에 화답하는 <조선일보>와 극우 학자들
"한일 갈등이 사상 최악으로 치닫는 와중에 치러진 일본 참의원 선거. 집권 자민당 지도부는 반한 정서를 자극해 선거를 치르라는 지침을 후보들에게 일찌감치 내린 상황이었다"지난 22일 MBC 탐사보도 프로그램 가 전한 내용이다.이날 보도에 따르면 한 일
심일보 기자   2019-07-29
[피플· 인터뷰] 【일본 수출규제 스페셜 리포트】 서희를 그리며...
본격적인 주제를 설명드리기에 앞서, 3주 전에 일본의 소재 수출 제한과 관련된 이야기를 해드렸는데요. 우리네 시장에서는 여전히 일본이 제한하기로 한 소재에 대해 대체 가능하다고 가볍게 생각하는 것 같습니다.말도 안되는 소리입니다. 일본인들이 지금까지
이미영 기자   2019-07-28
[기업&기업인] ‘과천 푸르지오 써밋’ 견본주택 개관, 분양...차별화된 디자인
[이미영 기자] 준 강남으로 불리는 과천에 ‘과천 푸르지오 써밋’이 등장했다대우건설(대표 김형)은 경기도 과천시 중앙동 37번지 일원에 과천주공1단지를 재건축해 짓는 ‘과천 푸르지오 써밋’의 견본주택을 26일 개관하고 분양한다고 밝혔다.과천 푸르지오
이미영 기자   2019-07-27
[시사컬럼] CU 점주는 '日産 불매운동' 동참, 본사는 '나몰라'
전국의 CU가맹점 점주들이 일제 캔맥주, 담배를 비롯하여 일제상품 불매운동에 동참키로 했다. CU마켓에서 일제 상품을 아예 팔지 않겠다는 것이다.문제는 일제 판매거부 상품을 본사가 반납을 받아 주지 않는다는 것이다. 일제상품이 재고로 남게 되고, 그
한창희   2019-07-26
[기업&기업인] 어느 CU 점장의 239일째 노숙농성 벌이는 이유
[이미영 기자] 안녕하십니까. 씨유충주동일하이빌 점주 박지훈입니다.저희 씨유가맹점주협의회는 현재 CU본사 (BGF리테일) 앞에서 오늘 기준 239일째 비닐천막하나에 의지하며 노숙농성을 이어가고 있습니다.2014년 브랜드간 거리제한이 철폐되면서 각본사는
이미영 기자   2019-07-26
[시사컬럼] 【시론】 日, 한국 길들이기와 ‘21세기판 乙巳五賊'
[심일보 대기자] 한일 관계가 최악으로 치닫고 있다. 일본이 우리나라 대법원의 일제 강제징용 청구권 배상 판결에 반발해 불화수소를 비롯한 몇몇 제품들에 대한 사실상의 한국 수출조치를 취하면서부터다.이성환 계명대 교수(일본학전공)는 최근 한 언론에 "이
심일보 기자   2019-07-26
[시사컬럼] 국난, 경제전쟁
현대판 전쟁은 경제전쟁이다. 핵무기와 생화학무기가 있는 한 전면전은 못한다. 곧 공멸을 뜻하기 때문이다.미국과 중국이 이미 무역전쟁을 시작했다. 일본이 수출규제로 한국에 경제전쟁을 선포했다. 경제전쟁을 통해 경제적으로 예속시키려 한다. 우리는 사드배치
한창희   2019-07-22
[시사컬럼] 【데스크 칼럼】 영화 ’도라 도라 도라‘와 조국
[심일보 대기자] 1941년 12월 7일 일요일 아침, 일본은 진주만에 있는 미국 태평양 함대를 기습 공격을 감행했다. '도라 도라 도라'는 당시 진주만의 상공에 도착한 일본 전투기들이 작전성공을 알리는 암호였다.그러나 일본군의 이날 기습공격으로 미국
심일보 기자   2019-07-22
[시사컬럼] 【시론】 무모한 일본과 이육사·이순신의 '오히려'
[심일보 대기자] "이육사와 이순신, 두 사람이 공통적으로 사용한 단어가 있습니다. 바로 '오히려'입니다. 이육사는 일제강점기라는 극한의 환경에서도 '오히려' 꽃은 빨갛게 피어나지 않느냐고 되물었습니다. 이순신은 누구나 싸움을 포기했을 상황에서 '오히
심일보 기자   2019-07-20
[피플· 인터뷰] 【특별기고】 일본은 가장 가까운 나라, 잘 지냈으면...
90년대 일본 소니가 전세계 가전시장의 80%를 점유하고 있을 때, 삼성 이건희회장이 독일에서 신경영을 선언하면서 "21세기가 되면 디지털 세상으로 바뀐다, 따라서 삼성은 지금부터 디지털을 준비하자"고 선언한 뒤 전세계에서 가장 먼저 미국시장에 디지털
나명현   2019-07-16
[시사컬럼] 동충주역 건설에 대해...
충주가 충북선 동충주역 건설로 시끄러워 지고 있다.정책은 여와 야가 힘을 합칠 때 이루어진다. 대립을 해선 성공할 확률이 거의 없다. 설사 성공해도 시끄럽다.충주에 충북선 고속전철화 사업이 문재인 대통령의 예비타당성조사 면제 선언으로 탄력을 받고 있다
한창희   2019-07-15
[피플· 인터뷰] 【특별기고】 광주에 다녀오면 기분이 좋다
요즘 교통편이 좋아져서 서울에서 광주에 하루일정으로 다녀오는 건 지극히 평범한 일이 돼버렸다.광주에 가기 위해 용산역에서 아침 8시20분 용산발 목포역행 KTX를 탔다. 1년에 대여섯 차례 광주에 가는 것 같다.어쩌다 지인의 애경사나 5.18에 광주를
시사플러스   2019-07-05
[시사컬럼] 웬만하면 물어보세요
우리의 보이지 않는 생활관습 중에 알아서 하는 게 있다. ‘알아서 하라’고 지시를 하는가 하면, 영화나 극중에서 상관에게 ‘제가 알아서 처리 하겠습니다’ 하고 충성스럽게 말하는 장면을 종종 본다.말을 하지 않아도 이심전심(以心傳心)으로 알아서 일을 처
한창희   2019-07-05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도서소개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 15번지 현대빌딩 507  |  발행일자 : 2013년 12월 16일  |  대표전화 : 02)701-5700, 7800
청소년보호책임자 : 심일보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02917  |  등록일자 : 2013년 12월 5일
발행인/편집인 : 정재원  | 편집국장 : 심일보(010-8631-7036)  |  팩스 : 02)701-0035
Copyright © 2013 시사플러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aster@sisaplusnews.com
시사플러스의 기사 등 모든 콘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