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문화/생활 > 100세 시대를 말하다
기혼여성 3명중 1명 산후우울증으로 '자살충동'
김승혜 기자  |  shkim@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5.12.08  09:21:33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 구글

   
▲ 산후우울증, 산모와 아이의 어두운 그림자
[김승혜 기자]기혼여성 3명중 1명이 산후우울증으로 자살충동을 느낀 적이 있다는 설문조사 결과가 나왔다.

인구보건협회가 지난달 10일부터 15일까지 분만 경험이 있는 전국의 20~40대 기혼여성 1309명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한 결과다.

인구보건협회는 분만 경험이 있는 전국의 20~40대 기혼여성 1천309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2015년도 제4차 저출산 인식 설문조사' 결과 이런 내용이 나왔다고 7일 발표했다.

조사결과, 산후우울증으로 자살 충동을 느낀 경우는 33.7%로, 10명 중 3명에 달했다. 특히 첫 아이의 임신 나이가 어릴수록 자살 충동을 느끼는 비율도 높은 편이었다.

분만 경험이 있는 여성의 90.5%는 산후우울감을 느껴봤다고 답했다. 산후우울감을 느껴보지 않은 여성은 9.5%에 불과했다.

산후우울증의 원인은 '아이 양육이 어려워서'(42%), '남편의 늦은 귀가와 무관심'(28.9%), '매일 집에만 생활해 답답해서' 등이 주요했다.

산후우울증으로 아이에 대한 태도변화로는 절반가량이 '아이를 거칠게 다루거나 때린 적이 있다'는 것으로 집계됐다. 11.8%는 '아이에게 욕을 한 적이 있다', 4.1%는 '모유나 분유, 음식물을 주지 않은 적이 있다'고 답했다.

증상을 살펴보면 쉽게 짜증 내고 화를 내는 경우가 31.1%로 가장 많았고 우울하거나 슬퍼 자주 눈물을 보이고(26.4%), 의욕상실(25.2%) 등을 겪었다.

산후우울감을 느끼는 기간은 1~3개월이 28.2%로 가장 많았다. 이어 1~2주 이내(22.3%), 1개월 이내(20.5%) 순이었지만 6개월 이상 지속한 경우도 15.2%에 달했다.

산후우울증의 원인으로는 '아이 양육이 어려워서'(42.0%)가 주로 꼽혔다. '남편의 늦은 귀가와 무관심'(28.9%), '매일 집에 있는 답답함'(20.3%) 등이 뒤를 이었다.

산후우울증으로 '아이를 거칠게 다루거나 때린 적이 있다'는 답변은 50.3%를 넘었다.

산후우울증 극복을 위한 노력으로는 44.0%가 '남편에게 도움을 요청하고 육아 가사분담'을 지목했다. 43%는 '맛있는 것을 먹거나 친구를 만남', 10.9%는 '운동, 산책'을 꼽았다. 전문가 상담 및 병원방문은 2.1%에 불과 했다.

이밖에 산후우울증 극복을 위해 우선적으로 필요한 지원으로 '남편 및 가족도움이 필요'가 76.2%로 가장 높았다.

설문에 참여한 기혼 여성의 76.2%는 산후우울증 극복을 위해 남편이나 가족의 도움이 절실히 필요하다고 답했다.

손숙미 인구보건협회 회장은 "산후우울증 극복을 위해 일과 가정의 양립 실천을 통한 남편의 육아참여와 가사분담 등의 노력이 절실하다"고 강조했다.

김승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 구글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가장 많이 본 기사
시사칼럼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 15번지 현대빌딩 507  |  발행일자 : 2013년 12월 16일  |  대표전화 : 02)701-5700, 7800
청소년보호책임자 : 심일보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02917  |  등록일자 : 2013년 12월 5일
발행인/편집인 : 정재원  | 편집국장 : 심일보(010-8631-7036)  |  팩스 : 02)701-0035
Copyright © 2013 시사플러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aster@sisaplusnews.com
시사플러스의 기사 등 모든 콘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