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오피니언 > 피플· 인터뷰
한국의 밥 딜런 조동진, 석양에 지다...그는 누구?
김승혜 기자  |  shkim@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8.28  16:09:53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 구글

   
 
방광암으로 투병 중이던 포크 음악의 대부 조동진(70)이 28일 오전 3시43분 별세했다.

조동진은 최근 방광암 4기 진단을 받고 투병하고 있었다. 조동진의 동생이자 푸른곰팡이 대표인 가수 조동희는 앞서 "조동진이 당황하지 않고 투병의 의지를 다지고 있다고도 했다"고 전한 바 있다.

방광암으로 투병하다 70세를 일기로 28일 별세한 조동진은 한국 포크 음악의 격을 한 단계 높인 인물로 평가 받는다.

'행복한 사람' '나뭇잎 사이로' '제비꽃' 등으로 유명한 조동진은 1966년 미8군 록밴드로 음악을 시작해 록그룹 '쉐그린'과 '동방의 빛' 리드 기타리스트와 작곡가로 활동을 시작했다. 1979년 1집 '조동진: 행복한 사람/불꽃'을 내놓았다.

1980년대를 대표하는 레이블 '동아기획 사단'의 수장으로 군림하며, 당대 한국 대중음악계의 거목으로 자리매김했다. 들국화, 시인과 촌장, 어떤날, 장필순 등의 앨범이 동아기획을 통해 나왔다.

이 레이블이 힘을 점차 잃어간 90년대에는 자신의 동생인 조동익을 비롯해 장필순, 박용진(더클래식) 등과 함께 음악공동체 하나음악을 꾸렸다. 푸른곰팡이는 하나음악을 잇는 레이블이다.

조동진은 또 1980~90년대 언더그라운드 가수들의 대부로 통했다. 다른 언더그라운드 가수들이 저항적인 기운을 머금은데 반해 서정적인 노랫말을 선보였다. 이로 인해 특히 '한국의 밥 딜런'으로 통했다.

1996년 5집 '조동진5: 새벽안개/눈부신 세상' 이후 제주 등에 살며 적극적인 음악 활동에 나서지 않다 20년 만인 지난해 11월8일 새 앨범 '나무가 되어'를 발표, 건재를 과시했는데 특히 서정성 짙은 노랫말은 여전했다.

"나는 별빛 내린 나무가 되어 / 이전 처럼 움직일 수가 없어 / 나는 다시 돌이킬 수 없으니 / 그대 너무 외면하지 않기를"('나무가 되어') 등이 예다.

문학평론가 함돈균 씨는 "좋은 시를 쓰는 순간 그 사람이 시인이다. 그런 관점에서 음악 가사를 시라고 이야기하지 않을 이유가 없다"며 "밥 딜런이 노벨문학상을 받았는데 그런 형태의 상이 있다면 수상자로 마음 속에는 조동진을 품고 있었다"고 말한 바 있다.

   
 
이 앨범의 사운드 특징은 몽환적이라는 것인데, 전자악기 등을 통해 분위기와 공간감을 강조한 일렉트로닉의 하위 장르인 앰비언트를 떠올리게 했다. 그럼에도 포크의 서정성은 뭉근하게 머금고 있다. 1996년 5집 이후 잠시 은둔했던 20세기 조동진의 포크가 '21세기적인 귀환'을 했다는 평을 받았다.

서정민갑 대중음악의견가는 "개인이 느끼는 어떤 감정과 아름다움에 대한 옹호를 줄기차게 섬세하고, 아름다운 음악으로 표현을 했다"면서 "한국 대중음악계의 여러 흐름 속에서 대중에게 쉽게 다가가기 위한 음악도 분명 가치가 있었지만 대중적인 것보다 품격과 가치를 가진 음악의 흐름이 있었는데 그 핵심 존재가 조동진"이라고 말했다.

"세상과 단절된 음풍농월이 아니라 빠르게 변화하는 세상 속에서도 쉽게 소멸해가는 아름답고 작고 슬픈 것을 꿋꿋하게 표현함으로써, 포크의 가치 중에 순수함에 대한 옹호를 음악으로 증명해냈다"는 것이다.

그는 "세상의 흐름에 따라가는 트렌디한 음악이 있는가 하면 쉽게 자신의 어법을 바꾸지 않은 음악가들이 있는데 조동진은 후자"라면서 "포크 음악의 순수함을 지키는 첨병 같은 역할로 대중음악계에 균형을 맞췄다"고 덧붙였다.

조동진은 후대 가수들에게도 큰 영향을 미쳤다. 서정적인 감성으로 유명한 싱어송라이터 유희열, 윤종신이 대표적인다. 윤종신은 고인의 부고가 알려진 직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조동진 형님 께서 세상을 떠나셨습니다. 그동안 정말 감사했습니다"라고 적었다. 그의 젊었던 시절 사진도 함께 게재했다.

   
 
조동진은 싱어송라이터 집안의 맏이었다. 형과 한국 포크을 이끌어온 조동익(57)·2011년 1집을 내고 본격적으로 가수 활동을 한 조동희(44)와 함께 삼남매다.

조동진은 최근 푸른곰팡이 대표를 맡은 조동희를 비롯해 이 레이블 소속 뮤지션들과 함께 내달 16일 한전아트센터에서 열리는 '꿈의 작업 2017- 우리 함께 있을 동안에' 무대에 오를 예정이었다.

고인은 노래도 부를 예정이었는데 그의 추모 무대가 될 것으로 보인다. 조동진은 2004년 LG아트센터 단독 공연 이후 무대에 선 적이 없다.

동아기획, 하나음악, 푸른곰팡이로 이어지는 이 레이블 공연은 20년 만이다. 1998년 '98 꿈의 작업-자연을 닮은 사람들의 노래' 이후 다시 모인다.

이날 장필순·한동준·이규호·오소영 등 조동진 음악의 계승자들이 출연하고, 듀오 '어떤날' 출신 기타리스트 이병우가 찬조 출연한다. 어떤날은 조동익과 이병우가 결성했던 듀오다.

공연 당일에는 조동진의 6장의 리마스터링 앨범이 공개된다. 문학평론가 황현산, 시인 나희덕, 음악 평론가 신현준·성기완·박준흠·최지선·김영, 시인 이원 등의 비평집도 포함된다.

조동진은 공연을 앞두고 푸른곰팡이를 통해 "그만 두고 싶다고 해서 그만 둘 수 있는 일도 아니고, 하고 싶다고 해서 할 수 있는 일도 아닙니다. 어둡고, 쓸쓸한… 희망이 없는 곳일지라도, 누군가는 남아 있어야 하지 않을까요?"라고 말한 바 있다.

빈소 일산병원 장례식장 9호실, 발인 30일 오전 7시이다,

 

 

김승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 구글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가장 많이 본 기사
시사칼럼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 15번지 현대빌딩 507  |  발행일자 : 2013년 12월 16일  |  대표전화 : 02)701-5700, 7800
청소년보호책임자 : 심일보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02917  |  등록일자 : 2013년 12월 5일
발행인/편집인 : 정재원  | 편집국장 : 심일보(010-8631-7036)  |  팩스 : 02)701-0035
Copyright © 2013 시사플러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aster@sisaplusnews.com
시사플러스의 기사 등 모든 콘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