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헤드라인뉴스 > ISSUE진단
【이슈+】 미국, 한일 갈등에 발 빼는 속내
이미영 기자  |  leemy0000@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7.12  23:44:25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 구글

   
▲ 스틸웰 미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차관보
[이미영 기자] 일본의 경제 보복이 확산 조짐을 보이는 가운데 중재의 열쇠를 쥔 미국이 침묵하면서 일본과의 사전 교감, 자국반도체 산업의 반사이익 등을 계산한 '전략적 침묵'이 아니냐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12일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대사와 데이비드 스틸웰 미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차관보는 잇따라 미국의 중재에 대한 부정적인 의견을 밝혔다. 앞서 11일(현지 시간) 미 국무부가 “한·미·일 관계강화를 위해 할 수 있는 모든 일을 하겠다”는 원칙적 입장을 밝혔지만 실제 중재 및 개입 여부에 대해서는 선을 그은 셈이다.

전문가들은 한국이 1위 경쟁력을 보유한 반도체와 디스플레이 공급이 끊겨도, 미국 IT 업계에 미칠 충격은 생각만큼 크지 않을 것으로 본다다는 지적이다.

100% 대체가 불가능한 제품은 최상위급에 한정돼 있기 때문인데, 수퍼컴퓨터나 데이터센터에 들어가는 고성능 반도체, 자율주행차·스마트폰용으로 개발된 반도체 정도로, 나머지는 자체 조달하거나 중국 기업으로부터 공급받을 수 있다는 것이다. 한국 반도체 기업의 부진이 마이크론 등 미국 반도체기업에는 수혜가 될 수 있다는 점도 작용하고 있다는 분석이다.

삼성전자·SK하이닉스는 전체 D램 시장의 70.4%, 낸드플래시 시장의 43.7%를 차지하고 있는데, D램은 두 업체의 뒤를 미국 마이크론이 바짝 쫓고 있는 상황이디. 낸드플래시는 한국이 없으면 2위인 일본 도시바와 3·4위 미국 웨스턴디지털·마이크론으로 수요가 돌아간다는 것.
·
한국이 세계 시장 90% 이상을 장악하고 있는 차세대 디스플레이인 OLED(유기발광다이오드) 역시 마찬가지라고 함. TV용 OLED는 LG디스플레이가 100%를 공급하지만, 한국(LG전자)과 일본(소니·파나소닉) 업체들이 주 고객사로, OLED TV를 만드는 미국 기업은 아직 없다.

스마트폰용 OLED도 삼성디스플레이가 시장의 87%를 장악했지만 중국 BOE가 정부의 지원을 등에 업고 빠르게 추격하고 있는 상황으로, 현재 삼성 OLED만 쓰는 애플도 대체재를 찾을 수 있다.

재계에서도 미국의 개입 가능성을 회의적으로 보는 목소리가 많다.

한 대기업 임원은 "미·중 무역 전쟁에서 미국이 '反화웨이'를 외쳤을 때 일본은 정부 차원에서 즉각 편을 들었지만, 한국은 '기업이 판단할 문제'라며 미지근한 반응을 보였다"면서 "미국이 일본과 한국 한쪽 편을 든다면 누구 편을 들 것인지는 우리 스스로가 잘 알지 않느냐"고 밝혔다.

이미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 구글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가장 많이 본 기사
시사칼럼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 15번지 현대빌딩 507  |  발행일자 : 2013년 12월 16일  |  대표전화 : 02)701-5700, 7800
청소년보호책임자 : 심일보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02917  |  등록일자 : 2013년 12월 5일
발행인/편집인 : 정재원  | 편집국장 : 심일보(010-8631-7036)  |  팩스 : 02)701-0035
Copyright © 2013 시사플러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aster@sisaplusnews.com
시사플러스의 기사 등 모든 콘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