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사회+ > 사회일반
올해의 사자성어 '공명지조'…"양극 대립 극심"
김승혜 기자  |  shkim@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12.15  12:11:25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 구글

   
▲ 올해의 사자성어 공명지조
[김승혜 기자] 한 몸에 두 개의 머리를 가진 새로, 어느 한쪽이 없어지면 자기만 살 것 같이 생각하지만 그러다간 모두 죽고 만다는 뜻의 ‘공명지조’(共命之鳥)가 올해의 사자성어로 선정됐다. 정치권이 서로 나뉘어 싸우는 것을 넘어 국민들까지 편싸움에 동조해 분열하고 있는 현실에 대한 안타까움을 담고 있다.

'교수신문'이  교수 1046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해 15일 발표한 결과에 따르면 347명(33%)가 '공명지조'가 올해의 사자성어로 뽑혔다.

 '공명지조'는 '불본행집경'과 '잡보잡경' 등 불교경전에 등장하는 사자성어다. 머리는 낮에 일어나고 다른 머리는 밤에 일어나는 새가 있는데, 한 머리가 몸을 위해 항상 좋은 열매를 챙겨 먹자 다른 머리가 질투심에 독이 든 열매를 몰래 먹은 탓에 결국 두 머리 모두 죽었다는 이야기가 얽혀있다. 

공명지조를 올해의 성어로 추천한 최재목 영남대 교수(철학과)는 "한국의 현재 상황은 상징적으로 마치 공명조를 바라보는 것만 같다"며 "서로를 이기려고 하고, 자기만 살려고 하지만 어느 한 쪽이 사라지면 죽게 되는 것을 모르는 한국 사회에 대한 안타까움이 들어 선정하게 됐다"고 밝혔다.

다른 응답자들 역시 "한국사회의 가장 큰 문제는 좌우 대립이며 진정한 보수와 진보를 새롭게 정립할 필요가 있다" "정치가 좌우로 나뉜 것은 그렇다고 치고 왜 국민들까지 이들과 함께 나뉘어서 편싸움에 동조하고 있는지 안타깝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공명지조'에 이어 300명(29%)의 선택을 받은 사자성어는 물고기 눈과 진주 중 진짜를 분간해낼 수 없다는 뜻의 '어목혼주'(魚目混珠)였다.

이 사자성어를 추천한 문성훈 서울여대 교수(현대철학과)는 "올해 우리사회에 가장 큰 충격을 준 사건은 누가 뭐래도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일가에 대한 검찰 수사"라며 "대통령이 법무부 장관으로 임명했던 조국과 윤석열 검찰총장 중 하나는 어목이거나 진주일 수 있고, 아니면 둘 다 진주이거나 어목일 수도 있지만 아직은 판단하기 어렵다"고 그 이유를 설명했다.

이밖에도 사회개혁에 대한 염원을 담아 뿌리가 많이 내리고 마디가 이리저리 서로 얽혀 있다는 뜻의 '반근착절'(盤根錯節)과 어려움을 알면서도 행동한다는 의미를 가진 '지난이행'(知難而行)이 올해의 사자성어로 추천 받았다.

 '교수신문'은 지난 2001년부터 교수 설문을 통해 한 해의 사자성어를 선정하고 있다. 지난해는 '짐은 무겁고 갈 길은 멀다'는 뜻의 '임중도원'(任重道遠)이 선정됐다. 2017년에는 '사악하고 그릇된 것을 부수고 사고방식을 바르게 한다'는 의미의 '파사현정'(破邪顯正), 2016년에는 백성인 강물이 화가 나면 배(임금)를 뒤집는다는 뜻의 '군주민수'(君舟民水)가 꼽힌 바 있다.

김승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 구글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가장 많이 본 기사
시사칼럼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 15번지 현대빌딩 507  |  발행일자 : 2013년 12월 16일  |  대표전화 : 02)701-5700, 7800
청소년보호책임자 : 심일보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02917  |  등록일자 : 2013년 12월 5일
발행인/편집인 : 정재원  | 편집국장 : 심일보(010-8631-7036)  |  팩스 : 02)701-0035
Copyright © 2013 시사플러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aster@sisaplusnews.com
시사플러스의 기사 등 모든 콘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