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사회+ > 사건사고
"여배우 갑질 폭로 후 조폭에게 폭행 당해"...누구? "시킨 일 아냐"
신소희 기자  |  roryrory08@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1.05.31  09:24:13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 구글
   
 
[신소희 기자] 모 여배우의 갑질을 폭로했다가 한밤중 서울 강남 한복판에서 조직폭력배에게 무차별 폭행을 당하는 사건이 발생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31일 YTN 보도에 따르면 서울 강남경찰서는 지난 28일 새벽 2시 50분께 서울 청담동 한 공원 앞 도로 차 안에 있던 30대 남성을 주먹으로 폭행한 혐의로 A씨를 불구속 입건했다. 
 
피해 남성은 여배우 B씨가 조폭을 동원해 자신에게 보복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자신의 지인이 운영하는 주점에서 여배우 B씨가 공짜 술을 요구하며 갑질을 했고 SNS에 폭로했는데, 이후 팔에 문신을 한 남성 A씨가 차량에 있던 피해자를 마구 때렸다는 것. 차 안에 함께 있던 지인의 신고로 경찰이 출동했다. 
 
피해자는 YTN에 "B씨가 제 친구 가게에 연예인 협찬 되느냐고 물어보고, 다른 가게들은 테이블을 주는데 왜 안주냐고 했다. 공익제보를 하게 됐다"고 밝혔다. SNS 상 자신이 거론된 글을 본 B씨가 전화를 걸었고, 위치를 알려준지 20분도 되지 않아 가해 남성이 나타났다는 것이다. 
 
하지만 여배우 B씨는 YTN에 "협박당하고 있고, 무섭다라고 억울함을 호소했을 뿐"이라며 "동생들이 얘(피해 남성)이 있는 곳에 갔다. 내가 시킨 일이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경찰은 피해자와 피의자 진술이 엇갈림에 따라 여배우 B씨에 대한 조사를 더 진행,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폭행 교사 혐의 적용 여부를 검토할 예정이다. 
신소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 구글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가장 많이 본 기사
시사칼럼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시 용산구 백범로 79 다길 11-5 202호  |  발행일자 : 2013년 12월 16일  |  대표전화 : 02)701-5700
청소년보호책임자 : 심일보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02917  |  등록일자 : 2013년 12월 5일
발행인/편집인 : 정재원  | 편집국장 : 심일보(010-8631-7036)  
Copyright © 2013 시사플러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aster@sisaplusnews.com
시사플러스의 기사 등 모든 콘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