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정치+
【D-50 여론조사】윤석열 35.9% 이재명 33.4%..."정권교체 56.5%"
김민호 기자  |  jakysim@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2.01.18  09:24:13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 구글
   
 
[김민호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가 다자대결에서 오차범위 내 접전을 벌이고 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18일 조사됐다. 
 
중앙일보가 여론조사 업체 엠브레인퍼블릭에 의뢰해 지난 15~16일 전국 만 18세 이상 남녀 1,006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다자대결 조사에서 윤 후보 지지율은 35.9%, 이 후보는 33.4%였다. 윤 후보가 오차범위 내(±3.1%포인트)인 2.5%포인트 차로 앞섰다. 윤 후보는 지난해 12월 30~31일 같은 조사보다 지지율이 5.9%포인트 상승했고, 이 후보는 6.0%포인트 하락했다. 안철수 후보는 5.5%포인트 상승한 15.6%, 심상정 정의당 후보는 1.7%포인트 하락한 4.0%였다.
 
이번 여론조사는 16일 밤 MBC 시사프로그램 ‘스트레이트’가 윤 후보 부인 김건희씨의 통화 녹취록을 공개하기 이전에 진행됐다. 지역별로는 이 후보가 59.4%로 선두를 차지한 호남, 두 후보 지지율이 동률(35.1%)을 이룬 인천·경기를 제외한 전 지역에서 윤 후보가 선두였다. 핵심 승부처로 꼽히는 서울에서 윤 후보는 39.6%를 받아 이 후보(31.7%)를 앞섰다.
 
연령별로는 20대(이 12.6%, 윤 30.2%, 안 23.5%)에서 이 후보가 고전했고, 30대(이 28.3%, 윤 29.4%, 안 25.4%)에서는 세 후보가 박빙이었다. 이 후보가 2030 여론에서 선두였던 보름 전 조사에 비해 표심이 크게 출렁였다. 특히 20대에서 이 후보 지지율은 13.2%포인트 감소한 반면 윤 후보는 16.9%포인트 증가한 영향이 컸다.
 
부동층 역시 줄어드는 경향이 나타났다. 지지 후보가 없다거나 모르겠다는 응답은 9.5%로 지난 조사보다 3.0%포인트 하락했다.
 
야권 단일화가 이뤄질 경우에는 윤 후보와 안 후보 모두 오차범위 밖에서 이 후보를 앞섰다. 윤 후보로 단일화됐을 때는 윤 후보 45.3%, 이 후보 37.2%로 윤 후보가 8.1%포인트 차로 앞섰다. 안 후보로 단일화하면 안 후보 51.0%, 이 후보 31.3%로 격차가 19.7%포인트였다.
 
윤석열-안철수 후보를 단일화할 경우 지지하는 후보를 묻는 질문에는 안 후보(48.3%) 선호도가 윤 후보(36.4%)보다 11.9%포인트 높았다. 민주당 지지층에서 70.1%(안) 대 8.2%(윤)로 안 후보를 선호했다. 국민의힘 지지층에서는 70.2%(윤) 대 27.2%(안)로 윤 후보 손을 들어줬다. 무당층에선 49.6%(안) 대 21.7%(윤)로 안 후보가 우위였다.
 
   
▲ [그래픽=중알일보 갈무리]
정권교체와 관련해서는 ‘현 정권 교체를 위해 야당 후보가 당선되는 것이 좋다’는 응답이 56.5%로 ‘현 정권 유지를 위해 여당 후보가 당선돼야 한다’는 응답(34.5%)을 12%포인트 앞질렀다.
 
연령대별로는 60세 이상(67.7%)과 지역적으로는 영남(대구·경북 75.4%, 부산·울산·경남 60.8%) 지역에서 정권교체 여론이 높았다. 특히 차기 대선의 승부를 가를 연령대로 분석돼 온 18~29세 응답자의 63.1%가 정권교체론에 힘을 실었다. 지역별로도 최대 승부처로 꼽히는 서울(58.6%), 인천·경기(58.2%) 등 수도권, 대전·세종·충청(54.5%) 등에서 정권교체론이 높았다.
 
최근의 정권교체론 상승에 대해 이강윤 한국사회여론연구소장은 “현 정부에 대한 불만 여론이 그새 급등했다기보다는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의 잇따른 실점을 바라본 보수 지지자들이 ‘이대로 가다가는 안 되겠다’며 뭉친 결과로 분석된다”고 설명했다.
 
점점 견고해지는 정권교체 여론과는 달리 ‘당선 가능성’을 묻는 질문에선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44.4%로 윤 후보(32.9%)를 11.5%포인트 앞섰다.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는 4.0%였다. 다자 대결 지지율 조사(이 후보 33.4%, 윤 후보 35.9%)와는 상반된 결과다. 신년 여론조사 때의 48.8%(이 후보)-28.9%(윤 후보)보다 당선 가능성 예측 격차가 줄긴 했지만, 여전히 이 후보의 당선 가능성을 높게 보는 사람이 많다는 의미다. 대구·경북, 강원·제주를 제외한 전 지역에서 이 후보의 당선 가능성을 높게 봤다.
 
이 소장은 지지율과 당선 가능성의 엇박자와 관련, “정권교체론이 여전히 강한데, 그것을 모두 흡수하기에 윤 후보가 불안하고 위험하다고 인식하는 분위기가 아직 보수 지지층 내에 있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이 후보 측 요인보다는 윤 후보 측 요인에 의해 이 같은 현상이 빚어지고 있다는 설명이다. “이재명 후보는 정치인으로서의 이미지를 갖추고 있는 반면, 윤 후보는 정치 입문 전의 폭발적인 기대와 비교하면 아직 확실하게 보여준 게 없다는 평가가 없지 않다”(손병권 중앙대 정치학과 교수)는 설명도 있었다.
 
현 정부에 대한 부정적 인식은 보름 전 조사보다 더 커졌다. 정권 교체를 위해 야당 후보를 뽑겠다는 응답은 8.0%포인트 증가한 56.5%였고, 정권 유지를 위해 여당 후보를 뽑겠다는 응답은 5.0%포인트 하락한 34.5%였다.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 운영에 대해서는 긍정 평가가 39.4%, 부정 평가는 55.6%였다. 지난 조사보다 긍정 평가는 3.5%포인트 하락하고, 부정 평가가 5.3%포인트 상승한 결과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등을 참고하면 된다.

[관련기사]

김민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 구글 뒤로가기 위로가기
가장 많이 본 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시 용산구 백범로 79 다길 11-5 202호  |  발행일자 : 2013년 12월 16일  |  대표전화 : 02)701-5700
청소년보호책임자 : 심일보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02917  |  등록일자 : 2013년 12월 5일
발행인/편집인 : 정재원  | 편집국장 : 심일보(010-8631-7036)  
Copyright © 2013 시사플러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aster@sisaplusnews.com
시사플러스의 기사 등 모든 콘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