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시사경제 > 기업경제
삼성전자 1분기 영업이익 14.1조…전년比 50.3%↑
정재원 기자  |  sisajjw13@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2.04.07  09:06:34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 구글
   
 
[정재원 기자] 삼성전자가 올해 1분기(1~3월) 77조 원의 매출을 올린 것으로 집계돼 역대 최대 분기 매출을 올렸다.


영업이익도 1분기 기준 역대 두 번째로 많았다. 매출, 영업이익 모두 불확실성이 높은 경영 환경 속에서도 증권가의 눈높이를 상회하는 실적을 거뒀다.

삼성전자는 2022년 1분기 잠정 실적 발표를 통해 연결기준으로 매출액 77조 원, 영업이익 14조1,000억 원을 달성했다고 7일 공시했다.

삼성전자의 올해 1분기 매출은 분기 기준 역대 최대다. 종전 최고치인 지난해 4분기(76조5,700억 원)을 소폭 웃돌았다. 통상 1분기는 전자업계 비수기로 분류되지만 역대 최대 실적을 올렸다. 전년 1분기 65조3,900억 원보다도 17.76% 늘었다.

영업이익도 2018년 1분기(15조6,400억 원) 이후 1분기 기준 최대다. 전년 1분기 9조3,800억 원을 50.32% 웃돌았다.

매출액과 영업이익 모두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가 집계한 실적 컨센서스(증권사 평균 전망치)인 75조823억 원과 13조283억 원을 뛰어 넘는 실적을 올렸다.

업계에서는 삼성전자가 1분기에 실적 호조세를 나타낸 배경으로 반도체 사업의 예상 밖 호조 속에 갤럭시22 등 스마트폰 신제품 출시 효과 등으로 꼽았다.



불확실한 경영 환경 속에서 D램, 낸드플래시 가격 하락 폭이 시장 전망보다 적었던 데다, 데이터센터 등 서버용 제품 수요가 매출 성장을 견인헀다. 스마트폰 사업도 신제품 갤럭시22가 고의 성능 저하 논란, 이른바 GOS(게임 최적화 서비스) 사태에도 국내 출시 6주 만에 100만 대 판매를 앞두고 있다. 이는 전작 대비 2주가량 빠른 속도로, 제품 판매 호조가 실적 성장을 뒷받침했다.

한편 잠정 실적은 한국채택 국제회계기준(IFRS)에 의거해 추정한 결과로, 아직 결산이 종료되지 않은 가운데 투자자들의 편의를 돕는 차원에서 제공되는 것이다. 삼성전자는 오는 28일 오전 2022년 1분기 콘퍼런스콜을 열고 사업부문별 매출·영업이익을 포함한 경영 실적을 발표할 예정이다.

정재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 구글 뒤로가기 위로가기
가장 많이 본 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시 용산구 백범로 79 다길 11-5 202호  |  발행일자 : 2013년 12월 16일  |  대표전화 : 02)701-5700
청소년보호책임자 : 심일보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02917  |  등록일자 : 2013년 12월 5일
발행인/편집인 : 정재원  | 편집국장 : 심일보(010-8631-7036)  
Copyright © 2013 시사플러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aster@sisaplusnews.com
시사플러스의 기사 등 모든 콘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