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헤드라인뉴스 > 톡톡 시사현장
푸틴, 건강 이상?...러 독립 언론 "조만간 암 수술, 최측근이 권한 대행"
정재원 기자  |  sisajjw13@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2.05.02  17:00:27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 구글
   
▲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정재원 기자]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조만간 암 수술을 받을 예정이며, 그 사이 최측근인 니콜라이 파트루셰프(70) 러시아 국가안보위원회 비서관이 대통령 권한을 대행할 것이라는 보도가 나왔다. 
 
1일(현지시간) 스페인 매체 마르카, 영국 데일리메일 등 외신은 텔레그램과 트위터 등 소셜미디어(SNS)를 기반으로 한 러시아 독립 언론 제너럴SVR을 인용해 이 같이 전했다.
 
파트루셰프 비서관은 1999~2008년까지 옛소련 국가보안위원회(KGB) 후신인 러시아연방보안국(FSB) 국장을 지냈으며, 2008년부터 러시아 안전보장이사회 장관을 역임 중이다.
 
파트루셰프 비서관은 우크라이나 침략의 핵심 설계자로, 푸틴 대통령에게 우크라이나 수도 키이우가 신나치주의자들에게 장악됐다고 설득한 강경파 인물이라고 데일리메일은 전했다. 
 
제너럴SVR은 크렘린 내부 소식통을 인용해 "푸틴 대통령이 암으로 수술을 받게 되면, 전쟁 지휘권을 비롯해 임시 대통령 권한 대행도 파트루셰프 비서관이 맡게 될 것"이라고 했다.
 
이어 "푸틴 대통령은 의료진으로부터 암 수술을 권유받았고, 수술 날짜를 논의 중이다"며 "특별히 긴급한 상황은 아니지만, (수술을) 더 미룰 수도 없다"고 했다.
 
그러면서 "원래 4월 하반기로 수술이 예정됐었으나, 미뤄졌다"며 "수술 시기를 예측하자면 러시아 제2차 세계대전 전승 기념일인 5월9일 이후가 될 것"이라고 했다.
 
이에 대해 내부 소식통은 "푸틴 대통령이 수술받고 정신 차리기까지 2~3일 정도 러시아의 실질적인 통제가 파트루셰프 비서관에 넘어갈 것으로 예상한다"며 "(유사시) 우크라이나와의 전쟁 상황과 러시아 내부 상황을 통제하기 위한 준비는 마친 상태"라고 했다.
 
이는 푸틴 대통령이 대통령 임무를 수행할 수 없으면 미하일 미슈스틴(56) 총리가 대통령 권한대행을 맡아야 한다는 러시아 헌법을 무시한 절차라고 데일리메일은 보도했다. 
 
앞서 제너럴SVR은 약 18개월 전 "푸틴 대통령이 복부 암과 파킨슨병을 앓고 있다"고 보도한 매체라고 데일리메일은 전했다. 
 
이어 제너럴SVR은 최근 "푸틴 대통령이 거의 유일하게 신뢰하는 인물이 파트루셰프 비서관"이라며 "푸틴 대통령의 건강 상태가 급격히 악화될 경우, 국가 관리는 일시적으로 파트루셰프 비서관에게 일임할 것을 약속했다"고 전하기도 했다.
 
   
▲ 지난달 21일 러시아 모스크바 크렘린에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왼쪽)이 세르게이 쇼이구 국방장관(오른쪽)과 회의하는 모습. 이날 불편한 기색이 역력한 푸틴 대통령의 모습에 또다시 건강 이상설이 제기되고 있다. 2022.04.22.
앞서 여러 차례 푸틴 대통령의 건강 이상설이 나온 바 있다. 특히 지난달 2일 다수의 외신은 푸틴이 갑상선 문제로 최소 2차례 이상 수술을 받았을 가능성이 제기됐다고 보도했다. 
 
당시 러시아 탐사보도 매체 프로엑트는 공개된 정부 문서를 분석해 2016년부터 4년간 갑상선암 전문의 예브게니 셀리바노프가 166일간 35차례 푸틴 대통령의 관저를 방문했다는 점을 근거로 들었다. 
 
또 푸틴 대통령이 암, 파킨슨병 등의 치료를 위해 스테로이드를 다량 복용함에 따라 부작용인 분노 조절 장애를 앓고 있으며, 이로 인해 우크라이나 침공을 결정한 것 아니냐는 추측이 제기된 바 있다.
 
크렘린궁은 푸틴 대통령의 건강 이상설을 부인하고 있다.
 
정재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 구글 뒤로가기 위로가기
가장 많이 본 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시 용산구 백범로 79 다길 11-5 202호  |  발행일자 : 2013년 12월 16일  |  대표전화 : 02)701-5700
청소년보호책임자 : 심일보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02917  |  등록일자 : 2013년 12월 5일
발행인/편집인 : 정재원  | 편집국장 : 심일보(010-8631-7036)  
Copyright © 2013 시사플러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aster@sisaplusnews.com
시사플러스의 기사 등 모든 콘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