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사회+ > 사회일반
코로나 신규확진 2만5,434명...위중증 338명, 사망 48명
신소희 기자  |  rorry1213@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2.05.15  10:16:13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 구글
   
 
[신소희 기자]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이틀 연속 2만 명대를 기록했다. 위중증 환자와 사망자 수는 전날보다 소폭 줄었다.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에 따르면 15일 0시 기준 신규 확진자는 전날보다 2만5,434명 늘어 누적 1,778만2,061명이 됐다.
 
신규 확진자 수는 전날의 2만9,581명보다 4,147명, 1주 전인 8일의 4만48명보다는 1만4,614명 각각 적다. 
 
지난달 21일(9만849명)부터 한 달 가까이 10만 명 미만을 이어가 뚜렷한 감소세를 보이고 있다. 역대 확진자 수가 가장 많았던 때는 지난 3월17일의 62만1168명이다. 
 
일요일(발표일) 기준으로 신규 확진자 수가 3만명 미만인 것은 지난 1월30일(1만7522명) 이후 15주 만이다. 
 
지역별 신규 확진자 수는 서울 4,025명, 경기 5,800명, 인천 1,158명 등 수도권이 1만983명으로 43.2%를 차지한다. 
 
비수도권에서는 1만4,451명(56.8%)이 나왔다. 경북 1,879명, 경남 1,734명, 대구 1,304명, 충남 1,250명, 전북 1,131명, 전남 1,125명, 충북 1,053명, 부산 1,027명, 강원 963명, 대전 923명, 울산 767명, 광주 696명, 제주 366명, 세종 228명, 검역 5명이다.  
 
신규 확진자 중 국내발생 확진자는 2만5,408명, 해외유입 확진자는 26명이다. 
 
국내발생 확진자 중 고위험군인 60세 이상 고령층은 5,652명(22.2%), 18세 이하 소아·청소년은 4,799명(18.9%)이다. 
 
해외유입 확진자 중에서는 검역 단계에서 5명, 지역사회에서 21명이 각각 확진됐다. 내국인은 12명, 외국인은 14명이다. 유입 추정 국가는 중국 외 아시아 13명, 아메리카 10명, 유럽 3명이다. 
 
입원 치료 중인 위중증 환자는 338명이다. 전날(341명)보다 3명 줄었다. 위중증 환자 수 300명대는 지난 10일부터 엿새째 이어지고 있다.  
 
전국 중환자 병상 가동률은 18.2%로 전날(17.1%)보다 1.1%포인트 높아졌다. 병상 2,466개 가운데 2,018개가 비어 있다. 수도권 가동률은 16.4%, 비수도권은 22.1% 수준이다.
 
준중증 병상과 중등증 감염병전담병원 병상 가동률은 각각 22.0%, 13.0%다. 재택치료가 어려운 무증상·경증 환자가 주로 입소하는 생활치료센터의 가동률은 11.9%다. 
 
신규 입원 환자 수는 273명이다. 확진 판정 후 하루 이상 입원 대기 중인 환자는 없다. 
 
전날 코로나19로 사망한 환자는 48명으로 직전일(55명)보다 7명 줄었다. 누적 사망자는 2만3,709명, 전체 확진자 대비 사망자 비율을 의미하는 치명률은 0.13%이다. 
 
신규 사망자 48명 가운데 28명(58.3%)이 남성, 20명(41.7%)이 여성이다. 연령대별로는 80세 이상 23명(47.9%), 70대 18명(37.5%), 60대 5명(10.4%), 50대 2명(4.2%)이다.
 
이날 0시 기준 재택치료 대상자는 22만885명이다. 전날 2만6,786명(수도권 1만1,691명, 비수도권 1만5,095명)이 신규로 재택치료에 들어갔다. 
 
이 중 하루 2회 건강 모니터링을 받는 집중관리군은 1만5,718명(7.1%)이다. 
 
재택치료 집중관리군 관리의료기관은 전국에 1,033곳이 운영 중이다. 일반관리군 재택치료 전화 상담·처방이 가능한 동네 병·의원은 9,700곳, 24시간 운영되는 의료상담센터는 251곳을 운영하고 있다.
 
신속항원검사를 시행 중인 의료기관은 전국 1만488곳이다. 호흡기전담클리닉 477곳, 호흡기진료지정 의료기관 1만11곳이다.
 
이날 0시 기준 코로나19 백신 신규 접종자는 1차 702명, 2차 733명, 3차 3,571명, 4차 3만1,613명이 각각 늘었다. 
 
누적 4차 접종자는 346만6,342명으로 전체 인구 대비 6.8%를 차지한다. 이 중 60세 이상이 334만909명으로 24.3%에 해당한다. 이들이 맞은 백신 종류별로는 화이자 296만9,979명, 모더나 29만1,513명, 노바백스 20만4,837명, 얀센 13명이다. 
 
면역저하자 및 요양병원·시설, 정신건강증진시설 등 고위험군을 대상으로 실시하는 4차 접종에는 2,225명이 신규 참여해 누적 59만4,039명이 됐다. 
 
누적 3차 접종자는 전체 인구의 64.7%인 3,322만6,231명이다. 12세 이상 70.6%, 18세 이상 74.4%, 60세 이상 89.6%이다. 
 
누적 3차 접종자가 맞은 백신 종류별로는 화이자 2,227만2,068명, 모더나 1,085만9,703명, 노바백스 5만9,347명, 얀센 2만6,852명, 기타 백신 6,485명, 아스트라제네카 1,776명이다. 기타 백신은 세계보건기구(WHO) 승인을 받았지만 국내에서는 식품의약품안전처 허가를 받지 않은 백신으로, 중국에서 생산한 시노팜·시노백 등이 포함된다. 
 
누적 2차 접종자는 44,562,789명, 1차 접종자는 45,044,084명이다. 인구 대비 접종률로는 2차 86.8%, 1차 87.8%이다.
 
만 12~17세 청소년 276만8,928명 중 25만6,672명(9.3%)이 백신 3차 접종을 완료했다. 
 
만 5~11세 소아 314만1406명 중 6만105명(1.9%)이 백신 접종 사전예약을 완료했다. 이 가운데 5만3,916명(1.7%)이 1차 접종, 1,469명(0.0%)이 2차 접종을 끝냈다.  
 
현재 국내에 남아 있는 백신은 총 1,443만5,000회분이다. 화이자 742만5,000회분, 모더나 329만회분, 얀센 198만5,000회분, 노바백스 155만9,000회분, 소아용 화이자 17만5,000회분이다.
 
신소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 구글 뒤로가기 위로가기
가장 많이 본 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시 용산구 백범로 79 다길 11-5 202호  |  발행일자 : 2013년 12월 16일  |  대표전화 : 02)701-5700
청소년보호책임자 : 심일보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02917  |  등록일자 : 2013년 12월 5일
발행인/편집인 : 정재원  | 편집국장 : 심일보(010-8631-7036)  
Copyright © 2013 시사플러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aster@sisaplusnews.com
시사플러스의 기사 등 모든 콘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