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기사 (전체 3,986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정치+] 문희상 비대위 출범...국회 정상화 '물꼬' 비책있나?
새정치민주연합의 문희상 비상대책위원장 체제가 19일 출범하면서 교착상태에 빠진 세월호특별법 처리와 파행 중인 국회 정상화의 물꼬가 트여질 수 있을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5선으로 정치경험이 풍부한 문 비대위원장 체제가 공식 활동에 돌입할 경우 여당과
김민호 기자   2014-09-19
[정치+] 새정치연합 비대위원장에 문희상 '합의' 추대..누구?
내년 초 열릴 전당대회까지 새정치연합을 이끌 새 비대위원장에 문희상 의원이 선출됐다.18일 오후 새정치연합 원로·중진들이 모인 비대위원장 추천단 회의에서 "5선의 문희상 의원을 새 비대위원장으로 합의추대했다"고 밝혔다.새정치연합은 "박영선 원내대표가
심일보 기자   2014-09-18
[정치+] 이정현 "새누리당 만이라도 임기 중 출판기념회 하지 말자"
새누리당 이정현 최고위원은 또 다시 입을 열었다.이의원은 18일 편법 정치자금 모금 통로로 지목돼 온 출판기념회에 대해 "우리 당에서는 국회의원이 발간한 책 자체를 임기 중에 출판기념회를 하지 않도록 하는 결의가 있어야 한다"고 제안했다. 이 최고위원
김민호 기자   2014-09-18
[정치+] 박영선 당무복귀…"비대위 구성, 중진·원로회의서 총의 모을 것"
새정치민주연합 박영선 국민공감혁신위원장(비상대책위원장) 겸 원내대표가 17일 탈당 의사를 철회했다.'탈당 카드’까지 거론하며 칩거에 돌입한지 나흘 만이다.박 위원장은 17일 오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금부터는 저에게 주어진 책임감만을 짊어지고
김민호 기자   2014-09-17
[정치+] 이재오, 朴대통령에 작심 발언..."협상에 마지막이 어딨나"
새누리당 이재오 의원이 17일 박근혜 대통령과 집권 여당을 향해 쓴소리를 쏟아냈다.대표적 비주류 주자인 이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중진연석회의에서 "청와대부터 여당까지 '이게 마지막이다. 들으려면 듣고 말려면 말아라'라고 하는게 말이 되느냐"라
김민호 기자   2014-09-17
[정치+] 박영선, 당내 강경파 유감 표시에 2시 ‘탈당카드’ 철회 발표
[심일보 기자] 새정치민주연합 박영선 국민공감혁신위원장 겸 원내대표가 17일 자신의 거취와 관련된 입장을 2시에 발표할 것으로 알려졌다.‘탈당 카드’까지 거론하며 칩거에 돌입한지 나흘 만이다.이날 박 위원장은 자신의 탈당 문제와 관련, "김원기 전 국
심일보 기자   2014-09-17
[정치+] 김무성 "미래를 위해 비상시나리오 준비해야"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는 17일 "야당이 민생경제법안 분리처리를 계속 거부할 경우에 대비해 비상시나리오를 만들어서라도 민생경제법안 처리에 나설 수 밖에 없다"고 말했다.김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새누리당 최고중진연석회의에서 "국회를 정상화하고 민생경
김민호 기자   2014-09-17
[정치+] 김무성 "세월호法, 2차 합의안 더 이상 양보 없다"
새누리당이 16일 세월호 특별법 협상과 관련해 지난달 19일 이뤄진 여야 간 2차 합의안이 마지노선이라고 못박았다.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와 이완구 원내대표, 주호영 정책위의장, 김재원 원내수석부대표는 이날 오후 청와대에서 박근혜 대통령과 회동한 뒤 국
김민호 기자   2014-09-16
[정치+] 박영선 "탈당여부 당내 의사결정에 따르겠다"...'탈당' 없을 듯
박영선 새정치민주연합 국민공감혁신위원장 겸 원내대표가 지인을 통해 "자신의 거취 문제를 의원들의 의견수렴 절차를 거친 뒤 결정하겠다"는 뜻을 내비친 것으로 알려졌다.당의 전체의견을 따르겠다는 뜻으로 "탈당은 없다"는 것이 박의원 측근의 설명이다.이와
심일보 기자   2014-09-16
[정치+] 鄭의장 "의사일정 직권결정…26일 본회의·10월1일부터 국감"
세월호 특별법 협상 난항으로 정기국회가 3주째 공전하고 있는 가운데 정의화 국회의장이 16일 의사일정을 직권으로 결정하고, 각 당에 협조를 요구했다. 정 의장은 이날 '정기국회 의사일정 결정에 대한 발표문'을 통해 "이날 국회 운영위원장인 새누리당 이
김민호 기자   2014-09-16
[정치+] 朴 ‘뿔났다‘...“대통령에 대한 모독 道 넘어, 김혜경도 데려와라”
[심일보 기자] 박 대통령은 16일 오전 청와대에서 국무회의를 주재하면서 "사이버상의 국론을 분열시키고 ‘아니면 말고’ 식의 폭로성 발언이 도를 넘어서고 있어 사회의 분열을 가져오고 있다“며 자신에 대한 비방에 작심한 듯 말을 꺼냈다.박근혜 대통령은
심일보 기자   2014-09-16
[정치+] '말 뿐인?' 규제개혁 가속도…입법은 '산 넘어 산'
마침내 새누리당이 박근혜 정부의 중점 추진과제인 규제 개혁에 시동을 걸었다. 새누리당 경제혁신특별위원회 규제개혁분과는 16일 규제개혁위원회 전체회의에 이어 규제개혁특별법 공청회를 잇따라 열고 향후 규제개혁 추진 방향을 내놓았다. 위원회가 내놓은 '규제
김민호 기자   2014-09-16
[정치+] 朴대통령 "세월호法 본질 벗어나고 있다"... 국회에도 쓴소리"
[심일보 기자]朴대통령이 작심하고 강한 어조로 "현 세월호특별법, 본질 벗어나고 있다"고 밝혔다.그동안 세월호 특별법에 묵묵부답으로 일관해 오던 모습과 사뭇 달랐다.특히 박 대통령은 "특별법은 순수한 유가족들의 마음을 담아야 하고 희생자들의 뜻이 헛되
심일보 기자   2014-09-16
[정치+] 김무성 "거대한 '규제' 암반, 다이너마이트로 폭파시켜야 할 것"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는 16일 규제개혁과 관련해 "손톱 밑의 가시를 뽑는 차원을 넘어 거대한 규제의 암반을 다이너마이트로 폭파시켜야 살 수 있다"고 밝혔다. 이날 김 대표는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새누리당 경제혁신특별위원회 규제개혁분과가 주최한
김민호 기자   2014-09-16
[정치+] 이상돈 "탈당 정도의 각오 박영선 원내대표가 했다고 본다"
이상돈 중앙대 명예교수는 16일 새정치민주연합 박영선 국민공감혁신위원장 겸 원내대표의 탈당설과 관련해 "탈당 정도의 각오는 박영선 원내대표가 했다고 본다"고 말했다.박영선 위원장이 새정치연합 차기 비상대책위원장으로 영입을 추진했던 이상돈 교수는 이날
김민호 기자   2014-09-16
[정치+] 이완구 "야당과 상관없이 내일 의사일정을 추진"
새누리당 이완구 원내대표는 15일 새정치민주연합 박영선 국민공감혁신위원장 겸 원내대표가 탈당을 검토하면서 당내 혼란이 심화되고 있는 것과 관련, "내일 운영위원회를 소집해 야당이 참여하든 안하든 의사일정을 추진해 나가겠다. 그런 절차를 밟아나가겠다"고
김민호 기자   2014-09-15
[정치+] 박영선 "탈당 수순을 밟고 있다?..내일 모래쯤 입장 밝힐 듯"
탈당을 시사한 새정치민주연합 박영선 국민공감혁신위원장 겸 원내대표가 15일 "공감혁신위원장과 원내대표 사퇴는 물론이고 탈당을 심각하게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한 측근 의원은 "내일이나 모래쯤 입장을 밝힐 것"이라고 조심스럽게 말했다.이날 CBS 보도
김민호 기자   2014-09-15
[정치+] 이정현 새누리 최고위원 “추석 상여금 반납하겠다”
이정현 새누리당 최고위원이 15일 국회의원 추석 상여금 380여만 원을 반납할 것을 밝혔다.이 최고위원은 이날 오전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추석 상여금이 든 흰 봉투를 들어 보이면서 “그렇게 많은 비난을 받고 이 돈을 쓸 수가 없다”면서 “오늘 국회의장
심일보 기자   2014-09-15
[정치+] 이상돈 교수“내가 박영선 의원이라 해도 집어 치운다”
[심일보 기자]당 내부에서 퇴진 압박을 받고 있는 박영선 새정치연합 비상대책위원장 겸 원내대표가 자진사퇴는 물론 탈당 의사까지 밝힌 것으로 전해지면서 당이 혼란에 빠졌다.박영선 원내대표은 측근에게 “원내대표 자리도 내려놓을 수 있다”는 뜻을 전한 뒤
심일보 기자   2014-09-15
[정치+] 박영선 '행방묘연' 새정치 혼란 심화…'사퇴 결심 굳힌 듯'
[심일보 기자]새정치민주연합이 15일 박영선 국민공감혁신위원장 겸 원내대표의 거취문제를 놓고 극심한 혼란에 빠졌다.새정치민주연합 박영선 국민공감혁신위원장 겸 원내대표가 14일 원내대표직 사퇴뿐만 아니라 탈당까지 시사한 것으로 알려져 그 배경에 관심이
심일보 기자   2014-09-15
 191 | 192 | 193 | 194 | 195 | 196 | 197 | 198 | 199 | 200 
도서소개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 15번지 현대빌딩 507  |  발행일자 : 2013년 12월 16일  |  대표전화 : 02)701-5700, 7800
청소년보호책임자 : 심일보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02917  |  등록일자 : 2013년 12월 5일
발행인/편집인 : 정재원  | 편집국장 : 심일보(010-8631-7036)  |  팩스 : 02)701-0035
Copyright © 2013 시사플러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aster@sisaplusnews.com
시사플러스의 기사 등 모든 콘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