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기사 (전체 5,702건) 제목보기제목+내용
[기업경제] <포커스>정몽구 회장, 해외시장에 선제대응 강조
정 회장 "기초역량을 탄탄하게 다져라"정몽구 현대차 회장이 최근 해외 시장에 대한 '선제적 대응'을 연이어 강조하는 등 국제시장 변화에 대해 촉각을 세우라는 지시를 내고 있다.정 회장은 23일 서울 양재동 본사에서 하반기 해외법인장 회의를 열고 "내년
김영복 기자   2013-12-24
[금융경제] [여의도 증권가]증권업계 먹구름이 끼고 있다.
올 연말 증권업계가 요동치고 있다. 우리투자증권과 동양증권에 이어 급기야 현대증권까지, 국내 대형증권사 3개가 동시에 매물로 나오는 전례 없는 상황이 벌어지면서, M&A 시장에도 기대감이 커지고 있지만 증권업계 상황이 전례업이 어려운 상황인 만큼 매각
윤재현 기자   2013-12-23
[기업경제] [기업단신]제주항공, 어린이 승객 대상 '페이스페인팅' 실시
제주항공 23, 24일 오전 8시부터 오후 1시까지 제주로 여행을 떠나는 어린이 승객을 대상으로 김포공항 국내선카운터 앞에서 페이스페인팅 이벤트를 한다. 페이스페인팅에 참여하면 폴라로이드 카메라로 사진을 찍어주고 색칠놀이 밑그림과 5색 색연필이 들어있
신희영 기자   2013-12-23
[기업경제] [기업동향]당기순이익,"삼성·현대차 등 4대그룹이 80%"..쏠림현상
30대 기업집단 전체에서 삼성, 현대·기아차, LG, SK로 구성된 '4대 그룹'의 당기순이익 비중이 80%에 달해 일부 기업으로의 '쏠림 현상'이 여전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 지난해 국내 30대 그룹의 수익성은 다소 악화됐지만 고용 비중은 꾸준히 늘
신희영 기자   2013-12-23
[금융경제] [금융]산업은행·기업은행 다시 공공기관으로 가나?
공공기관 해제를 놓고 특혜 시비가 일었던 산은금융지주, 산업은행, IBK기업은행이 2년 만에 공공기관에 다시 지정될 전망이다. 이유는 민영화에 실패했기 때문이다.동양 사태 등으로 비판의 도마에 올랐던 금융감독원은 내년에 공공기관에 준하는 수준으로 엄격
윤재현 기자   2013-12-23
[기업경제] 대상 청정원, 컵국밥 큰컵 신제품 출시
대상㈜ 청정원이 인기 제품인 ‘정통컵국밥’ 보다 용량을 늘린 ‘컵국밥 큰컵’ 3종을 추가 출시한다. 기존 제품 중 가장 인기 있는 ‘상하이 짬뽕밥’과 함께 새로운 종류의 컵국밥 ‘얼큰육개장국밥’과 ‘사골미역국밥’ 2종을 큰 용량으로 내놓게 된 것.큰
시사플러스   2013-12-23
[기업경제] 1000억대 밀수출 수익 환치기 적발
의류 밀수출을 통한 1000억원대의 수익금을 국내로 몰래 반입한 환치기 일당이 세관에 적발, 수출업체, 운송업체, 환전상 등 19명이 불구속 입건됐다.부산경남본부세관은 23일 환치기 업자 A(35)씨 등 19명을 관세법 및 외국환거래법 위반 혐의로 불
신희영 기자   2013-12-23
[기업경제] 녹색성장 노력했지만… 성적은 OECD 중하위권
정부가 녹색기후기금(GCF) 사무국 유치 등 정부 기조인 녹색성장을 위해 노력은 하고 있지만 실질적 효과는 아직 거두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1인당 이산화탄소 배출량 등 주요 지표가 주요 OECD국가에 못 미치는 것으로 나타나고 있는 것이 이를
시사플러스   2013-12-23
[기업경제] 公기관장들, 내달까지 계획 보완 없으면 교체
"공공기관장 위기의식 부재"…내달까지 계획 보완해야 윤상직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공공기관 변화에 대한 국민 요구를 직시하고 위기 상황이라는 인식 하에 변화를 위해 노력할 것을 강도 높게 요구하는 등 공공기업들의 방만경영 개선을 직접 챙기겠
시사플러스   2013-12-23
[기업경제] 대우조선해양, 옥포조선소에 생산지원센터 신축
대우조선해양은 옥포조선소에 생산지원센터를 신축, 현장직원들의 복지 증진에 나선다.대우조선해양은 지난 20일 거제 옥포조선소 H안벽 인근 신축 부지에서 생산지원센터 기공식을 가졌다고 23일 밝혔다. 인사지원실장 이철상 부사장과 성만호 노조위원장을 비롯한
윤재현 기자   2013-12-23
[기업경제] [포커스]현대차·현대重, 현대증권 인수전 0순위?
현대그룹이 금융업 철수 결정에 범 현대가의 움직임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그동안 현대증권은 증권 업종에서 '현대'라는 사명을 독식해왔다. 현대자동차그룹은 현대증권과 법정 싸움을 벌이기도 했다. 이 때문에 범 현대가의 금융계열사가 이번에 매물로 나온 현
시사플러스   2013-12-22
[금융경제] <포커스>현대그룹, 현대증권 매각 등 '초강수' 왜?
유동성 우려 불식 위한 초강수…채권단은 일단 '환영'자구 계획 매각가(價) 이상의 성과 낼지가 관건현대그룹이 그룹 내 큰 축 가운데 하나인 금융부문을 매각하는 초강수를 뒀다. 채권단의 신뢰를 회복하고 유동성 위기 우려를 불식시키기 위한 '
맹인섭 대기자   2013-12-22
[금융경제] [우투증권매각]KB금융 vs 농협금융, 승자는?
정부가 우리투자증권 패키지(증권ㆍ생명ㆍ자산운용ㆍ저축은행) 매각과 관련한 논란에도 불구하고 재입찰은 업을 것이라는 입장을 정리했다정부와 우리금융지주는 가능한 한 패키지를 유지하면서 매각하겠다는 쪽으로 방향을 선회할 것으로 보인다.결국 페키지매각에 유보했
금융팀   2013-12-22
[기업경제] [2014 전망]거대자본 체인약국이 들어오나?
"법인약국 독점지위 악용땐 국민부담 늘어날 것"약사들 "보건의료 문외한 문형표 복지부장관은 허수아비""막강한 자본력을 앞세운 법인약국과 소규모 동네약국들은 애초에 경쟁이 되질 않습니다. 법인약국 설립이 허용되면 돈 없는 동네약국들은 그냥 죽으라는 얘기
맹인섭 대기자   2013-12-22
[기업경제] <속보 종합>현대그룹, 금융3사 매각 등 3.3조 유동성 조달…금융업 철수
현대증권, 현대자산운용, 현대저축은행 등 금융 3사 매각해운, 물류, 산업기계, 대북사업에 집중 계열사 구조조정…반얀트리호텔도 매각현대그룹이 현대증권 등 금융 3사와 비핵심 계열사를 매각, 3조3400억원을 확보할 계획이다.현대그룹은 22
시사플러스   2013-12-22
[기업경제] <속보2>현대그룹, 금융3사 매각…금융업 철수
.현대증권, 현대자산운용, 현대저축은행 등 금융 3사 매각해운, 물류, 산업기계, 대북사업에 집중키로 계열사 구조조정…반얀트리호텔도 매각자구안에 따르면 현대그룹은 현대증권, 현대자산운용, 현대저축은행 등 금융계열사를 매각해 7000억원에서
시사플러스   2013-12-22
[기업경제] <속보>현대그룹, 금융3사 매각 등 3조3천억 유동성 조달
현대그룹이 22일 현대증권 등 금융 3사와 비핵심 계열사를 매각, 3조3000억원의 유동성을 확보하겠다고 밝혔다.
시사플러스   2013-12-22
[기업경제] [플러스정보]독한 폭탄주는 그만, 연말 믹스주∙저도주 인기
최근 기업 송년회나 회식을 비롯, 연말 모임 술자리가 점차 가벼워지는 추세다. 기업들도 짧고 가볍게 즐기는 회식 문화를 독려하고 있고, 젊은 층을 중심으로 전형적인 소맥 폭탄주 대신 다양한 음료를 술과 섞어 색다르게 즐기는 믹스주 트렌드가 떠오르고 있
시사플러스   2013-12-22
[기업경제] [프로필]이진건 한국번디 대표이사 사장
세아그룹은 22일 이진건(58·사장) 전 삼성그룹 자문역을 강관 생산업체 한국번디 대표이사 사장으로 임명했다.이 사장은 연세대 법학과 출신으로 삼성항공, 삼성시계, 삼성테크윈, 삼성 SDI 등 삼성그룹 계열사에 30년 이상 몸 담아왔다. 그는 삼성SD
시사플러스   2013-12-22
[금융경제] [금융단신]하나銀 구룡마을에 '행복상자' 전달
하나은행은 서울 개포동 구룡마을 주민 50가구에 생필품이 든 '행복상자'와 연탄 1만장을 지원했다. 이번 행사는 '따뜻한 겨울나기'행사의 일환으로 소외계층 1111가구에 생필품과 난방용품을 지원한다
시사플러스   2013-12-22
 281 | 282 | 283 | 284 | 285 | 286 
도서소개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 15번지 현대빌딩 507  |  발행일자 : 2013년 12월 16일  |  대표전화 : 02)701-5700, 7800
청소년보호책임자 : 심일보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02917  |  등록일자 : 2013년 12월 5일
발행인/편집인 : 정재원  | 편집국장 : 심일보(010-8631-7036)  |  팩스 : 02)701-0035
Copyright © 2013 시사플러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aster@sisaplusnews.com
시사플러스의 기사 등 모든 콘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