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기사 (전체 3,224건) 제목보기제목+내용
[기업경제] 사상최대 손해배상 판결에 노동계 반발
최근 현대자동차 비정규직 노조가 90억원의 손해배상 판결을 받자 지역 노동계가 이에 반발하고 나섰다. 울산지법은 지난 2010년 11월 현대차 울산1공장을 점거한 비정규직지회 조합원 27명에게 19일 90억원의 배상판결을 내렸다. 최근 두 차례 판결에
시사플러스   2013-12-19
[기업경제] 현대차 임직원, 결식학생 위해 나선다
현대자동차 울산공장 임직원들이 결식학생과 소년소녀가장의 급식비 모금운동을 펼쳐 시선을 모은다.19일 현대차에 따르면 울산공장 66개 사내동호회와 반우회(반장모임)가 주축이 되어 실시하고 있는 이번 성금모금은 급식비 마련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울산지역
시사플러스   2013-12-19
[기업경제] 정부, 개발사업 실현가능성 평가 시작한다
정부가 장기간 사업을 방치하거나 유사한 개발사업이 중복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모니터링 시스템을 도입한다.정부는 '지역개발사업 평가체계 개선안'을 19일 국무총리 주재의 국가정책조정회의를 거쳐 발표했다.이 개선안은 실현가능성이 없는 사업이 장기간 방치
시사플러스   2013-12-19
[기업경제] 윤상직 "동계 강제절전 없다"
윤상직 산업통상부 장관이 최근 동계 강제절전 도입계획이 없음을 밝혔다. 윤 장관은 이날 오전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조찬간담회에서 "올해 동계 전력수급은 여름보다 나아지고 있다"며 "강제절전을 도입할 생각이 없다"고 강조했다.그는 "원전 3
시사플러스   2013-12-19
[기업경제] 윤상직 장관 “통상임금 관련 판결 中企에 큰 부담”
윤상직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최근 대법원의 통상임금 판결과 관련, "중소기업에 많은 부담을 줄 수 있는 판결"이라고 언급했으나 통상임금 확대에 따른 극단적 상황은 벌어지지 않을 것으로 예상했다.윤 장관은 19일 오전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시사플러스   2013-12-19
[기업경제] 코레일, 파업 노조간부 무더기 징계 착수
코레일이 철도노조 불법파업 집행간부 등 145명에 대한 징계 절차에 착수한다.코레일은 18일 코레일 서울사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현재 경찰서에 고소된 노조 집행간부 191명 중 징계퇴직된 해고자 46명을 제외한 145명에 대한 징계 절차에 착수했다고
시사플러스   2013-12-19
[기업경제] 전두환이 수집한 그림, 최고 2억3000만에 팔려
전두환 전 대통령이 수집한 그림인 속칭‘전두환 화첩’이 최근 추징금 환수 특별 경매에 붙여졌다. 이 중 겸재 정선의 ‘계상아회도(溪上雅會圖)’가 최고가인 2억3000만원에 낙찰됐다.미술품 경매회사 서울옥션이 18일 서울 평창동 서울옥션에서 진행한 ‘전
시사플러스   2013-12-19
[기업경제] ‘소비 참여형 마케팅’ 대세 떠올라
최근 일방이 아닌 쌍방향 방식으로, 영상이나 콘텐츠를 접하는 소비자가 선택하는 내용에 따라 상황이 새롭게 진행되며 실시간으로 소통이 가능한 장점을 지니고 있는 ‘인터렉티브 마케팅’이 주류로 떠오르고 있다.인터렉티브 마케팅은 소비자와 직접 소통하면서 즉
시사플러스   2013-12-19
[기업경제] 남양유업, 인산염 유해 첨가물 논란
올 한해 ‘밀어내기’ 등 ‘갑질 횡포’ 물의를 일으켰던 남양유업이 이번에는 ‘노이즈 마케팅’논란에 휩싸였다.커피에 사용되는 ‘인산염’을 두고 커피시장 1위인 동서식품을 자극하고 나서며 ‘첨가물’ 논쟁이 벌어졌다. 하지만 여론은 남양유업이 불필요한 마케
시사플러스   2013-12-18
 161 | 162 
도서소개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 15번지 현대빌딩 507  |  대표전화 : 02)701-5700, 7800  |  팩스 : 02)701-003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심일보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02917  |  발행인/편집인 : 정재원  |  회장 : 한창희  | 편집국장 : 심일보(010-8631-7036)
Copyright © 2013 시사플러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aster@sisaplusnews.com
시사플러스의 기사 등 모든 콘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