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기사 (전체 3,947건) 제목보기제목+내용
[톡톡 시사현장] ‘자승자박’ 되어버린 김웅의 채널A 인터뷰[전문]
[김홍배 기자]지난 31일 채널A ‘뉴스TOP100’에 프리랜서 기자 김웅씨가 출연했다. 스튜디오에 출연한 그는 '채널A' 앵커로부터 "진정하시고요. 물 한 잔 드시고요"라는 말까지 들을 정도로 흥분해 있었다. 하지만 김웅 기자가 벌인 '말의 향연'은
김홍배 기자   2019-02-02
[톡톡 시사현장] "전쟁은 끝났다"...대북특사 비건, 2차 북미회담서 '종전선언' 시사
[김민호 기자]스티브 비건 미 국무부 대북특별대표가 이르면 3일 방한해 2차 북미 정상회담 실무 협상에 돌입한다. 북한의 비핵화 추가 조치에 미국이 어떤 상응조치를 내 놓을지 주목된다.2일 외교소식통에 따르면 비건 대표는 3일 인천공항을 통해 입국한
김민호 기자   2019-02-02
[톡톡 시사현장] 김웅 “손석희 사과 솔직히 기대 안 해…끝까지 법적대응"
[신소희 기자]손석희 JTBC 대표이사를 폭행혐의로 고소한 프리랜서 기자 김웅(49)씨가 "솔직히 (손 대표에게) 사과를 기대하지 않는다"며 끝까지 법적 대응하겠다는 뜻을 밝혔다.김씨는 1일 아시아경제와의 통화에서 "사과를 하지 않으면 손 대표와는 경
신소희 기자   2019-02-01
[톡톡 시사현장] 손석희, 동승자 지목된 안나경 언급 "내 옆에서 고생하는데···"
[신소희 기자]손석희(63) JTBC 사장이 안나경(30) 아나운서에게 미안한 마음을 드러냈다.손 사장은 1일 JTBC 직원들에게 보낸 메일에서 동승자로 지목된 안 아나운서를 언급했다. "당장 내 옆에서 고생하는 안나경씨에게 제가 참 뭐라 말을 해야
신소희 기자   2019-02-01
[톡톡 시사현장] '비서 성폭행' 안희정 법정구속……安 "전혀 예상치 못한 판결"
[김승혜 기자]수행비서를 성폭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안희정(54) 전 충남도지사가 항소심에서 실형을 선고받아 법정구속됐다.서울고법 형사12부(부장판사 홍동기)는 1일 강제추행 등 혐의로 기소된 안 전 지사의 항소심에서 무죄를 선고한 1심과 달리 징
김승혜 기자   2019-02-01
[톡톡 시사현장] 최교일 "합법적 술집" vs 대니엘 조 "스트립바 맞다" 재반박
[김홍배 기자]미국 출장 중 스트립바에 갔다는 의혹이 제기된 최교일 자유한국당 의원이 “합법적인 술집”이라고 반박하면서 “춤추는 무희들이 있었던 것 같다”고 해명해 논란이 가중되고 있다.최교일 자유한국당 의원은 31일 오전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
김홍배 기자   2019-02-01
[톡톡 시사현장] 최민수 여성운전자에`보복운전`, 특수협박·특수재물손괴·모욕 3개 혐의
[신소희 기자]배우 최민수가 '보복운전'을 한 혐의로 기소돼 재판에 넘겨졌다.31일 서울 남부지검은 특수협박, 특수재물손괴, 모욕 등 3개 혐의로 최 씨를 지난 29일 불구속 기소했다고 밝혔다.이날 MBN 보도에 따르면 서울 남부지검은 최민수를 지난
신소희 기자   2019-01-31
[톡톡 시사현장] "정당한 절차 거쳐 합격" 김성태 딸..."합격자 명단에 없었다"
[김홍배 기자]김성태 자유한국당 의원의 딸 김 모씨가 애초 KT 서류 전형 합격자 명단에도 없었다는 사실이 알려지며 'KT 특혜 채용' 논란이 커지고 있다. 한겨레는 31일 KT 특혜 채용 의혹을 수사 중인 서울남부지검이 김성태 의원의 딸 김 모 씨가
김홍배 기자   2019-01-31
[톡톡 시사현장] 손석희 '동승자' 녹취록 또...김웅 "앵커브리핑에서 사과하면 용서"
[신소희 기자]손석희 JTBC대표이사의 교통사고 당시의 정황 녹취록이 속속 등장하면서 '동승자' 의혹으로 곤욕을 치르고 있다. 또 손 대표이사가 9년 전 오토바이 운전자와 접촉사고를 낸 뒤 수습 없이 가려고 했다는 주장도 제기됐다.지난 30일 TV조선
신소희 기자   2019-01-31
[톡톡 시사현장] 김경수 법정구속한 성창호 부장판사, 누구?...양승태 비서실 근무도
[김민호 기자]포털사이트 댓글을 조작한 혐의가 있는 '드루킹' 김동원씨(50)에게 징역형의 실형을, 이를 지시한 김경수 경남도지사(52)에게도 실형을 선고한 재판장은 서울중앙지법 성창호 부장판사(46·사법연수원 25기)다.성 부장판사는 부산 출신으로
김민호 기자   2019-01-30
[톡톡 시사현장] "징역 2년에 처한다" 김경수 지사 실형 순간…고함·눈물 아수라장
[김민호 기자]'드루킹 댓글조작 사건'에 공모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김경수(52) 경남도지사가 1심에서 징역 2년을 선고받고 법정구속되자 법정은 아수라장이 됐다. 항상 여유로운 모습을 보이던 김 지사는 무표정으로 당황한 기색을 감추지 못했고, 방청석
김민호 기자   2019-01-30
[톡톡 시사현장] 드루킹, 3년6개월 실형 선고…"명백한 정치재판, 즉각 항소"
[김홍배 기자]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32부(부장판사 성창호)는 30일 컴퓨터등장애업무방해 및 위계공무집행방해, 뇌물공여 혐의로 기소된 김씨에게 징역 3년6개월을 선고했다.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에 대해서는 징역 6개월에 집행유예 1년이 선고됐다.김씨와 함
김홍배 기자   2019-01-30
[톡톡 시사현장] 손석희 동승자 논란에 의미심장 녹취록 "이게 나오면 정말 바보 된다"
[신소희 기자] 손석희 JTBC 대표이사(63)에게 폭행 피해를 주장한 김웅 씨가 동승자 관련녹취록을 일부 공개하면서 폭행 의혹에 이어 동승자 논란이 재점화 됐다.손석희 사장이 2017년 4월16일 오후 10시께 경기 과천의 한 주차장에서 접촉사고를
신소희 기자   2019-01-29
[톡톡 시사현장] '하루 91건 살인 발생' 멕시코에서 온 뇌·심장·위 없는 교민 시신
[신소희 기자]지난해 멕시코에서 발생한 살인 사건이 역대 최대치를 기록하고 있는 가운데, 시비가 붙어 몸싸움을 벌이다 숨진 멕시코 교민의 시신에서 뇌와 위가 사라져 논란이 일고 있다.지난 22일 경찰청과 유족에 따르면 멕시코 교민 김모(35)씨는 현지
신소희 기자   2019-01-29
[톡톡 시사현장] 손석희 "긴 싸움"에 김웅 추가문자 공개…"월 1000만원 보장" 문자 공개
[신소희 기자] 프리랜서 김웅 기자가 손석희 JTBC 대표이사와 주고받은 문자 메시지를 추가로 공개해 관심이 쏠리고 있다.손석희(63) JTBC 대표이사가 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프리랜서 기자 김 모(49)씨에게 2년간 월수입 1000만원을 보장하는
신소희 기자   2019-01-28
[톡톡 시사현장] 유정호 “징역 2년 구형” 한 마디에 실검 1위...누구?
[김승혜 기자]26일 주요 포털사이트에 '유정호'가 실검 상위에 오르면서 누구인가에 대한 관심이 쏠리고 있다. 유정호가 이날 오후 약 1시쯤 유튜브에 올린 영상 때문이다.인기 유튜버 유정호는 영상에서 “지금 징역 2년형을 구형받은 상태”라며 “이 영상
김승혜 기자   2019-01-26
[톡톡 시사현장] 손석희 "긴 싸움 시작할 것 같다"
[신소희 기자]폭행 시비 등에 휘말린 JTBC 손석희 사장이 온라인 팬클럽에 향후 입장과 관련, 심정글을 남겼다.손 사장은 25일 오후 온라인 커뮤니티 '언론인 손석희 팬클럽' 게시판에 올린 '손석희입니다'라는 글에서 '긴 싸움을 시작할 것 같습니다.
신소희 기자   2019-01-26
[톡톡 시사현장] 김웅 기자의 영상·녹취록 '팩트찾기'...네티즌 반응 보니
[신소희 기자]지난 10일 오후 11시 50분께 서울 마포에 위치한 한 일식 주점에서 손석희 JTBC 대표로부터 폭행을 당했다는 김웅 기자 폭로와 당시 영상이 공개돼 파장이 일고 있다.24일 한 매체가 공개한 영상에 따르면 약 3분 13초 분량의 동영
신소희 기자   2019-01-26
[톡톡 시사현장] 손석희·JTBC가 밝힌 김웅 기자는 누구?...'강남 성매매 의심 리스트' 폭로
[신소희 기자]손석희 JTBC 대표이사 사장에게 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한 기자 출신 김웅 라이언폭스 대표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25일 JTBC는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각종 허위 주장에 대해 추가 입장을 밝힌다"며 "손 사장이 2017년 접촉사고 당시
신소희 기자   2019-01-25
[톡톡 시사현장] 손석희 “女동승자 김웅 주장 명백한 허위…법적대응” [공식입장 전문]
[신소희 기자]손석희 JTBC 대표이사 측이 최근 불거진 폭행 의혹에 대한 추가 입장을 내놓으며 "과거 접촉사고 때 동승자가 있었다는 주장 등은 모두 허위"라고 반박했다.25일 손 대표이사 측은 폭행 의혹과 더불어 2017년 접촉사고 당시 동승자가 있
신소희 기자   2019-01-25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도서소개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 15번지 현대빌딩 507  |  발행일자 : 2013년 12월 16일  |  대표전화 : 02)701-5700, 7800
청소년보호책임자 : 심일보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02917  |  등록일자 : 2013년 12월 5일
발행인/편집인 : 정재원  | 편집국장 : 심일보(010-8631-7036)  |  팩스 : 02)701-0035
Copyright © 2013 시사플러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aster@sisaplusnews.com
시사플러스의 기사 등 모든 콘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