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기사 (전체 443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시사컬럼] 탄핵후, 새누리당은 해체하라
새누리당은 당도 아니다. 해체돼야 한다.박근혜 대통령은 새누리당 당원이다. 박근혜 대통령을 제명했다는 말을 들은 적이 없다. 국정농단으로 해당행위를 했음 당연히 당윤리원회에 회부하여 출당등 징계부터 했어야 했다. 그리고 탄핵에 동참하든 말든 해야 한다
한창희   2016-12-07
[시사컬럼] [시론]공주에서 아줌마로
"공주 같은 생활을 한 박근혜 대통령이 아줌마 같다는 소문이 있다. 뭐냐?"지난 5일, 한 종편에서 사회자가 출연진에 던진 질문이다.이날 한 연예부 기자는 "항간에 들려오는 얘기로는 굉장히 박근혜 대통령이 드라마를 좋아했다고 한다. 그래서 오전 10시
심일보 기자   2016-12-06
[시사컬럼] [시론]김무성 '탄핵 회군' 이유
“백척간두진일보 시방세계현전신(百尺竿頭進一步 十方世界現全身, 까마득한 절벽 끝에 서서 한 걸음 내디디면 새로운 세계가 열린다)”지난달 23일 대선불출마를 선언하면서 김무성 한나라당 전 대표가 한 말이다.그러면서 김 전 대표는 “박근혜 대통령은 국민과
심일보 기자   2016-12-03
[시사컬럼] [난국 태개책] 눈총도 총이다
최순실 게이트를 두고 여와 야의 셈법이 다르다.박근혜 대통령은 11월 29일 3차 담화를 통해 “여야 정치권이 논의하여 국정의 혼란과 공백을 최소화하고 안정되게 정권을 이양할 수 있는 방안을 만들어주면 그 일정과 법절차에 따라 대통령직에서 물러나겠다.
한창희   2016-12-01
[시사컬럼] 내 어머니는...
사업을 하는 지인의 어머니는 98세에 돌아가셨습니다. 말년에 형님 내외가 어머니를 모셨는데, 치매에 걸린 어머니가 자꾸 집을 나가 길을 잃어버리고 이상한 행동을 해서 형님과 형수가 무척 힘들어했습니다. 둘째 아들인 지인은 그 당시 사업이 잘 되지 않아
심일보 기자   2016-11-30
[시사컬럼] "지금은 애국(愛國), 애민(愛民)을 생각할 때"
애국(愛國), 애민(愛民)하면 제일 먼저 독립운동을 연상한다. 적어도 지도자들한테나 해당되는 거창한 활동으로 여긴다.인생은, 세상은 한편의 연극이나 다름없다. 자기가 맡은 배역에 감사하며 최선을 다해 연기를 해야 한다. 자기가 맡은 배역이 보잘것없다고
한창희   2016-11-28
[시사컬럼] [시론] 朴 대통령, 왜 침묵하나
"넋이 빠졌다.”박근혜 대통령을 직접 만난 한 원로 인사가 전하는 말이다. ‘최순실 게이트’로 박 대통령이 멘붕 상태라는 얘기다. 100만이 모인 3차 촛불집회(12일) 직전의 일이었다. 그래서일까박 대통령은 지난 4일 2차 대국민 담화를 통해 최순실
심일보 기자   2016-11-25
[시사컬럼] [시론]박근혜가 사퇴해야 하는 이유 ‘3’
'내 무덤에 침을 뱉어라.'박정희 대통령이 생전에 반대자들에게 한 말이다. 이 말은 자기 사후(死後)에도 잘못됐다고 생각한다면 그리하라는 얘기였다.‘경제 부흥’ 만큼은 자신 있게 말할 수 있는 이런 아버지의 소중했던 딸은 말똥 구린내로 이 나라를 뒤엎
심일보 기자   2016-11-20
[시사컬럼] [데스크 칼럼]박근혜 대통령, 민심을 거스르지 말라
'나라를 다스리는 일이 한두 가지가 아니지만 민심을 얻는 일보다 더 큰 것이 없고, 나라를 다스리는 길이 많지만 민심을 따르는 것보다 더한 것이 없다'조선 중기 문신인 이희검의 에 나오는 말이다. 결국 정치란 민심을 얻고 민심을 따르는 것이 얘기다.그
심일보 기자   2016-11-19
[시사컬럼] '시사플러스' 박근혜 퇴진 시국선언
껍데기는 가라. 사월(四月)도 알맹이만 남고 껍데기는 가라. 껍데기는 가라. 동학년(東學年) 곰나루의, 그 아우성만 살고 껍데기는 가라. 그리하여, 다시 껍데기는 가라. 이곳에선, 두 가슴과 그곳까지 내논 아사달 아사녀가 중립(中立)의 초례청 앞에 서
시사플러스   2016-11-12
[시사컬럼] 총체적 난국, '이것'이 답이다
지난번 제시한 난국타개책(현 난국 타개책 - 분권형 대통령제 시험해볼 절호의 기회(機會)) 대로 바로 시행했으면 좋았을 텐데 안타깝다. 현싯점에서 또 해법을 제시한다.1. 새누리당 탈당에 대해당에서 탈당이 필요하다고 결정하면 그 뜻에 따르겠다고 선언해
한창희   2016-11-11
[시사컬럼] 현 난국 타개책 - 분권형 대통령제 시험해볼 절호의 기회(機會)
최순실 사태로 온 나라가 벌집을 쑤셔놓은 것 같다.최순실 사태로 국민들이 자괴감에 빠져 허탈해 하는 것도 무리는 아니다. 그렇다고 마치 나라가 망한 것처럼 호들갑을 떠는 것도 바람직하지 못하다.물론 박근혜 대통령이 말도 안 되는 국정운영을 한 것도 사
한창희   2016-10-31
[시사컬럼] [시론]박근혜, 거국내각 만이 살길이다.
박근혜 정부의 ‘비선 실세’로 지목된 최순실과 관련된 의혹의 진상규명과 박 대통령의 하야를 촉구하는 대규모 촛불집회가 오늘 서울 도심에서 열린다. 이미 시민사회단체가 가세해 집회와 기자회견을 열고 '국민의 심판'을 강조했다. 성역 없는 수사와 철저한
심일보 기자   2016-10-29
[시사컬럼] [시론] 하고 싶은 말만 하는 대통령
박근혜 대통령이 '창조경제'를 말할 때 우리 국민들은 그래도 믿고 싶었다. 여성대통령으로 문화콘텐츠를 말하고 한류를 언급할 때 기울어진 경제가 조금은 일어 설 것이라 기대도 했다.그러나 지난 한 달 동안 국민들은 기가 찬 일들을 목도해야 했다.그 창조
심일보 기자   2016-10-23
[시사컬럼] 친일(親日),친북(親北)논쟁 지겹지도 않은가?
한국현대사의 최대 비극은 일제강점기와 한국전쟁이다. 우리 국민은 일제와 공산당이라면 치가 떨린다. 우리나라가 광복이 된지도 70여년이 흘렀다. 6.25전쟁이 휴전한지도 64년이나 됐다. 아무리 세월이 흘러도 우리 정치인들은 이를 선거 때만 되면 교묘하
한창희   2016-10-22
[시사컬럼] 진보와 보수, 말되나?
언제부터인가 우리나라는 진보와 보수의 이분법으로 정치를 바라보고 있다. 많은 사람들이 무엇이 진보(進步)이고 무엇이 보수(保守)냐고 물으면 정확히 대답을 못한다. 대통령과 정부 정책을 비난하는 사람은 진보고, 정부 여당을 지지하는 사람은 보수란다. 나
한창희   2016-10-18
[시사컬럼] 전쟁이 일어날 수도 있다?
[심일보 대기자]한·미 해군 연합훈련 '2016 불굴의 의지'에 참가한 미국의 핵추진 항공모함 '로널드 레이건호'(CVN-76·10만2000t급)가 16일 오전 부산 남구 해군작전사령부 부두에 입항했다.2003년 취역한 니미츠급 항공모함인 로널드 레이
심일보 기자   2016-10-16
[시사컬럼] 정치인의 단식, 누구는 ‘투쟁’이었고 누구는 ‘투정’이었다
[심일보 대기자]새누리당 이정현 대표가 정세균 국회의장의 사퇴를 촉구하며 7일째 단식농성을 이어가고 있는데 이 대표의 건강 상태가 많이 악화한 것으로 전해졌다. 윤영석 대표비서실장은 2일 기자들과 만나 “이 대표의 혈압과 혈당이 많이 떨어졌고, 화장실
심일보 기자   2016-10-02
[시사컬럼] ‘1대 129’의 이상한 싸움
[심일보 대기자]지금 여의도에는 헌정사상 볼 수 없었던 ‘1대 129’의 해괴한 정치싸움이 벌어지고 있다. 급기야 새누리당과 정세균 국회의장이 ‘정치’를 포기하고 서로를 향해 법적 대응을 선언했다. 새누리당 ‘정세균 (국회의장) 사퇴 관철 비상대책위원
심일보 기자   2016-10-01
[시사컬럼] 美 대통령들의 ‘노블리스 오블리제’
1941년 케네디는 하버드법과대학원 재학 중 육군 장교 후보생 시험, 해군장교 후보생 시험에서 잇따라 낙방을 하였다.그는 억만장자 아버지에게 애절한 편지를 썼고 아버지는 정계와 군(軍)의 인맥을 움직여 아들을 해군에 집어넣었다.모두가 2차 대전에 참전
심일보 기자   2016-09-26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도서소개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 15번지 현대빌딩 507  |  발행일자 : 2013년 12월 16일  |  대표전화 : 02)701-5700, 7800
청소년보호책임자 : 심일보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02917  |  등록일자 : 2013년 12월 5일
발행인/편집인 : 정재원  | 편집국장 : 심일보(010-8631-7036)  |  팩스 : 02)701-0035
Copyright © 2013 시사플러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aster@sisaplusnews.com
시사플러스의 기사 등 모든 콘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