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기사 (전체 7,319건) 제목보기제목+내용
[탐사뉴스] 일본, 코로나 이후 왜 여성 자살 늘었나?
[정재원 기자] "정말 가난했어요" 고바야시 에리코는 네 번째 자살을 시도했다. 첫 번째 자살 시도는 그녀의 나이 22살 때 출판사에 근무할 때다. 월급은 집세와 식료품비를 감당하기에 충분치 않았다. 그녀는 3일간 의식불명 상태로 병원에서 보냈다. 현
정재원 기자   2020-11-29
[톡톡 시사현장] 일본 코로나 신규 확진 2,678명 최다 기록…도쿄 이틀째 500명대
[정재원 기자] 일본의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수가 폭증해 최다 기록을 경신했다. 지난 21일 최다 기록인 2,591명을 훌쩍 넘겼다. 28일 NHK 방송은 이날 오후 6시 30분 현재 신규 확진자가 2,591명을 기록했다고 보도했다..
정재원 기자   2020-11-28
[ISSUE진단] [시론] 윤석열, 향후 거취 시나리오..."한식에 죽으나 청명에 죽으나"
[심일보 대기자] 청와대와 여권이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자진사퇴 압박은 더이상 의미가 없다는 판단, 올해 안에 끝낸다는 목표(?)로 '연단수'를 두고 있다. 그렇다면 윤 총장은 법무부 징계위의 '해임' 결정으로 끝나는 것일까? 28일 다수의 언론들은
심일보 기자   2020-11-28
[톡톡 시사현장] [수다방] “박근혜 대통령님 미안합니다” 서울대 '조은산 급' 글 화제
[김민호기자] "박근혜 대통령님. 미안합니다." 서울대 학생 전용포털 스누라이프에 27일 오전 이같은 제목의 글이 올라와 네티즌들에게 화제가 되고 있다 이날 오전 한 익명의 게시자는 스누라이프에 ‘박근혜 대통령님. 미안합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올리고
김민호 기자   2020-11-27
[톡톡 시사현장] 일본 코로나 27일 신규확진 '2,525명'...도쿄 또 최다 570명 확진
[정재원 기자] 일본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이틀째 2천500명대를 기록했다. 27일 NHK는 이날 오후 8시 30분까지 신규 확진자는 2천525명이라고 밝혔다. 이에 따라 일본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14만3천52
정재원 기자   2020-11-27
[ISSUE진단] 코로나 신규확진자 500명대...'3차 대유행' 어떻게 봐야 하나?
[신소희 기자] 코로나 확산세가 심상치 않다. 27일 0시 기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569명 발생하면서 이틀 연속 500명대를 기록했다. 신규 확진자 수가 이틀 연속 500명대 이상 발생한 건 지난 3월4일 이후
신소희 기자   2020-11-27
[톡톡 시사현장] 일본 코로나 확진 '2,502명'...도쿄, 영업제한 참여업소 40만 엔 지급
[정재원 기자] 일본 NHK는 26일 오후 7시 30분 현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일일 신규 확진자가 2,502명이라고 보도했다. 앞서 이틀 연속 2000명 미만을 기록했었다. NHK에 따르면 이날 사망자는 17명이라고 밝혔다. 확진
정재원 기자   2020-11-26
[톡톡 시사현장] 트럼프, '러 스캔들' 연루 마이클 플린 前안보보좌관 전격 사면
[정재원 기자] 임기를 두 달 남짓 남겨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러시아 스캔들과 관련해 기소된 마이클 플린 전 백악관 국가안보보조관을 전격 사면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25일(현지시간) 트위터를 통해 “플린의 완전한 사면을 발표해 영광이다. 그와
정재원 기자   2020-11-26
[ISSUE진단] [시론] '문재인의 침묵'은 메시지다
[심일보 대기자] 윤석열 검찰총장 직무정지의 비판이 문 대통령을 향하고 있다. 직무정지 조치를 취한 당사자는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지만, 문 대통령이 추 장관에게 미리 보고를 받고 사실상 허용했다는 이유에서다. 검찰총장을 지휘감독하는 사람은 법무부 장관
심일보 기자   2020-11-25
[톡톡 시사현장] 검사들 집단행동 나섰다..."윤석열 직무배재 위법·부당"
[김민호 기자]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징계 청구와 직무배제에 반발한 일선 검사들의 움직임이 심상치 않다. 이동원 부산지검 동부지청 검사는 25일 소속 청 평검사들을 대표해 검찰 내부망인 '이프로스'에 '검찰총장 직무배제, 징계
김민호 기자   2020-11-25
[ISSUE진단] [여의도 수다방] 누가 윤석열 목에 방울을 달았나?
[심일보 대기자] 우리말에 “고양이 목에 방울 달기”란 속담이 있다. 에는 이 속담을 ‘묘항현령(猫項懸鈴)’이라 내걸고, 다음과 같은 풀이를 하고 있다. "뭇 쥐가 모여 고양이의 폐해를 어떻게 막을 것인가 상의를 하였다. 한 쥐가 고양이의 목에 방울을
심일보 기자   2020-11-25
[톡톡 시사현장] "미국이 돌아왔다"...바이든, 외교안보 팀 소개
[정재원 기자] "미국이 돌아왔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24일(현지시간) 델라웨어주 윌밍턴의 퀸 극장에서 차기 행정부 외교안보팀 지명자들을 소개하면서 한 말이다. 바이든 당선인은 이날 미국의 글로벌 리더 역할 복귀와 동맹 강화를 향한 의지
정재원 기자   2020-11-25
[ISSUE진단] [시론] 文대통령의 착각...지금은 '문재인의 시간' 아니다
[심일보 대기자] 윤석열 검찰총장은 지난 3일 오후 충북 진천 법무연수원에서 신임 부장검사를 대상으로 한 리더십 강연에서 “살아있는 권력 등 사회적 강자의 범죄를 엄벌해 국민의 검찰이 돼야 한다”며 “검찰개혁의 비전과 목표는 형사법 집행 과정에서 공정
심일보 기자   2020-11-25
[톡톡 시사현장] 바이든, 외교안보 라인 6인 임명...국가정보국장·유엔대사 여성 기용
[정재원 기자] 조 바이든 대통령 당선자는 23일(현지시간) 미국 정보계를 이끌 최초의 여성과 국토안보부를 이끌 최초의 라티노 외교장관 등 외교 안보 분야 최고위직 인사들을 공개했다. 토니 블링컨 전 국무부 부장관을 국무부 장관으로 또 제이크 설리번
정재원 기자   2020-11-24
[톡톡 시사현장] 美 GSA, 인수인계 절차 시작...트럼프 "내가 지시했다"
[정재원 기자] 미 연방총무청(GSA)이 조 바이든 당선인 진영을 상대로 인수인계 절차를 시작한다. 23일(현지시간) CNN은 자체 입수 서한을 토대로 "머피 청장이 바이든 당선인 측에 트럼프 행정부가 공식적인 인수인계 절차를 시작할 준비가 됐음을 통
정재원 기자   2020-11-24
[톡톡 시사현장] 바이든 행정부 첫 국무장관에 토니 블링큰 임명, 누구?
[정재원 기자]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초대 국무장관으로 토니 블링큰 전 국무부 부장관을 내정한 것으로 알려졌다.22일(현지시간) CNN은 소식통들을 인용해 바이든 행정부의 초대 국무장관으로 블링큰 전 국무부 부장관이 낙점됐다고 전했다. 앞서
정재원 기자   2020-11-23
[톡톡 시사현장] 일본, 이바라키현 해역서 규모 5.7 지진 발생..."2~3일내 큰 규모 경고"
[정재원 기자] 일본에서 규모 5.7의 지진이 발생했다. 22일 일본 NHK는 기상청 발표를 인용해 "이날 오후 7시 5분경, 이바라키 현 앞바다를 진원으로 하는 리히터 규모 5.7의 지진이 있고 이바라키 현 도카이현에서 진도 5 미만의 진동을 관측했
정재원 기자   2020-11-22
[톡톡 시사현장] 일본 코로나 일일 확진 닷새째 2천 명 넘어...도쿄 일요일 최다 '391명'
[정재원 기자] 일본의 코로나19 일일 신규 확진자가 닷새째 2천 명을 넘어섰다. 22일 NHK 방송 집계에 따르면 이날 오후 10시까지 신규 확진자는 2.168명이 발생했다고 보도했다. 이는 최다 기록를 작성한 전날(2596명)보다는 429명 감소했
정재원 기자   2020-11-22
[톡톡 시사현장] [여의도 수다방] "추미애 '꽃사랑'에 꽃집만 신났네"
[심일보 대기자] 서초동으로 향한 화환 행렬에 SNS가 시끄럽다. 진혜원 서울동부지검 부부장검사(45·사법연수원 34기)는 지난 19일 추미애 법무부 장관에게 보내진 꽃바구니에 대해 “불철주야 공익을 위해 애쓰는 리더를 응원하는 분들”이라고 했다. 진
심일보 기자   2020-11-22
[톡톡 시사현장] 美 연방법원, 펜실베이니아도 소송 기각…"트럼프 치명타"
[정재원 기자] 트럼프의 '대선 뒤집기' 마지막 희망이 사라졌다. 미국 펜실베이니아주에서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선거캠프가 제기한 선거 결과 승인 중지 가처분 신청이 연방법원에 의해 기각됐다. 이에 따라 펜실베이니아 주선거위원회는 조 바이든 당선인이
정재원 기자   2020-11-22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도서소개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 15번지 현대빌딩 507  |  발행일자 : 2013년 12월 16일  |  대표전화 : 02)701-5700, 7800
청소년보호책임자 : 심일보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02917  |  등록일자 : 2013년 12월 5일
발행인/편집인 : 정재원  | 편집국장 : 심일보(010-8631-7036)  |  팩스 : 02)701-0035
Copyright © 2013 시사플러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aster@sisaplusnews.com
시사플러스의 기사 등 모든 콘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