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기사 (전체 739건) 제목보기제목+내용
[탐사뉴스] '메가 재보선' 이뤄지나… 3명중 1명 입건, 누구?
[김홍배 기자]제20대 총선이 끝나자마자 경찰이 선거법 위반 사범에 대한 수사에 착수했다.경찰청은 지난 13일 총선과 관련한 선거사범 1606명을 단속했고, 현재 1267명을 수사 중이며 이 가운데 당선인 43명도 포함돼 있다고 15일 밝혔다.20대
김홍배 기자   2016-04-15
[탐사뉴스] '삼성·LG 직무적성검사' 이렇게 공략하라
[이미영 기자]삼성그룹과 LG그룹이 상반기 신입사원 공채 관문인 인적성검사를 실시한다. 서류전형 통과자 중 면접 대상자를 가려내는 절차다. 상반기 삼성그룹은 4000명 내외, LG그룹은 2000명 내외를 채용할 것으로 예상된다.삼성과 LG그룹은 적성검
이미영 기자   2016-04-15
[탐사뉴스] '경제통' 국회 대거 입성…대선 경제공약등 ‘기싸움’ 예고
[김선숙 기자]20대 총선에서 경제관료, 경제학자 출신이 대거 국회에 입성했다.경제가 주요 이슈로 떠오른 이번 총선에서 경제통임을 내세운 경제관료·금융인 출신 인사들의 운명은 엇갈렸다.전 경제부총리 겸 재정경제부 장관인 김진표(69) 더불어민주당 후보
김선숙 기자   2016-04-14
[탐사뉴스] 옥시, 가습기살균제 피해 은폐 의혹...'증거인멸·살인죄' 검토
[이미영 기자]가습기 살균제 사망 사건을 수사하고 있는 검찰이 제조사인 옥시레킷벤키저(옥시) 측의 은폐 정황이 속속 드러나고 있다.12일 검찰에 따르면 살균제 핵심 성분이 호흡기에 유해하다는 연구 결과를 쏙 빼고 문제 없다는 보고서만 검찰에 제출한 것
이미영 기자   2016-04-12
[탐사뉴스] 포스코건설, 임직원에 '송도 더샵 센트럴시티' 강매 의혹
[김홍배 기자]최근 포스코건설의 영국 등록법인 2곳이 유령회사라는 의혹에 휩싸인 가운데 이번에는 회사 및 협력업체 임직원들을 대상으로 아파트를 강매했다는 의혹을 사고 있어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12일 국토교통부와 건설기업노조에 따르면 지난해 말부터 올
김홍배 기자   2016-04-12
[탐사뉴스] "노재헌 연관 유령회사 7곳 더 있었다"
[김민호 기자]노태우 전(前) 대통령의 장남 재헌(51)씨가 조세도피처에 세운 페이퍼 컴퍼니 7곳이 추가로 드러났다.앞서 공개된 노씨의 페이퍼 컴퍼니와 같이, 이번에 밝혀진 곳들 가운데 일부도 모바일 광고·게임 업체 인크로스의 해외 계열사와 연관이 있
이미영 기자   2016-04-09
[탐사뉴스] 금수저 끝없는 ‘갑질’..."운전기사 때리고 욕하고" 정일선 현대BNG스틸 사장
[김승혜 기자]대기업 회장의 잇따른 갑질논란에 이어 현대가 3세인 정일선 비앤지스틸 사장의 운전기사 갑질 매뉴얼이 추가로 드러나 파문이 일고 있다."'사장님이 빨리 가자'고 하면 즉시 모든 신호와 차선과 교통 법규는 무시한 채 달려요. 매뉴얼에도 이런
김승혜 기자   2016-04-08
[탐사뉴스] 오피스텔 분양 '사기주의보'..“이렇게 분양대금 날렸다”
[김홍배 기자]최근 주거용 오피스텔이 수익형 부동산으로 주목 받기 시작하면서 시행사가 오피스텔 분양 대금을 받아 챙겨 달아는 등의 피해 사례도 늘어나고 있다.그 사례를 보면 경기도에 거주하는 김 모씨는 최근 한 오피스텔 청약에 당첨돼 1차 분양대금을
김홍배 기자   2016-04-06
[탐사뉴스] 파나마 로펌, 北 대동신용은행 위해 역외 유령회사 설립
[이미영 기자]사상 최대 규모 '조세도피' 문건 폭로 파장이 세계 각국으로 확산하고 있는 가운데 북한에 살고 있는 영국 출신 은행가 나이절 코위가 파나마 로펌 모색 폰세카와 손잡고 영국령 버진 아일랜드에 페이퍼 컴퍼니 DCB 파이낸스를 세운 것으로 드
이미영 기자   2016-04-05
[탐사뉴스] 기재부, ‘관피아’ 관행 여전...“'낙하산'이거나 금융권으로”
[이미영 기자]'관피아'를 막기 위해 강화된 공직자윤리법이 시행된지 1년이 됐지만 법을 교묘히 피하는 꼼수형 재취업은 여전한 것으로 나타났다. 민관유착을 근절하기 위한 퇴직공무원들의 취업제한 방식이 관피아는 못 막고 장기간 쌓은 전문성만 사장시켜 한계
이미영 기자   2016-04-05
[탐사뉴스] 미스터피자 정우현 회장의 ‘갑질’...실적 부진에 ‘엎친데 덮친 격’
[이미영 기자]서울 서대문경찰서는 경비원을 폭행한 혐의로 입건된 MPK그룹의 정우현 회장(68)에게 출석을 요구했다고 4일 밝혔다.미스터피자를 운영하는 MPK(Mr. Pizza Korea) 그룹의 정우현 회장(68)은 지난 2일 오후 10시30쯤 서울
이미영 기자   2016-04-04
[탐사뉴스] 노태우 장남 재헌씨, 조세회피처에 유령회사 설립
[김선숙 기자]지난 2013년 전두환 전 대통령의 장남 전재국 씨가 대표적인 조세도피처인 영국령 버진아일랜드에 페이퍼컴퍼니를 설립한 사실이 드러난데 이어 노태우 전 대통령의 장남 노재헌 씨도 같은 조세도피처에 페이퍼컴퍼니를 만든 사실이 확인됐다.한국의
김선숙 기자   2016-04-04
[탐사뉴스] 사상최대 규모 '조세도피' 문건 공개 ‘일파만파’...“한국도 195명”
[김선숙 기자]독일 일간지 쥐트도이체차이퉁이 사상최대 규모인 조세도피 자료 1100만건을 입수해 분석한 결과 전세계 유력인사들이 연루된 것으로 확인됐다.쥐트도이체차이퉁은 익명의 정보원으로부터 입수한 문건을 토대로 국제탐사보도언론인협회(ICIJ)와 함께
김선숙 기자   2016-04-04
[탐사뉴스] '126억 주식 대박' 검사장, 주식 매입 경위가 궁금하다
[김선숙 기자]지난 25일 대법원과 대검찰청 등 법조계에 소속된 고위 공직자 214명에 대한 공직자 재산등록 발표가 있었다.이날 공개한 '재산변동사항 공개목록'에 따르면 소속 고위 공무원들의 재산은 전년도 18억9665만원보다 1억8220만원(9.6%
김선숙 기자   2016-03-31
[탐사뉴스] 서울아파트 평균 전세가 4억원...전세가율도 80% 돌파
[김선숙 기자]서울의 아파트 전셋값이 고공행진을 거듭하면서 올해 안에 집값의 80%를 육박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는 가운데 서울 아파트 평균 전세가격이 4억원을 돌파한 것으로 조사됐다.KB국민은행은 “부동산 정보사이트를 통해 3월 전국 주택 매매
김선숙 기자   2016-03-29
[탐사뉴스] 왜 공기업을 ‘神의 직장’이라 부르나
[이미영 기자]공기업들이 퇴직자단체와 특혜성 수의계약으로 일감 몰아주기를 하거나 근거 없이 운영비와 사무실 공간을 지원하는 등 여전히 방만경영을 일삼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감사원은 지난해 9~10월 34개 공공기관과 3개 중앙부처를 대상으로 공공기관
이미영 기자   2016-03-29
[탐사뉴스] "도착하니 없는 주소네?"...공유숙박의 민낯
[김홍배 기자]"에어비앤비(Airbnb·숙박공유서비스)에 적힌 주소대로 찾아 왔는데 집이 아니라 카센터야. 우리 돈 날린 거 아냐?"반나절 먼저 타이완의 수도 타이베이에 도착한 친구에게서 온 메신저에 한국에 있던 A씨는 충격에 빠졌다. 4박에 100만
김홍배 기자   2016-03-28
[탐사뉴스] 20대 총선 후보등록]‘944명’...비례대표 후보 4명중 1명 '전과자'
[김민호 기자]4·13 총선 후보자 등록 마지막 날인 25일까지 전국 253개 선거구에서 944명의 후보자가 등록을 마쳐 3.7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26일 제20대 국회의원 후보자 등록 마감 결과 서울 205명을 비롯,
김민호 기자   2016-03-26
[탐사뉴스] '인공지능시대' 이러한 직업이 사라진다
[조성두 기자]“4차 혁명은 산업과 경제, 고용, 사회, 정부 형태까지 모든 것을 바꿀 것이다. 4차 혁명이 불러올 변화를 지각하지 않고 단기적인 업무에만 집중한다면 몇 년 안에 거대한 실업률, 산업 불균형 등의 심각한 문제에 직면할 것이다.”지난 1
조성주 기자   2016-03-24
[탐사뉴스] “회사는 5조원 적자인데”...아랑곳 않는 현대중공업 노조
[이미영 기자]현대중공업 최고경영진이 회사 생존을 위해 노조의 전향적 자세 변화를 요구하고 나섰다.최길선 현대중공업 회장과 권오갑 사장은 22일 사내게시판을 통해 임직원들에게 "최근 10여년간 우리 회사는 너무 비대해졌고, 세상의 변화에 둔감했다"며
이미영 기자   2016-03-23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도서소개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 15번지 현대빌딩 507  |  대표전화 : 02)701-5700, 7800  |  팩스 : 02)701-003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심일보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02917  |  발행인/편집인 : 정재원  |  회장 : 한창희  | 편집국장 : 심일보(010-8631-7036)
Copyright © 2013 시사플러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aster@sisaplusnews.com
시사플러스의 기사 등 모든 콘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