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기사 (전체 907건) 제목보기제목+내용
[ISSUE진단] 【이슈+】MB아들 이시형 마약사건 진실과 검찰 은폐 의혹
[김홍배 기자]2015년 8월 이 보도해 정가에 큰 파문을 일으켰던 이른바 김무성 사위 마약사건이 KBS의 ‘추적60분’의 탐사보도로 재점화 될 조짐이 보이고 있다. 당시 사건은 여당 대표 친인척의 마약 복용 사건에 초첨이 맞춰졌었지만, 매체 보도로
김홍배 기자   2018-04-18
[ISSUE진단] 【이슈+】차기 금감원장이 궁금하다
[이미영 기자]후임 금감원장이 초미의 관심사로 떠올랐다. 하나은행 채용비리 의혹에 연루된 최흥식 전 금융감독원장에 이어 김기식 원장마저 선거법 위반으로 사퇴한 상황이다.불과 한 달 사이에 이들 두사람이 낙마하면서 차기 금감원장을 둘러싼 인선 방정식이
이미영 기자   2018-04-17
[ISSUE진단] 【뉴스+】드루킹 "대선 댓글부대 진짜 배후 까줄까?"
[김민호 기자]댓글 의혹을 받고 있는 ‘드루킹’에 대한 관심이 연일 화제다. 급기야 ‘드루킹의 뜻이 무엇인가’라는 제목의 기사도 등장했다.네이버 등 인터넷 포털에서 매크로 프로그램을 이용해 기사의 추천수를 조작한 혐의(업무방해)로 구속된 민주당원 3명
김민호 기자   2018-04-16
[ISSUE진단] 【이슈+】'10+α' 미니총선된 6.13 재보선...대진표 속속 윤곽
[김민호 기자]6.13 지방선거 재·보궐 선거가 '10+α'로 치러지게되면서 미니총선급으로 판이 커졌다.15일 기준으로 재보선이 확정된 곳은 서울 노원구병과 송파구을, 부산 해운대구을, 울산 북구, 전남 영암·무안·신안군, 광주 서구갑, 충
김민호 기자   2018-04-15
[ISSUE진단] 【이슈IS】김기식, 왜 입 꾹 닫았나?
[김홍배 기자]문재인 대통령이 13일 "(김 원장의 국회의원 시절 의혹 중) 하나라도 위법사실이 있으면 해임하겠다"는 공식입장을 서면으로 표명한 직후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이 입을 꾹 다물었다.야당의 갖가지 의혹제기와 사퇴압박 속에서도 꿋꿋하게 버티던 김
김홍배 기자   2018-04-14
[ISSUE진단] 【이슈IS】 북미 정상회담, 몽골이 적합장소로 급부상
[김홍배 기자]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2일(현지시간) “나 자신과 김정은 사이에 지금 만남이 마련되고 있다. 나는 그것이 멋지다고 생각한다. 나는 우리가 많은 존경심을 갖고 협력할 것이라고 생각하고 우리는 어떤 일이 일어날지를 지켜볼 것”이라고
김홍배 기자   2018-04-13
[ISSUE진단] 【뉴스+】 MB, 처남 김재정 쓰러지자 상속 방안부터 검토했다
[김홍배 기자]“피고인(이명박)은 (주)다스 실제 대주주로서 약21년 동안 김재정, 이상은, 김창대 명의 (주)다스 지분, 김재정 명의 가평 별장, 옥천 임야, 이귀선(MB 누나) 명의 부천 공장, 이촌동 상가 등 부동산을 차명으로 보유하였고, 200
김홍배 기자   2018-04-13
[ISSUE진단] 【리뷰】김기식이 괘씸한 이유
[김민호 기자]“국민 눈높이에 부합하지 않는 해외 출장에 대해 죄송하다”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이 피감기관 돈으로 외유성 해외 출장을 다닌 사실에 대해 이같이 사과했지만 과거 그가 부정청탁금지법인 김영란법의 입법을 적극 주도한 사실이 드러나면서 비판이 거세
김민호 기자   2018-04-10
[ISSUE진단] 【이슈IS】‘징역 24년’ 박근혜, '정권 말 사면'도 어렵다
[김홍배 기자] 국민 10명 중 5명은 박근혜 전 대통령이 1심에서 징역 24년의 중형을 선고받은 데 대해 '형량이 부족하다'는 인식을 갖고 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9일 나왔다.여론조사기관 리얼미터는 지난 6일 CBS 의뢰를 받아 전국 성인 남녀 50
김홍배 기자   2018-04-09
[ISSUE진단] 개봉박두 'PK목장의 결투'
[김민호 기자]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의 부산·경남(PK)지역 광역지방자치단체장 대진표가 일찌감치 확정되면서 여야 모두 이 지역에서 6월 지방선거의 승패를 좌우할 지역으로 보고 승리를 위해 사활을 건 모양새다. 가히 ‘낙동강 혈투'. ‘PK 목장의 결
김민호 기자   2018-04-08
[ISSUE진단] 고 장자연 유서, 끝내 조선일보 '方씨 일가' 발목 잡나
[김승혜 기자]최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고 장자연 성접대 사건’을 재조사해달라는 청원자수가 20만명을 넘어섰다. 청와대는 20만명이 넘어선 청원에 대해서는 직접 입장을 밝히겠다고 한 이상, 조만간 이 사건에 대한 입장을 어떤 식으로든 밝힐 것으
김승혜 기자   2018-03-30
[ISSUE진단] 김정은 '3일 깜짝쇼'..."비핵화 판돈 덥석잡은 트럼프가 표적"
[김민호 기자]세계를 깜짝 놀라게 한 김정은의 중국방문 “3일의 여행”에 세계의 시선이 모아지고 있다. CNN을 비롯해 워싱턴포스, NY타임스, 로이터통신,등 외신은 28일 트위터에 올린 트럼프 대통령의 의중을 보도하면서 “세기의 빅게임”이 예상된다고
김민호 기자   2018-03-30
[ISSUE진단] 【뉴스+】박연차의 부활인가
[이미영 기자]‘베트남의 막강한 실력자 박연차 회장이 문재인 대통령의 베트남 방문 비공개 일정까지 세부 조율했다’참여정부에서 급성장했다 결국 노무현 전 대통령 수사의 실마리를 제공했던 그가 참여정부를 후신이라고 할 수 있는 문재인 정부에서 부활하는 아
이미영 기자   2018-03-30
[ISSUE진단] '극우' 최대집 의사협회장 당선...의사총파업 '파란불'?
[이미영 기자]"의료를 멈춰서라도 의료를 살리겠다", "의료계의 자유를 지키기 위한 투쟁에 모든 것을 바치겠다'", "감옥에 갈 준비까지 돼 있다'"의료계 사회에서 ‘비주류’로 통했던 최대집 전국의사총연합 대표가 ‘문재인 케어 저지’라는 의사들의 바닥
이미영 기자   2018-03-26
[ISSUE진단] 【뉴스+】쪽박난 '100조' MB 자원외교...해외 유전사업은 직접 챙겨
[김홍배 기자]이명박 전 대통령의 족벌비리로 100조원의 혈세를 탕진한 사자방 사업, 즉 4대강, 자원외교, 방산비리 등에 대한 재조사가 시급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이런 사업에 관련된 업체 등에 전 정권 실세의 친인척이 연루된 정황이 하나 둘 나오
김홍배 기자   2018-03-26
[ISSUE진단] 【이슈+】"돈 없다"는 이명박, 알고보니 '천억원대' 차명 재산가
[이미영 기자] 과연 이명박 전 대통령의 실제 재산은 얼마나 될까검찰은 이번 수사에서 이 전 대통령이 다른 사람 이름으로 돌려놨던 재산들이 천억 원대에 이를 것으로 보고 있다. 검찰은 이 전 대통령을 재판에 넘기면서 이런 재산을 처분하지 못하게 해달라
이미영 기자   2018-03-25
[ISSUE진단] 【이슈IS】정두언 경천동지 두번째 사건은 '눈이 찢어진 아이'?
[심일보 대기자]정두언 전 의원이 지난 21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김윤옥 여사의 명품백(에르메스 가방) 사건이 대선 과정에서 불거졌던 '경천동지할 세 가지 일' 가운데 하나가 맞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러면서 나머지 두 가지 일
심일보 기자   2018-03-25
[ISSUE진단] '파이시티' 이정배 "MB 만난 후 이상득 탁자에 발 올린 채 돈 요구"
[김홍배 기자]검찰이 이명박 전 대통령의 불법자금 수수 혐의와 관련해 '파이시티 인허가 로비 사건'으로 실형을 살고 있는 이정배 전 파이시티 대표를 지난 17일 비공개 소환했다.검찰 관계자는 이날 "패턴이 있으니 참고차 부른 것"이라며 "새로운 얘기들
김홍배 기자   2018-03-24
[ISSUE진단] 【미투+】뜨거운 감자된 이영하 과거...네티즌, 연기와 다른 '입' 비난
[김승혜 기자]배우 이영하의 성추행 의혹이 미투의 뜨거운 감자로 등장했다.19일 인터넷상에 네티즌들은 50년 배우 인생을 살면서 100편이 넘는 영화와 드라마에 출연했고, 최근에는 '사랑중 이별이'를 공개하며 가수로서의 활동을 시작한 이영하의 '어제'
김승혜 기자   2018-03-19
[ISSUE진단] 【리뷰】 北 김정은 '비핵화' 진실은?
[김민호 기자]4월 말 열리는 남북정상회담과 5월에 예정된 북미정상회담. 청와대가 이 기간 사이에 한미 또 한일 정상회담을 추진하기로 하면서, 이 한달여 간 숨가쁜 국제외교전이 펼쳐지게 됐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16일 트럼프 대통령과 통화에서 "김
김민호 기자   2018-03-18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도서소개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 15번지 현대빌딩 507  |  발행일자 : 2013년 12월 16일  |  대표전화 : 02)701-5700, 7800
청소년보호책임자 : 심일보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02917  |  등록일자 : 2013년 12월 5일
발행인/편집인 : 정재원  | 편집국장 : 심일보(010-8631-7036)  |  팩스 : 02)701-0035
Copyright © 2013 시사플러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aster@sisaplusnews.com
시사플러스의 기사 등 모든 콘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